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이 사랑한 호모 무지쿠스

책 소개

마왕 신해철부터 피아니스트 손열음까지

미학자 진중권이 만난 한국 음악계의 보석들

‘호모 무지쿠스’의 음악과 열정, 그리고 숨은 이야기

 

미학자 진중권이 한국 음악계의 보석들을 만났다. 『진중권이 사랑한 호모 무지쿠스』는 창비 팟캐스트 「진중권의 문화다방」을 찾은 신해철, 윤종신, 신대철, 이자람, 손열음, 장일범, 고건혁 등 7인의 ‘호모 무지쿠스’(homo musicus)와 미학자 진중권의 대화를 담은 미학과 음악의 합작물이다. 방송에 담지 못한 시청각 자료를 풍성하게 수록했을 뿐 아니라, 인터뷰를 바탕으로 저자가 새로 집필한 내용까지 실어 미학자의 눈으로 그려낸 한국 음악계의 지형도를 일별할 수 있다. 특히 데뷔부터 2014년까지의 작업을 되돌아보며 자신의 음악관과 인생관을 밝힌 고(故) 신해철의 인터뷰는 그가 생전 마지막으로 한 인터뷰로 각별히 귀한 기록이다.

대중가요 가수, 작곡가, 록커, 판소리 창작자, 클래식 연주자, 클래식 평론가, 인디음악 제작자까지 제각기 다른 방식으로 한국 음악계에서 자신만의 길을 걷고 있는 ‘호모 무지쿠스’들은 서로 교차하고 평행하는 음악관이나 창작관을 설명하기도 하고, 음악시장의 변화 등 한국 음악시장에 대한 의견을 밝히기도 한다. 인터뷰라는 형식에 힘입어 음악에 대한 열정과 고민을 진솔하게 터놓고 장시간 대화할 수 있었다. 본문 곳곳에 언급되는 음악의 링크를 QR코드로 수록해 별도로 검색할 필요 없이 음악을 들을 수 있어 인터뷰를 더욱 입체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목차

책머리에: 호모 무지쿠스

처음 만날 때처럼 / 윤종신

불멸의 마왕 / 신해철

호모 클라시쿠스 / 장일범

바른 음악 소비를 위해 / 신대철

냉정과 열정 사이 / 손열음

경계를 넘나드는 소리꾼 / 이자람

지속가능한 딴따라질 / 고건혁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진중권

    서울대 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독일로 유학을 떠나 베를린자유대학에서 비트겐슈타인의 언어철학을 공부했다. 현재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로 있다. 대표 저서로 『진중권의 미학 오디세이』 『진중권의 서양미술사』 『이미지 인문학』 『진중권의 테크노 인문학의 구상』 『현대미학 강의』 등이 있다.

이 책에 소개한 일곱명의 아티스트들은 한국 음악계의 지형 속에서 각자 다른 문제와 씨름하며 현재의 교착상태를 돌파하려 애쓰는 이들이다. 그 문제는 혹독한 시장 속에서 음악의 독립성을 유지하는 것일 수도 있고, 변화한 매체환경 속에서 활동을 계속할 방법을 찾는 것일 수도 있고, 우리의 전통을 박제 상태에서 구해내 생명의 숨결을 불어넣는 것일 수도 있고, 한국을 벗어나 세계의 유수한 경쟁자들과 어깨를 겨루는 것일 수도 있으며, 역사와 전통이 전혀 다른 외국의 음악을 국내의 청중에게 매개하는 것일 수도 있다. 여기에 수록된 일곱편의 인터뷰는 한마디로 우리의 음악적 장면의 모자이크인 셈이다.

2016년 5월
진중권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