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자를 위한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3 경상권

책 소개

진짜 여행자들을 위한 콤팩트 사이즈 ‘답사기’!

소장 가치 듬뿍한 답사여행 가이드북으로 재구성

 

 

누적 판매부수 370만, 한국 인문서 최초의 밀리언셀러, 전 국토를 박물관으로 만들며 문화유산답사 붐을 이끌어온 유홍준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국내편 여섯 권을 지역별 세 권으로 재구성한 『여행자를 위한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전3권)가 출간되었다. 『창작과비평』 50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이번 ‘여행자판’은 1~3권과 6~8권으로 나뉜 기존 ‘답사기’의 국내편을 중부권, 전라․제주권, 경상권으로 재구성해(4~5권은 ‘북한편’) 국내 여행에 실질적인 정보 가이드를 주고자 했다.

집집마다 한 권씩은 있다는 기존 판본의 ‘답사기’를 읽었던 독자들에게도, ‘답사기’를 아직 접해보지 못한 독자들에게도, 훨씬 더 핸디한 판형으로 구성해 손에 쥐는 맛과 읽는 맛을 보강한 이 ‘여행자판’은 국내 여행의 충실한 안내서가 될 것이며, 소장할 만한 가치가 충분할 것이다. 각권에는 기존 판본에 실렸던 ‘답사 일정표와 안내지도’가 실려 있고, 세트 구매자들에게는 ‘답사기’에 실린 주요한 지점을 표시한 여행 지도를 증정할 예정이다.

 

추천사
  • 유홍준 교수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우리에게 던지는 감동은 참으로 크다. 그중에서 가장 결정적인 것은 우리 것에 대한 깨달음이다. 유럽과 중국 여행에서 상처받고 돌아온 열등감을 따뜻이 위로할 뿐 아니라, 알프스산맥과 만리장성을 뛰어넘은 새로운 미학의 재구성에 성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답사기’는 ‘과거유산’의 답사기가 아니라 ‘미래문명’의 탐사기(探査記)이며 ‘나의’ 답사기가 아니라 ‘우리의’ 탐사기이다.
    —고(故) 신영복

  • 놀라운 일이 여기 있다! 다른 사람이 가는 곳은 다만 석양머리 적막강산이다. 그런데 유홍준이 성큼성큼 그곳에 가면 거기 몇천년 동안 잠든 보물들이 깨어나 찬란한 잔치를 베풀기 시작한다. 다른 사람이 보는 것은 다만 눈감은 사물이다. 그런데 유홍준의 눈빛이 닿자마자 그 사물은 문화의 총체로 활짝 꽃피운다. 마침내 다른 사람과 유홍준은 하나가 되어 이 강산 방방곡곡을 축복의 미학으로 채우고 있다.
    무릇 벗들이여, 이 책과 더불어 순례하라, 찬탄하라.
    고은(시인)

  • 유홍준 ‘답사기’의 존재는 한국 인문학의 축복이자 기행문학의 우뚝한 성과다. 책의 첫 권이 나왔을 때 ‘이 답사기가 독서계에 한바탕 바람을 일으키면서 우리 역사와 문화유산의 보물들이 두고두고 우리의 삶 속에 살아숨쉬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했는데, 나의 기대가 이후 현실이 된 것은 흐뭇한 일이지만 앞으로도 ‘답사기’의 영향이 계속 퍼져나가기를 바란다.
    백낙청(서울대 명예교수, 문학평론가)

목차

<3권 경상권>

경주, 신라 고도 1천년의 유산

경주 1: 선덕여왕과 삼화령 애기부처

경주 2: 아! 감은사, 감은사 탑이여!

경주 3: 에밀레종의 신화(神話)와 신화(新話)

토함산 석불사 1: 그 영광과 오욕의 이력서

토함산 석불사 2: 석굴의 신비에 도전한 사람들

토함산 석불사 3: 무생물도 수명이 있건마는

경주 불국사 1: 불국사 안마당에는 꽃밭이 없습니다

경주 불국사 2: 믿기는 뭘 믿었단 말이냐

 

영주 부석사와 북부 경북 순례

영주 부석사: 사무치는 마음으로 가고 또 가고

북부 경북 순례 1-의성•안동: ‘니껴’형 전탑의 고장을 아시나요

북부 경북 순례 2-안동•풍산: 니, 간고등어 머어봤나

북부 경북 순례 3-하회•예안: 형님, 음복까지는 제사요!

북부 경북 순례 4-도산서원: 저 매화나무 물 줘라

북부 경북 순례 5-임하•영양: 지례보다야 많겠지

 

청도 운문사와 문경 봉암사

청도 운문사와 그 주변 1: 저 푸른 소나무에 박힌 상처는

청도 운문사와 그 주변 2: 운문사 사적기와 운문적의 내력

청도 운문사와 그 주변 3: 연꽃이 피거든 남매지로 오시소

문경 봉암사 1: 별들은 하늘나라로 되돌아가고

문경 봉암사 2: 술이 익어갈 때는

 

달성 도동서원과 창녕 관룡사

달성 도동서원: 도(道)가 마침내 동쪽으로 오기까지

창녕: 비화가야 옛 고을의 유서깊은 유산들

 

서부 경남 이야기

지리산 동남쪽—함양•산청 1: 옛길과 옛 마을에 서린 끝모를 얘기들

지리산 동남쪽—함양•산청 2: 산은 지리산

거창•합천 1: 정자 고을 거창의 코스모스 길

거창•합천 2: 종가의 자랑과 맏며느리의 숙명

거창•합천 3: 쌍사자석등은 황매산을 떠받들고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유홍준

    1949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 미학과, 홍익대 대학원 미술사학과(석사), 성균관대 대학원 동양철학과(박사)를 졸업했다. 영남대 교수 및 박물관장, 명지대 문화예술대학원장, 문화재청장을 역임했다. 명지대 미술사학과 교수를 정년퇴임한 후 석좌교수로 있. 저서로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국내 편 1~10, 일본 편 1~5, 중국 편 1~3), 평론집 『80년대 미술의 현장과 작가들』 『다시 현실과 전통의 지평에서』, 미술사 저술 『조선시대 화론 연구』 『화인열전』(1·2) 『완당평전』(1~3) 『국보순례』 […]

책을 펴내며
 
답사여행객을 위한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이 책은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국내편 여섯 권의 내용을 여행객들이 실질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세 권으로 재구성한 한정판 답사 가이드북이다. 비록 한정판이지만 이미 출간된 책을 굳이 권역별로 묶어 펴내게 된 것은 순전히 독자들의 요청에 응한 것이다.
애당초 내가 처음 ‘답사기’를 저술할 때는 독서를 위한 기행문이었다. 그 때문에 1권, 2권, 3권, 매 권을 펴낼 때마다 되도록 여러 지역을 두루 아우르면서 문화유산의 다양한 면모를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