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희망을 거절한다

책 소개

 

“희망이 있는 희망은 무엇인가

희망은 무엇을 통해 이루어지는가”

 

절망의 시대, 정호승과 다시 희망을 찾는다!

 

지옥은 아직 텅 비어 있다고 한다/지옥에는 아직 아무도 살지 않는다고 한다/내가 죽어 최초로/지옥에 가서 살게 될까봐 두렵다(「지옥」 전문)

 

1973년 대한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이후 한국 시단을 대표하는 서정 시인으로서 지난 40여년 동안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정호승 시인의 신작 시집 『나는 희망을 거절한다』가 출간되었다. 2017년 ‘창비시선’의 문을 여는 첫번째 시집이자 시인의 열두번째 시집이다. 등단 40년 기념 시집 『여행』(창비 2013) 이후 4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이번 시집에서 시인은 “이상과 현실 사이에서 방황할 수밖에 없는 운명적 존재로서의 비극적 자기인식”(염무웅, 해설)과 삶과 죽음에 대한 심오한 성찰이 깃든 맑고 아름다운 서정의 세계를 펼쳐 보인다. 슬픔과 고통과 절망의 밑바닥에서 길어올린 희망의 메시지를 고요한 목소리로 전하는 따스한 사랑의 시편들이 뭉클한 감동을 자아낸다. 모두 110편의 시를 각부에 22편씩 5부로 나누어 실었으며, 시인이 밝혔듯이 이중 3분의 2가 미발표작이다.

 

추천사
  • 그는 인간의 거리에
    늦가을 수숫대처럼 쓸쓸하게 서 있다.
    어느날 문득 그가 나에게 전화를 걸어왔다.
    이제 자기 시집 뒤에 당신이 한마디쯤 해줄 때가 되었다고,
    사는 동안 우리 정들지 않았느냐고.
    우리는 “사다리”(「별」)를 버리고 곧 어딘가로 떠나야 한다고.
    그의 슬픔(이별)에는 기쁨(삶)의 눈물도 얼마간 섞여 있다.
    “내 손을 새로 만드는
    당신의 거룩한 손이 보인다”(「몰운대에서」)
    아직은 그도 나도
    저 거리에서
    빌려와야 할 그 무엇이 남았나보다.
    앞산 시울이 젖어든다.
     
    김용택 시인

목차

 

제1부

폐지(廢紙)

나무 그림자

싸락눈

벌레에게

헌신(獻身)

능소화

천은사(泉隱寺)

매화

무소유에 대한 명상

물거품

묵사발

그리운 자작나무

만다라

누룩

자작나무에게

굴비에게

달팽이

지옥

허허벌판

종이배를 타고

후회

 

제2부

진흙소

두물머리

종지기

몽촌토성

수선화를 기다리며

수도원 가는 길

눈사람이 되기 위하여

가난한 사람

시각장애인 야구

나는 희망을 거절한다

희망의 밤길

결핍에 대하여

수선화

물끄러미

달맞이꽃의 함성

빈 잔

어깨가 슬픈 사람

낮은 곳을 향하여

명왕성에 가고 싶다

첫눈

 

제3부

거울에게

근황

흉터

넘어지는 법

몰운대에서

계단

빙벽

고죄(告罪)

그림자가 두렵다

구두를 버린 오후

새들에게 한 질문

성흔(聖痕)

침묵 속에서

이별을 위하여

용서의 꽃

용서의 계절

천사를 위한 식탁

새에게 보낸 편지

내 작은 어깨에게

버팀목

사랑

종소리

 

제4부

조국

별을 바라보며

침묵

외롭고 쓸쓸하게

벼랑에 매달려 쓴 시

생매장

살아남기 위하여

당신의 벽

오늘의 혀

발자국

봄의 순간

구경꾼에게

밧줄

평형수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 적 없다

흰 두루마기에 대한 그리움

전태일거리를 걸으며

수요집회

첫눈의 말

야탑(野塔)

매듭

짜장면

 

제5부

빈손

라면 한그릇

봄밤

그믐날에는

골목길

독배(毒杯)

울지 말고 꽃을 보라

급류

여행자에게

집으로 가는 길

조약돌을 던지며

작별을 찾아서

아버지의 수염

쓸쓸히

눈길

별들의 목소리

강가에 무릎을 꿇는다는 것은

생일 선물

마지막 부탁

벗에게

데스마스크

 

해설|염무웅

시인의 말

 

 

수상정보
  • 1988년 제3회 제3회 소월시문학상
  • 2000년 제12회 정지용문학상
  • 2001년 제11회 편운문학상
  • 2006년 제9회 가톨릭문학상
  • 2008년 제23회 상화시인상
  • 2011년 제19회 공초문학상
저자 소개
  • 정호승

    1950년 경남 하동에서 태어나 대구에서 성장했다. 경희대 국문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197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 1973년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시, 198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이 당선돼 작품활동을 시작했으며 ‘반시(反詩)’ 동인으로 활동했다. 시집 『슬픔이 기쁨에게』 『서울의 예수』 『새벽편지』 『별들은 따뜻하다』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라』 『이 짧은 시간 동안』 『포옹』 『밥값』 『여행』 『나는 희망을 거절한다』, 시선집 『흔들리지 않는 갈대』 『내가 사랑하는 사람』 『수선화에게』, 동시집 『참새』, 영한시집 『부치지 않은 편지』 『꽃이 져도 나는 너를 잊은 적 없다』, 어른을 위한 동화집 『항아리』 『연인』 『울지 말고 꽃을 보라』, 산문집 『내 인생에 힘이 되어준 한마디』 『내 인생에 용기가 되어준 한마디』 『당신이 없으면 내가 없습니다』 『우리가 어느 별에서』 등이 있다. 소월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편운문학상, 가톨릭문학상, 상화시인상, 공초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1973년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시 「첨성대」 당선. 198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위령제」 당선. 1979년 첫시집 『슬픔이 기쁨에게』 간행. 1982년 시집 『서울의 예수』 간행. 1987년 시집 『새벽 편지』 간행. 1989년 제3회 소월시문학상 수상. 1997년 제10회 동서문학상 수상 1990년 시집 『별들은 따뜻하다』 간행. 1991년 시선집 『흔들리지 않는 갈대』 간행. 1997년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간행. 2000년 제12회 정지용문학상 […]

창비에서 첫 시집 『슬픔이 기쁨에게』를 낼 때가 이십대 후반이었는데, 이제 육십대 후반이 되어 ‘창비시선’으로는 아홉번째, 신작 시집으로는 열두번째 시집을 다시 창비에서 내게 되었다. 오랜 세월 동안 창비가 마치 아버지와 같은 손으로 내 시의 어깨를 묵묵히 쓰다듬어주었다는 생각에 가슴이 뭉클하다. 더구나 이번 시집의 해설은 칠십년대에 창비에 계시면서 내 첫 시집이 나올 수 있도록 이끌어주셨던 문학평론가 염무웅 선생께서 써주셔서 더욱 그러하다.
“시는 슬플 때 쓰는 거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