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볼 일 없는 4학년

책 소개

전 세계 어린이가 열광하는 주디 블룸의 대표작 『별 볼 일 없는 4학년』이 ‘재미있다! 세계명작’ 10권으로 출간되었다. 피터와 퍼지 형제가 집 안팎에서 벌이는 익살스러운 에피소드들이 재미있게 펼쳐지는 동화로, 동생 퍼지에게 부모님의 관심을 빼앗기고 자신이 ‘별 볼 일 없는 4학년’일 뿐이라며 주눅 든 형 피터의 심리가 생생하게 묘사되어 있다. 퍼지 같은 동생을 둔 어린이는 물론, 어린이라면 누구나 한바탕 웃으며 읽을 수 있는 작품이다.

 

“멋지다……. 주디 블룸의 책은 엉뚱하고도 현실적인 사건들로 가득하다. 이것은 주디 블룸의 특기요, 아이들을 열광케 하는 비결이다. 그녀는 아이들 마음을 아주 교묘하게 잡아내 솔직하게 그리고 폭소를 자아낼 만큼 재미있게 풀어낸다.”_『뉴욕 타임즈』

 

 

전 세계 어린이가 열광하는 ‘주디 블룸’의 대표작

 

1970년『안녕하세요, 하느님? 저 마거릿이에요』로 작품 활동을 시작한 주디 블룸은 1972년 『별 볼 일 없는 4학년』으로 더욱 큰 명성을 얻었다. 『별 볼 일 없는 4학년』은 출간된 지 40년이 넘은 지금도 전 세계 어린이 독자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다.

네 살배기 동생 퍼지에게 부모의 관심을 빼앗기고 뒷전으로 밀려나 자신이 ‘별 볼 일 없는 4학년’일 뿐이라며 주눅이 든 형 피터. 이제 열한 살이 된 피터는 자기가 분별력 있고 지혜롭고 의젓하다고 생각하는데 왜 모두들 말썽꾸러기 동생에게만 관심을 가지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 하지만 엄마, 아빠는 퍼지가 자연스런 발달 단계를 거치고 있다며 좀처럼 나무라지 않는데…….

많은 어린이들이 바로 자신의 이야기라고 느낄 정도로 『별 볼 일 없는 4학년』은 걱정과 근심, 기쁨과 두려움 등 아이의 심리와 집 안팎에서 벌어지는 사건에 대한 묘사가 생생하다. 쉴 새 없이 말썽을 부리면서도 밉지 않은 퍼지의 재미나고 기발한 행동에 퍼지 같은 동생을 둔 어린이는 물론이고 누구나 깔깔깔 웃으며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

이 책은 창비아동문고(초판 1996년 9월 23일)로 간행되었던 것을 ‘재미있다! 세계명작’ 시리즈로 새로 펴낸 것이다.

 

 

시대를 뛰어넘는 영원한 감동, 평생을 간직할 특별한 선물

‘재미있다! 세계명작’

 

어린이와 청소년, 어른까지 전 세대가 두루 즐길 수 있는 걸작들을 한데 모은 ‘재미있다! 세계명작’(전 10권)은 시대와 국경을 넘나들며 우리 어린이들에게 좋은 읽을거리를 전하려 애써 온 창비아동문고에서 오랜 세월 끊임없는 사랑받아 온 명작만을 가려 뽑았다. 톨스토이,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주디 블룸 등의 대표작을 이종진, 현기영, 故 장영희 등 내로라하는 역자들이 꼼꼼하게 옮겼음은 물론, 최신 표기법을 반영한 편집과 공들인 디자인으로 더욱 내실을 기했다. 묵직한 고전부터 모험 동화, 판타지, 현대적인 작품까지 알뜰하게 꾸린 다채로운 목록은 각양각색의 독자들이 흡족하게 반길 만하다. 독자들의 추억이 담긴 기존 창비아동문고 개정판과 더불어, 출간 150주년을 맞이하여 새롭게 선보이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같은 신간은 목록을 한결 돋보이게 한다. ‘재미있다! 세계명작’은 목록 선정과 번역, 편집과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다음 세대를 위해 새로운 감수성으로 단장한 명작 시리즈다. 처음 읽는 어린이에게도, 다시 읽는 어른에게도 놓칠 수 없는 명작 읽기의 기쁨을 선사할 책들로 자신 있게 내어놓는다.

