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큼 가까운 미국

책 소개

이토록 깊이 있는 다이제스트!
여행부터 비즈니스까지, 미국이 궁금한 모두의 필독서

 

창비에서 2016년 ‘전방위 세계 읽기 프로젝트’라는 기치 아래 세계 각국을 입체적으로 조망하는 새로운 교양서 ‘이만큼 가까운’ 시리즈를 선보인다. 각국을 오랫동안 연구한 저명한 학자들이 시시각각 변하는 세계 여러 나라의 다채로운 면모를 생생하게 소개한다. 객관적이고 실용적인 관점에서, 오늘의 세계를 이해하는 데에 필수적인 지식들을 담는다.
『이만큼 가까운 미국』은 ‘친미/반미’라는 이분법을 넘어 미국을 더욱 깊이 이해하고자 하는 이들을 위한 책이다. 저자인 김봉중 교수는 『오늘의 미국을 만든 미국사』 『무엇이 대통령을 만드는가』 등 여러 인문·교양서를 집필하고 다양한 포럼과 강연 등에 참여하며 역사학의 대중화에 남다른 열정을 쏟아 왔다. 이 책은 그러한 노력의 결정체라 할 만큼 미국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지식을 종합적으로 제시한다. 역사, 지리, 정치·경제, 문화·생활, 한미 관계 등 5개의 부로 구성해 ‘움직이는 미국’을 다각도로 살피고, 미국이라는 거울에 비춰진 ‘움직이는 우리’를 돌아보게끔 한다. 특히 방대하고 복잡다단한 미국의 역사와 사회상을 ‘개인주의’ ‘명백한 운명’ ‘프런티어 신화’ ‘자유와 평등’ 등 미국적 신념 및 가치관과 연결 지어 선명하게 서술한 솜씨는 일품이다. 술술 읽히는 문장과 쉽고 친근한 서술을 따라가다 보면, 오늘날 미국을 역동적으로 움직이게 하는 힘이 어디서 나오는지, 미국인의 정체성과 미국 사회를 이루는 뿌리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살필 수 있다.

 

추천사
  • 18세기 계몽 사상가들이 자신을 비추어 보는 거울로써 다른 나라를 강조했다면, 상호 의존성에서 아무도 자유로울 수 없는 21세기 이후에는 무엇보다 생존을 위해 다른 나라를 알아야 한다. 우리 모두 세계 시민으로서 평화 유지는 물론 생태계 파괴, 핵에너지, 노동의 지위, 식량 고갈, 금융 규제 등 갖가지 문제를 함께 풀어야 하는바, 창비의 ‘이만큼 가까운’ 시리즈는 그 좋은 길잡이가 될 것이다.
    _홍세화(협동조합 가장자리 이사장)

  • 지리적으로 광대하고 문화적으로도 다양하고 복잡하며, 건국 헌법을 지금도 유지하고 있기에 과거가 현재인 나라. 이 책은 그러한 미국을 종합적이고 입체적으로 소개하기에, 마치 미국을 잘 아는 친구에게서 재미난 이야기를 듣는 듯하다. 미국을 이해하려는 모든 독자에게 권하고 싶다.
    _김남균(평택대 미국학과 교수, 한국미국사학회장)

목차

1. 역사: 이민자의 나라에서 세계 최강국으로
독립 영국의 품을 떠나 새로운 국가로
연방 국가의 탄생 세계 민주주의의 새로운 시험대
남북 전쟁 노예 제도를 둘러싼 갈등
최강 대국으로의 발돋움 미서 전쟁과 태평양 진출
20세기 세계 대전과 미국의 세기
21세기 탈냉전 시대, 미국의 새로운 도전

 

2. 지리: 프런티어 신화와 미국
인디언의 터전 인디언의 땅에서 인디언 보호 구역으로
숙명적 팽창 13개 주에서 50개 주로
서부 개척 프런티어 신화
캘리포니아 골드러시에서 실리콘 밸리까지
남과 북 지역감정은 어떻게 극복되었을까
움직이는 미국 큰 영토에도 지역 차별이 없는 이유

 

3. 정치·경제·사회: 오늘날 미국의 바탕이 된 자유와 평등
자유롭고 평등한 나라 미국 민주주의의 빛과 어둠
대통령의 신화 대통령 중심제와 미국인의 역사관
미국의 자본주의 노력하는 만큼 성공한다는 믿음
뉴딜 정책 새로운 미국을 만든 수정 자본주의
다문화주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가치관
아메리칸드림 환상일까, 현실일까

 

4. 문화·생활: 개인주의와 자본주의의 앙상블
개인주의 처음 만난 자리에서 나이를 묻지 않는다
스포츠와 미국 문화 운동을 잘하는 사람이 인기가 많다
할리우드의 열기 유행을 선도하는 미국의 대중문화
자동차 자동차를 빼놓고 미국 문화를 말하지 마라
파티의 제국 술, 마약, 사랑

 

5. 한미 관계: 긴장을 늦추지 않는 나라
미국인이 생각하는 한국인 전쟁의 폐허에서 한강의 기적을 일구다
어설픈 첫 대면 조용한 아침의 나라와 미국
개화기 요동치는 한반도의 운명과 미국
한국 전쟁 한반도, 미소 대결의 대리 전쟁터가 되다
한강의 기적 경제 성장과 민주화는 어떻게 가능했을까
친미와 반미 건실한 한미 관계를 위한 이중주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봉중

    전남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웨스턴일리노이대학교에서 석사학위를, 미국 톨레도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국 샌디에이고 시립대학 사학과 교수를 거쳐 현재 전남대학교 사학과 교수로 있다. 미국의 베트남 개입부터 현재까지 미국 외교의 흐름과 전통을 추적하고, 미국의 정체성과 문화 전반을 이루는 역사적 뿌리를 찾는 데 관심을 기울이며, 그간의 연구 결과를 대중화하는 일에도 남다른 열정을 쏟고 있다. 「탈냉전과 대서양 공동체의 분열」 「베트남 […]

머리말

우리에게 가장 ‘멀고도 가까운 나라’는 어디일까요? 지리적으로는 우리와 멀리 떨어져 있지만 체감하기에는 그렇게 멀지 않고, 일상생활에서도 그 영향력을 쉽게 느낄 수 있는 나라, 바로 미국입니다. 한국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가려면 10시간 넘게 비행기를 타야 하고,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도시인 뉴욕에 가려면 그보다도 몇 시간은 더 걸립니다. 거리상으로는 이렇게 먼 나라이지만 우리의 대화 속에서, 접하는 문화 속에서 미국은 마치 이웃사촌처럼 가까이 있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