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양

책 소개

창비세계문학 44번 『사양』은 ‘패자(敗者)의 문학’을 지향한 일본 데까당스 문학의 기수, 다자이오사무(太宰治, 1909~48)의 페미니스트적 진면모를 새롭게 조명한 중단편 선집이다. 일본의 패전을 진지하게 성찰하며 새로운 사조, 새로운 현실, 새로운 문화를 갈망했으며 새로운 표현을 추구한 ‘청춘’의 작가였던 다자이오사무. 그의 작품세계가 확장되고 완성된 중후기 대표작 중에서, 여성에 대한 작가의 인식 변화를 엿볼 수 있는 최초의 작품인 「등롱」을 비롯해 「인간 실격」과 더불어 독자의 큰 사랑을 받는 「사양」까지 ‘여성 독백체’로 구성된 대표 중단편 10편을 담았다.

 

 

고난의 시대에 맞서 패자의 문학을 지향한

영원한 청춘의 작가, 다자이오사무

 

“인생에 있어서 대개의 함정은 다자이가 예고해준다고 믿고 있다.
다자이의 문학은 내게 예언서였다.”_마따요시나오끼(2015 아꾸따가와상 수상자)

 

최근 일본 내 사회적 불안과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대되자 일본 근대문학사에서 ‘데까당스 문학’의 거대한 획을 그은 다자이오사무의 작품이 재조명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다자이는이십대 후반까지 전시(戰時)의 시대적 광기 속에서 방황과 갈등을 계속했다. 당시 일본은 국가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변화와 혼란이 극심하여 국민들의 정신적 불안이 팽배해 있었다. 특히 1931년 만주사변을 기점으로 전시체제를 구축하고 1937년에 중일전쟁이 발발하자 국가 총력전에 돌입해, 다자이는 이 시기를 “우리에게는 고난의 시대였다”라고 토로했다. 이토록 혼란한 시기를 보내며 1939년 이시하라미찌꼬(石原美知子)와 결혼하기 전까지 네번이나 자살을 기도했고, 약물중독 등으로 인해 죽음을 의식한 자전적 작품을 많이 썼다.

추천사
  • 「사양」은다자이 작풍의 전부가 온전히 반영된 그의 대표작이다.―오꾸노타께오

  • 다자이오사무의 진면모는 일본에는 보기 드문 페미니스트인 점에 있는지 모른다.―히라노켄

목차

등롱

여학생

피부와 마음

아무도 모른다

눈 오는 밤 이야기

화폐

오상

비용의 아내

사양

향응 부인

 

작품해설 / 여성, 사랑과 혁명을 위해 다시 태어나다

작가연보

발간사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다자이 오사무

    20세기 일본 데까당스 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 본명은 쯔시마슈우지(津島修治)로, 1909년 아오모리 현 키따쯔가루의 대지주 집안의 11남매 중 여섯째 아들로 태어났다. 고리대금업으로 부를 축적한 집안이라는 출신 배경을 혐오해 프롤레타리아 문학 동인지 『세포문예』를 창간하고, 좌익운동에 가담한다. 1930년 토오꾜오 제국대학 불문과에 입학해, 5월 이부세마스지를 처음 만나 그를 사사한다. 1933년 1월 이부세를 만나 자신의 필명과 첫 소설집의 제목을 정하게 된다. […]

  • 신현선

    전북대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고 현재 전북대, 전주대에서 강사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에코페미니즘 관점으로 『사양』 읽기」 「다자이 문학에 나타난 몸과 주체에 관한 고찰」 「다자이오사무의 『여시아문』에 나타난 작가의식 고찰」 「다자이오사무의 『피부와 마음』 고찰」 등이 있다.

다자이 작품 속에는 현실을 극복해나가는 강인한 생명력을 지닌 여성들이 많이 보인다. 특히 「사양」에는 카즈꼬라는 여성이 전후 혼란한 사회의 광풍에 휩쓸리지 않고, 이를 극복하고 새롭게 태어나는 모습이 농밀한 언어로 표현되어 있다. 다자이는 ‘도덕혁명’이라는 기치 아래 왕성한 생명력을 가진 이 여성을 내세워 전후 현실의 극복을 모색하였다. 억압에 대항하는 목소리를 내고 폐쇄적 존재 구조를 거부한 카즈꼬의 몸부림은 오늘날 새로운 감동으로 전해지고 있다.―신현선(옮긴이)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