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 밑의 세계사

책 소개

‘의식주의 세계사’ 시리즈의 완결판!

다락부터 욕실까지, 집 안 곳곳이 세계사의 무대가 된다

 

『식탁 위의 세계사』(제2회 창비청소년도서상 수상작)와『옷장 속의 세계사』에 이어 ‘의식주의 세계사’ 시리즈를 마무리 짓는 책이 출간되었다. 삼부작의 마지막 책인『지붕 밑의 세계사』에는 집 안의 여러 공간을 통해 본 세계사 이야기가 담겨 있다. 전작에서 각각 음식과 옷을 통해 본 세계사 이야기를 풀어냈던 저자 이영숙은 이번에는 서재, 다락방, 욕실, 발코니 등 집 안 곳곳이 환기하는 세계사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들려준다.

청소년의 지적 호기심에 부응하는 재미난 이야깃거리, 엄마가 아이에게 들려주듯 친근한 서술 등 전작의 강점은 그대로 살리면서 역사적 사실과 연결되는 현대 사회의 중요한 화두들을 적극적으로 다루었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는 날, 환호에 휩싸인 독일 풍경을 이야기하면서 자연스럽게 우리나라의 통일을 고민했고, 인도의 세포이 항쟁 이야기를 하면서는 오늘날 다문화 사회를 사는 지혜를 궁리하는 데까지 나아간다.

 

목차

▫ 지붕: 브루넬레스키의 돔과 르네상스 시대

▫ 서재: 구텐베르크의 인쇄 혁명과 종교 개혁

▫ 욕실: 「마라의 죽음」과 프랑스 혁명

▫ 방: 『자기만의 방』과 여성 참정권의 역사

▫ 부엌: 샐러드 볼과 인도의 세포이 항쟁

▫ 다락: 안네 프랑크의 은신처와 나치 독일

▫ 발코니: 콘스탄티누스 대제와 로마의 기독교 공인

▫ 지하실: 꾸찌 터널과 베트남 전쟁

▫ 담벼락: 베를린 장벽과 동서 냉전

▫ 정원: 이허위안과 청나라의 몰락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이영숙

    1967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연세대학교에서 국문학을 전공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서울 명덕외국어고등학교와 필리핀 사우스빌 국제학교에서 국어를 가르쳤다. 지은 책으로 제2회 창비청소년도서상을 수상한 『식탁 위의 세계사』,『옷장 속의 세계사』 등이 있다.

『식탁 위의 세계사』, 『옷장 속의 세계사』에 이어 이 책 『지붕 밑의 세계사』를 내놓습니다. 이로써 의식주를 통해 만나는 세계사 시리즈가 마무리되었습니다. 세계사가 시험을 치러야 하는 암기 과목이 아니라 일상 곳곳에 스미어 있는 재미난 이야기임을 전하고자 한 책들입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