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초콜릿

책 소개

아프리카 초원과 동물들의 모습을 전통적 유화 기법으로 역동적이고 생기 넘치게 표현한 화가 장선환의 창작 그림책. 어느 날 아프리카 초원에 구경꾼 일행이 찾아오고, 그들이 떨어뜨린 초콜릿 하나로 인해 벌어지는 한바탕 대소동이 유머러스하고 속도감 있게 그려졌다. 미어캣, 붉은코끼리땃쥐, 사바나원숭이, 아가마도마뱀 등 아프리카 동물들의 생김새와 특징을 세심하게 관찰해 묘사하면서 호기심과 장난기 가득한 동물들의 표정을 재미나게 잘 살렸다. 자연과 환경 그리고 인간의 공존의식에 대한 작가의 생각이 유머 뒤에 숨어 어린 독자들에게 은근한 깨달음을 준다.

 

아프리카 초원에 떨어진 초콜릿 하나가 가져온

동물들의 한바탕 대소동!

 

아프리카 동물들의 역동적인 모습을 힘 있게 표현한 그림책

 

이곳은 아프리카의 초원.

“어이, 잠깐만!”

어디선가 나타난 구경꾼 일행이 얼룩말, 혹멧돼지 등의 동물들을 자동차로 쫓아가며 연신 셔터를 눌러 대고, 아프리카 동물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데 여념이 없다. 그러던 중 차를 모는 사람이 입에 물고 있던 초콜릿 하나가 통째로 차창 밖으로 떨어지는데……. 땅에 떨어진 초콜릿은 누구의 차지가 될까?

 

“킁킁, 뭐지?”

근처에 있던 붉은코끼리땃쥐는 제 몸집만 한 초콜릿을 발견하고서 한입 크게 베어 맛보려는데, 기린이 “뭐야? 이리 줘 봐!” 하며 쏙 가져가 버린다. 하지만 곧이어 나무를 타고 불쑥 다가온 사바나원숭이가 잽싸게 가로채서는 바사삭 초콜릿 껍질을 까는데, 새로운 먹을거리에 홀려 바위 뒤 사자를 보지 못했다. 장면이 바뀌어 초콜릿을 앞발에 꼭 쥐고 잠든 사자. 재간둥이 아가마도마뱀은 자장가를 부르며 사자를 살살 어르고 달래 초콜릿을 넘겨 들고 줄행랑을 치는데, 그 앞에는 혹멧돼지가 버티고 섰다. 이후에도 초콜릿은 치타, 코끼리, 황로에게로 넘겨지는데 그 누구도 초콜릿을 온전히 차지하지는 못한다. 아프리카의 뜨거운 열기와 거쳐 온 동물들의 입과 발 등에 묻어 녹아내린 만큼 초콜릿의 크기는 점점 더 작아지고, 마지막으로 고릴라가 초콜릿을 차지했을 때는 이미 다 녹아 없어지고 껍질만 남았을 따름이다. 붉은코끼리땃쥐부터 고릴라까지 조금이나마 초콜릿의 맛을 본 동물들은 이제 구경꾼 일행을 쫓기 시작한다.

 

전통적 유화 기법으로 아프리카 초원과 동물들을 역동적이고 힘 있게 표현한 『아프리카 초콜릿』은 시원하고 감각적인 그림을 그려 온 화가 장선환의 창작 그림책이다. 각 동물들의 특징적인 동작을 예리하게 포착해 장면을 구성하였고,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동물들의 동세가 속도감 있고 경쾌하게 묘사되어 강력한 에너지를 발산한다. 무엇보다 호기심과 장난기 가득한 동물들의 표정이 이 독자들로 하여금 보는 내내 웃음 짓게 만든다.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장선환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나 경희대학교 미술교육과와 같은 학교 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했습니다.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며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칩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네 등에 집 지어도 되니?』 『우리가 도와줄게』, 그린 책으로 『외로운 지미』 『늘 푸른 역사가 신채호』 『임진록』 『나무꾼과 선녀』 『땅속나라 도둑 괴물』 등이 있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