추천사
  • 창비가 세심하게 가려 뽑은 세계명작의 세계는 매우 다채롭고 풍요롭다. 그것은 아이들이 방목의 망아지처럼 맘껏 뛰놀고 뒹굴며 영혼을 살찌울 수 있는 풍요롭고 신선한 풀밭의 세계이다. 아이들의 상상력을 사로잡아 한껏 확장시켜 주는 아기자기한 환상과 모험, 익살과 풍자의 이야기들, 그리고 문학적으로 잘 표현된 사회문제적 소재의 이야기들!
    현기영(소설가)

  • 내 어린 시절을 기쁘고 행복하게 해 준 책들이 한 묶음으로 나온다니 참 반갑다. 어린이들이 단숨에 읽어 낼 만한 재미와 매력을 갖춘 책들을 고루 알뜰하게 갖추었다. 읽는 감동과 기쁨뿐 아니라 정말 좋은 작품, 자신의 눈높이에 맞는 작품을 가려보는 눈까지 선사하는 좋은 작품들이 가득하다.
    김경희(유니세프 한국위원회 본부장)

  • 어른이 된 지금도 나는 고전이 된 동화들을 자주 읽는다. 책 속의 주인공들은 여전히 나를 위로해 주고 바로 세워주고 토닥여 준다. 그러기에 이번에 새로 나온 ‘재미있다! 세계명작’이 반갑다. 이 책들을 읽으며 우리 어린이들도 책과 함께 자라나고, 책 속에서 큰 꿈을 키워 가길 소망해 본다. 나는 책의 힘을 믿는다.
    김옥(동화작가, 초등학교 교사)

  • 아홉 살의 미야자키 하야오에게 일본의 세계명작 전집인 ‘이와나미 소년문고’가 없었다면 그의 걸작 만화영화들은 탄생할 수 있었을까. 전통의 창비 세계명작은 이미 그 작품을 통해서 수많은 어른을 키워 냈다. 이번 ‘재미있다! 세계명작’은 그 시절 그 작품들에서 한발 더 나아가 새로운 그림과 작품을 발굴한 것이 더욱 반갑다. 세계명작을 읽을 때의 놀라움만큼 어린이의 미래가 갖게 될 폭을 변화시킬 수 있는 일은 없다고 생각한다.
    김지은(아동문학평론가)

목차

1. 최우수상
2. ‘주시-오’ 사장님 부부
3. 우리 집 강아지
4. 새가 된 내 동생
5. 시끌벅적 생일잔치
6. 독사 이빨, 시내에 나가다
7. 나는 기차 연구 모임
8. 텔레비전 스타
9. 비 오던 날
10. 오, 나의 드리블!

 

옮긴이의 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주디 블룸

    1938년 미국 뉴저지 주에서 태어나 뉴욕 대학교를 졸업했으며, 1970년 『안녕하세요, 하느님? 저 마거릿이에요』로 미국 최우수 어린이 도서상을 받았다. 미국 도서관 협회가 주관하는 마거릿 에드워스 상, 미국 문학에 크게 기여한 작품에 주는 내셔널 북 파운데이션 메달 등 많은 상을 받았으며, 호주 영국 독일에서 어린이들이 선정하는 최우수 작가상을 받기도 했다. 지은 책으로 『별 볼 일 없는 4학년』『주근깨 […]

  • 오승민

    『꼭꼭 숨어라』로 2004년 국제 노마콩쿠르 가작을 수상했고, 『아깨비의 노래』로 2009년 볼로냐 국제도서전 한국관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었습니다. 『별 볼 일 없는 4학년』 『로봇의 별』 『동화 없는 동화책』 『우주 호텔』 『열두 살 삼촌』 『구름송이 토끼야, 놀자!』 『나의 독산동』 『축구왕 이채연』 등의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 윤여숙

    1952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아동학과를 졸업했습니다. 스웨덴 스톡홀름 대학에서 교육학과 아동문화를 공부했습니다. 미국 뉴욕주 싸우드오렌지타운 공립학교에서 교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별 볼 일 없는 4학년』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