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 예술의 사회사3(개정2판)

책 소개

인문교양 필독서로 사랑받은 우리 시대 고전!

창비 50년을 독자와 함께한 스테디셀러!

이제 500점에 달하는 컬러도판으로 새롭게 만난다!

 

헝가리 태생으로 20세기를 빛낸 지성, 아르놀트 하우저가 선사시대부터 오늘날 대중영화의 시대까지, 인간과 사회와 예술의 관계를 역동적으로 풀어낸다. 예술이 시대와 사회관계 속에 빚어진 산물이라는 ‘예술사회학’의 관점을 선구적으로 펼친 이 책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는 1951년 영문판으로 첫선을 보인 이래 지금까지 20여개 언어로 번역되며 ‘새로운 예술사’로서 전세계 지식인들의 필독서로 자리 잡았다.

2016년은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가 한국에 처음 소개된 지 만 50년이 되는 해다. 1966년 계간 『창작과비평』 가을호를 통해 책의 마지막 장인 ‘영화의 시대’가 번역됐고, 이후 1974년 ‘창비신서’ 1번으로 현대편(지금의 제4권에 해당)이 출간되며 한국 지성계에 놀라운 반향을 일으켰다. 이번 개정판은 1999년 개정판에 이은 두번째 개정판이다. 이 책의 새로운 독자들, 이제 막 예술과 사회에 발 디디려 하는 독자들은 물론, 그동안 이 책을 읽으며 예술과 사회를 바라보는 안목을 키워온 오랜 독자들의 기대를 충족하려 한 결과물이다. 총 500점에 달하는 컬러도판과 새로운 디자인으로 텍스트를 더 쉽고 재미있게 따라갈 수 있도록 구성했다.

 

추천사
  • 인간은 무엇인가. 사회는 무엇인가. 인간은 자기 마음대로 생각하는가, 사회적으로 생각하는가. 사회가 전체라면 인간은 개체이다. 예술은 누가 낳는가. 전체인가, 개체인가. 나는 이 물음에 대한 옳은 답을 얻고 싶다. 이 궁금증을 이 저서만큼 명쾌히 풀어주는 책은 없는 것 같다. 이강숙(음악평론가·한국예술종합학교 초대 총장)

목차

제1장 로꼬꼬와 새로운 예술의 태동 | 제2장 계몽시대의 예술 | 제3장 낭만주의

수상정보
저자 소개
  • Arnold Hauser
    아르놀트 하우저

    1892년 헝가리 출생. 문학사가. 예술사회학자. 1차대전을 전후한 시기에 부다페스트, 빈, 베를린, 빠리 등지의 각 대학에서 문학사와 철학 및 미술사를 전공. G.루카치, K.만하임 등과 함께 1910년대 말 형성된 부다페스트 "일요 서클"의 일원으로 활동. 부다페스트대학 교수로 잠시 재직한 뒤, 1912년부터 베를린대학에서 경제학과 사회학을 수학. 헝가리 쏘비에뜨정권 붕괴 이후 빈으로 망명했고, 1938년 나찌의 빈 점령 후 런던으로 이주. […]

  • 염무웅

    1941년 강원도 속초에서 출생하여 서울대 독문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1964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문학평론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창작과비평사 대표, 민족예술인총연합 이사장,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장을 역임했고 현재 영남대 명예교수, 국립한국문학관 관장으로 있다. 평론집 『민중시대의 문학』 『혼돈의 시대에 구상하는 문학의 논리』 『모래 위의 시간』 『문학과 시대현실』 『살아 있는 과거』, 산문집 『자유의 역설』 『반걸음을 위한 생존의 요구』, 대담집 『문학과의 동행』, 공역서 […]

  • 반성완

    1942년생. 서울대 독문과 졸업. 독일 프라이부르크 대학과 베를린 자유대학에서 독문학·철학 전공. 베를린 자유대학에서 독문학박사. 현 한양대 독문과 교수. 역서로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공역)가 있음.

우리의 과제는 다수 대중의 현재 시야에 맞게 예술을 제약할 것이 아니라 대중의 시야를 될 수 있는 한 넓히는 일이다. 참된 예술이해의 길은 교육을 통한 길이다. 소수에 의한 항구적 예술독점을 방지하는 방법은 예술의 폭력적 단순화가 아니라 예술적 판단능력을 기르고 훈련하는 데 있다. 문화정책의 모든 영역에서 그렇듯이 예술의 세계에서도 그 발전을 자의적으로 중단하는 것은 항상 해결해야 할 문제를 회피하는 것이 되고 만다는 데에 가장 큰 난점이 있다. 즉 문제가 생기지 않는 상태를 조성함으로써 결과적으로 해결책을 발견하는 일을 연기하는 것밖에 안된다는 것이다. 오늘날 원시적이면서 동시에 가치있는 예술을 만들어내는 길은 없다. 오늘날 참되고 진취적이고 창조적인 예술은 복잡한 예술이 아닐 수 없다. 이런 예술을 누구나 똑같은 정도로 즐기고 이해할 도리는 없지만, 좀더 폭넓은 대중의 참여를 확대하고 심화할 수는 있다. 문화의 독점을 해소하는 전제조건은 무엇보다도 경제적이고 사회적인 것이다. 우리는 이러한 전제조건을 만들어내기 위해 싸우는 수밖에 없다.

참고

서울대 권장도서 100(2005)

한겨레 선정 ‘20세기의 명저’ 100(1999)

한겨레 창간 26 특집 고전’ 26(201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대학 신입생을 위한 추천도서 20(2006·2010)

출판사 편집장들이 대학 신입생에게 추천한 50(2009)

국회도서관 최다대출 도서 10위(2009)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