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달고 살아남기

책 바구니 담기 내 서재 담기

책 소개

제8회 창비청소년문학상 수상작

 

『완득이』처럼 유쾌하고 『위저드 베이커리』만큼 강렬하다!

열여덟 살 박진아의 요절복통 성장기

 

『완득이』부터 『위저드 베이커리』 『내 이름은 망고』 『어쨌든 밸런타인』에 이르기까지 매회 주목받는 작품을 발굴해 온 창비청소년문학상이 어느덧 8회째를 맞았다. 여덟 번째 수상작은 최영희 작가의 장편소설 『꽃 달고 살아남기』이다. 개성 있는 캐릭터와 재기 넘치는 서사로 청소년문학의 기대주로 떠오르고 있는 최영희 작가는 이번 수상작에서 여고생 진아의 험난하고도 진실한 자아 찾기를 그린다. ‘정신 질환’과 ‘입양아의 생모 찾기’라는 독특한 소재와 놀라운 흡인력으로 청소년 심사단 20명과 심사위원 모두의 찬사를 받았다. 톡톡 튀는 유머와 유쾌한 입담 속에 10대의 고민과 우정, 사랑을 진솔하고 실감 나게 담아내 청소년문학계에 신선한 돌풍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운 작가의 탄생, 새로운 문학의 출발을 예고하는 작품이다.

 

 

“니 눈에도 내가 돌아 보이나?”

여고생 진아의 험난하고도 진실한 자아 찾기

 

진아는 젖가슴이 배꼽에 닿을락 말락 하는 강분년 씨의 하나뿐인 업둥이 딸이자 마을 노인들의 1순위 관심 대상이다. 17년 전, 지저분한 포대기에 싸여 경남 하동의 감진 마을에 버려졌던 진아는 어느덧 도시로 유학하는 소녀가 되었다. 고향 마을에 잠시 다니러 온 어느 날, 진아는 자신이 장터를 떠도는 ‘꽃년이’를 닮았다는 노인들의 수군거림을 엿듣게 된다. 그 무렵 중학교 동창 신우가 불쑥 찾아와 함께 떠나자고 제안하지만, 진아는 자신이 발견한 진실의 화소를 외면하지 않겠다고 다짐하며 생모를 찾아 나선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뜻밖에 “니 어데 아프나?” “벵원부터 가 봐라.”(52면) 따위의 말들을 듣게 된다. 과연 진아의 친엄마는 누구이고, 날이 선 말들 속에 감춰진 비밀은 무엇일까? 그 답을 찾는 과정에서 신우는 변치 않고 힘이 되어 줄까?

추천사
  • 열여덟은 길을 떠나기에 적절한 나이다. 이 아름다운 소설은 ‘주워 온 아이’였던 소녀의 생모 찾기 여정을 따라간다. 아니, 동네 광녀인 생모를 찾겠다는 것은 서사의 맥거핀 혹은 생의 알리바이인지도 모른다. ‘어쩔 수 없는 일이란 건 알지만’ 소녀는 떠나고 헤매고, 세계와 맞부딪친다. 작가는 때론 능청스럽고 때론 서늘하게 우리에게 묻는다. 무엇이 미친 것이고 무엇이 미치지 않은 것인지. 당신은 정말로 미치지 않고서 그 시간을 통과해 왔는지. 소설을 덮고 나서 열여덟들을 향해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이것뿐이다. 머리에 꽃을 달아도 된다. 너희들, 살아만 남는다면. 그래만 준다면…….
    ― 소설가 정이현

  • 『꽃 달고 살아남기』는 한 소녀의 성장을 정성스럽게, 그러나 색다른 방식으로 다루면서 청소년기의 외로운 자아 찾기에 관해 말한다. 인물들이 벌이는 한바탕 좌충우돌에 키득거리다가 주인공의 독백에 마음을 내주는 사이, 독자들은 소녀를 뜨겁게 응원하는 자신을 발견할 것이다. 주인공 ‘박진아’는 혼미한 세상에서 머리 풀고 헤매는 또 다른 나인지도 모르니 말이다.
    ― 심사평 중에서

목차

프롤로그

1장. 진실의 화소

2장. 역주행

3장. 인간의 유래

4장. 꽃이 피네

5장. 꽃 달고 살아남기

에필로그

 

작가의 말

수상정보
  • 2014년 제8회 창비청소년문학상
저자 소개
  • 최영희

    1976년 경남 하동에서 태어났다. 대학에서 신학과 철학을 전공했고, 2013년 『어린이와 문학』을 통해 등단했다. 「똥통에 살으리랏다」로 제11회 푸른문학상을 받았고 청소년소설집 『첫 키스는 엘프와』, 동화 『슈퍼 깜장봉지』 등을 냈다.

나의 우주는 느닷없이 시작되었다.
열네 살, 무작정 집을 뛰쳐나왔던 그 여름밤이었다.
노크도 하지 않고 방문을 열어젖히는 식구들이 못 견디게 싫었던 그 밤.
날벌레들 그림자로 얼룩진 가로등 밑에서 나는,
길 저편과 밤하늘을 번갈아 보았다.
  
그리고 밤하늘을 택했다.
미련 없이 지구를 떠나 알파 켄타우리로 갔던 것이다.
그곳은 태양계에서 가장 가까운 항성계이자,
두 개의 항성이 공전하는 쌍성계다.
나는 알파 켄타우리 변두리 행성에 작은 하숙방을 구했다.
하숙방을 구하며 내건 조건은 단 하나였다.
노크 없이 방문을 열지 말 것!
다행히 하숙집 주인 외계인은 내 사생활을 존중해 주었다.
나는 두 개의 여린 태양이 뜨는 그 행성과 하숙집 골목을 사랑했다.
한 달 하숙비는 25페눅스였고, 나는 하숙비를 벌기 위해
보석 세공사 밑에서 허드렛일을 시작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