빛의 호위

빛의 호위

책 소개

 

“저는 살아 있습니다.

살아 있고, 살아 있다는 감각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절망과 고독을 감싸주는 기억에 대한 9편의 이야기

2016 이효석문학상 수상작 「산책자의 행복」 수록

 

신동엽문학상(2013), 젊은작가상(2014), 이효석문학상(2016)을 연달아 수상하며 문단의 믿음직한 작가로 자리매김한 작가 조해진의 세번째 소설집 『빛의 호위』가 출간되었다. 2013년부터 2016년까지 발표한 작품을 묶은 이번 소설집에는 “소외와 불안의 문제를 개인의 삶을 통해 포착”하며, “이 시대에 호응할 수 있는 문학적 상상력이 무엇인지를 새롭게 환기한 작품”(심사평)이라는 호평을 받은 이효석문학상 수상작 「산책자의 행복」을 비롯한 9편의 작품이 수록되었다. 특히 이번 소설집에서는 조해진이 오랫동안 천착해왔을 뿐 아니라 세월호시대를 살아가며 더욱 견결해진 주제인 “역사적 폭력이 개인에게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가”(한기욱, 해설) 하는 지점을 한층 섬세하고 차분하게 파고든 점이 돋보인다. 작가는 절망과 고독을 감싸주는 기억들을 이야기하며, “사라졌으므로 부재하지만 기억하기에 현존하”(「사물과의 작별」 69면)기 때문에 “생존자는 희생자를 기억해야 한다”(「빛의 호위」 16면)는 절실함으로 단어 하나에도 진심을 담아 눌러 썼다. 조해진이 보듬어 전달하는 ‘빛의 호위’로, 홀로 외롭게 살아가는 사람들에게도, 우리가 기억해야 하지만 어둠속에 숨어 있던 진실들에도 따뜻한 온기가 전해질 것이다.

 

추천사
  • 조해진의 떠도는 존재들은 공감적 상상력을 통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다른 타자에게 “내일을 꿈꿀 수 있게 하는 빛”이 되기도 한다. 찰나적이었지만 한때 한순간 타자를 살게 한 아슬아슬한 빛, 그 빛이 한줄기 실낱같은 희망이 되었다는 기억이 떠도는 존재의 현재적 삶을 지탱하고 새로운 출발을 가능하게 한다.
    한기욱 문학평론가

목차

빛의 호위

번역의 시작

사물과의 작별

동쪽 伯의 숲

산책자의 행복

잘 가, 언니

시간의 거절

문주

작은 사람들의 노래

 

해설│한기욱

작가의 말

수록작품 발표지면

 

수상정보
  • 2013년 제31회 신동엽문학상
  • 2014년 제5회 젊은작가상
  • 2016년 제17회 무영문학상
  • 2016년 제17회 이효석문학상
저자 소개
  • 조해진

    1976년 서울 출생. 2004년 『문예중앙』으로 등단. 소설집 『천사들의 도시』 『목요일에 만나요』 『빛의 호위』, 장편소설 『한없이 멋진 꿈에』 『아무도 보지 못한 숲』 『로기완을 만났다』 『여름을 지나가다』 등이 있음. 신동엽문학상 이효석문학상 김용익소설상 백신애문학상 등 수상.

어떤 이야기도 한 사람을 대신할 수 없다. 한 사람의 생애에는 표현할 수 없는 순간이 표현되는 순간보다 훨씬 더 많다는 걸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이야기 너머로 뻗어가는 지평에 수많은 문장과 생각과 감정이 흩어졌다가 모이며 또하나의 작은 길이 되어가는 상상은, 언제나 두려울 정도로 매혹적이었다.
 
소설을 쓰는 내 삶에 고맙지 않은 적이 한번도 없었다.
 
함께 책을 만들어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특히 이 소설집의 첫번째 독자가 되어준 김선영 편집자와 해설을 써주신 한기욱 평론가에게, 그리고 곁에서 용기를 일깨워주곤 하는 소중한 사람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실은 늘 이번 소설집을 기다렸다.
나와 나의 세계를 넘어선 인물들, 그들은 시대와 지역을 초월하여 소통했고 유대를 맺었다. 그들은 나보다 큰 사람들이었고 더 인간적이었다.
 
이제야 나는,
진짜 타인에 대해 쓸 수 있게 된 건지도 모르겠다.
 
 
2017년 봄의 입구에서
조해진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