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의 가출

책 소개

삶의 진실에 가닿는 서사의 힘

 

인간 존재에 대한 치열한 탐구와 유쾌하면서도 탄탄한 서사로 자신만의 독특한 영역을 개척해온 작가 손홍규의 새 소설집 『그 남자의 가출』이 출간되었다. 2001년 『작가세계』 등단 이후 소설가로 살아온 지 십오년, 장편 『귀신의 시대』(2006) 『이슬람 정육점』(2010) 『청년의사 장기려』(2008) 『서울』(2014)과 소설집 『사람의 신화』(2005) 『봉섭이 가라사대』(2008) 『톰은 톰과 잤다』(2012)를 펴내며 성실하게 ‘쓰기’ 에 전념해온 작가의 네번째 소설집이다.

이번 소설집에 수록된 아홉편의 작품들은 ‘사람’이라는 공동의 목적지를 향해간다는 점에서 여럿인 채로 하나이다. 이번 손홍규의 소설집만큼 ‘사람’에 천착하는 소설은 흔치 않아 보인다. 작가는 ‘사람’에 배수진을 치고 깊은 응시와 모색을 통해 주제가 주는 진부함과 일상성을 넘어선다. 아울러 사람다운 삶의 기율에 대해 묻고 그것을 방해하는 현실의 부정함을 드러낸다. 결국 작가는 날로 가팔라지고 있는 세계의 경사진 현실을 형형한 눈으로 바라보며 ‘사람’에 대한 애정으로 소설과 소설을 둘러싼 현실에 따듯한 온기를 돌게 한다.

 

추천사
  • 손홍규 작가가 『그 남자의 가출』에 옮겨낸 소설들, 다 사랑 소설입니다.
    전소영 문학평론가

목차

정읍에서 울다

그 남자의 가출기

배우가 된 노인

배회

아내의 발라드

아내를 위한 발라드

발라드의 기원

기억을 잃은 자들의 도시

타오르는 도서관

 

해설|전소영

작가의 말

수록작품 발표지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손홍규

    2001년 『작가세계』 신인상을 수상하며 등단했다. 소설집 『사람의 신화』 『봉섭이 가라사대』 『톰은 톰과 잤다』 『그 남자의 가출』, 장편소설 『귀신의 시대』 『청년의사 장기려』 『이슬람 정육점』 『서울』 『파르티잔 극장』 등이 있다. 노근리 평화문학상, 백신애문학상, 오영수문학상, 채만식문학상, 이상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네번째 소설집이다. 첫 소설집을 묶은 뒤 십년이 흘렀고 소설가로 살아온 건 십오년이 되었다. 그만큼 나이를 먹었으나 현명해지지는 못했다. 현명해지지 않아도 괜찮다고 여긴다. 사람은 나이를 먹어가는 존재가 아니라 사연을 쌓아가는 존재이니까. 내 사연은 이렇다. —돌아보니 벗들은 떠나고 소설만 남았다. 이렇게 삭막할 줄 알았더라면 나도 벗들을 따라갔으리라. 어린 시절 마을 앞을 흐르는 시냇가를 서성이다 미래의 동전을 주운 적이 있다. 아직 오지 않은 것들을 이미 사랑해버린 그 시절 이후로 나는 소설가다. 소설가가 서러운 이유는 소설이 소설가 자신의 것이 아니기 때문이지만 소설은 본래 누구의 것도 아니었으므로 서러워할 필요가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기까지 오랜 세월이 걸렸다.
「정읍에서 울다」와 「그 남자의 가출기」는 고향에 계신 부모님과 여전히 그곳에서 늙어가고 죽어가는 이들이 구술한 것이라 여겨도 무방하다. 「배우가 된 노인」은 터키에 체류하던 시절에 썼다. 눈 쌓인 앙카라 대학 기숙사 앞마당을 홀로 걷던 흑인 청년을 잊을 수가 없다. 「배회」는 가족사에서 일부분을 각색했는데 내가 스무살이 되었을 때 세상을 떠난 고모를 그리워하며 썼다. 「아내의 발라드」 「아내를 위한 발라드」 「발라드의 기원」은 아내를 위해 썼다. ‘난 아내가 없다’고 절규하던 오셀로의 목소리가 귓가를 떠나지 않았다. 「기억을 잃은 자들의 도시」 「타오르는 도서관」은 나의 메타픽션이다. 어쩌다보니 소설마다 우는 사내들이 등장한다. 손등으로 눈물을 쓱 닦아내고 씽긋 웃는 이들이 나는 여전히 좋다.
소설보다 다정한 해설을 써준 전소영 형에게 깊이 감사드린다. 애정을 가지고 원고를 매만져준 박준 형을 비롯해 창비 편집부에도 감사드린다. 우리의 사연은 이렇다. —소설은 온기가 남은 아궁이와 같아 그 앞에 쭈그리고 앉은 사람은 언제나 손바닥을 앞을 향해 내보인다. 손바닥에 와 닿아 일렁이는 부드러움. 사람의 숨결이다.
2015년 겨울
손홍규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