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국일본의 사상

책 소개

광복 70주년인 올해는 일본이 태평양전쟁에서 패전한 지 70년째가 되는 해이기도 하다. 1868년 1월 3일, 일본 메이지(明治)정부는 천황을 국가 원수로 내세우는 제국주의를 주창하기 시작했다. 이때부터 80여년간 일본은 적극적으로 서구 문물을 받아들이는 개방 정책을 통해 ‘근대화’를 이룩했다. 풍부한 물자와 강력한 군대를 바탕으로 급성장한 일본은 동아시아 각국을 식민지배하며 제국을 건설했다. ‘제국일본’의 탄생이다.

오랜 식민지배와 연이은 대규모 전쟁. 제국일본이 동아시아에 끼친 영향은 엄청났다. 그러나 제국의 몰락은 순식간이었다.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를 하나로 묶는 ‘대동아 신질서 건설’을 외치며, 미국이라는 ‘외세’를 방어한다는 명분으로 일으킨 태평양전쟁에서 제국일본은 처참하게 패배했다. 그리고 한국과 대만을 비롯한 제국의 식민지들은 제대로 된 준비 없이 해방을 맞았다. 제국일본이 몰락한 이후 미국·소련이라는 새로운 질서 아래에서 동아시아에는 새로운 주권국가가 하나둘 건설됐다. 이른바 ‘포스트 제국’ 상황이다. 포스트 제국 시기가 시작되고 반세기가 지나 사회주의 소련이 몰락했고, 최근에는 서구·일본 등 제국의 침탈에 시달렸던 중국이 새로운 제국으로 부상하고 있다. 포스트 제국에 새로운 전기가 도래한 것이다.

시시각각 급변하는 정세 속에서 우리가 가져야 할 물음이 있다. “과연 제국일본은 청산되었는가”다. 제국일본의 잔재가 여전히 남아 있다는 증거는 신문지상에도 수시로 등장한다. 일본이 동아시아 각국과 벌이고 있는 영토분쟁,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위안부 문제, 제국일본을 미화한다는 의심을 받는 친일 교과서 등이다. 그러나 제국과 식민지의 경험이라는 비대칭성 때문에 발생하는 지금의 논란 속에서도 ‘제국일본’을 발견하기는 쉽지 않다. ‘제국’이라는 말을 입에 올리는 것 자체가 금기시되고 있기 때문이다.

 

 

“제국의 기억을 파묻기만 하는 콘크리트 공사를 멈춰라!”

 

『제국일본의 사상』은 제국의 기억을 끄집어내지 못하는 지금의 상황을 ‘콘크리트 공사’에 비유한다. 포스트 제국 시기가 도래하자마자 동아시아 각국들이 과거 제국의 기억을 깡그리 지우는 일에 집중했다는 의미다. 이는 식민지배를 한 일본뿐만 아니라 여러 식민지에서도 공통적으로 찾아볼 수 있는 현상이다. 전후 일본은 ‘파시즘’ ‘침략전쟁’ ‘식민지배’를 지금의 일본과 분리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제국을 담론장에서 지워나갔다. 뼈아픈 식민경험을 한 한국은 ‘반만년의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단일 민족’ 등의 구호를 통해 상처입은 자존심을 회복하려는 듯 제국을 잊기 위해 노력했다. 해방과 동시에 찾아온 미소냉전과 한국전쟁, 뒤이은 극심한 좌우분열 때문에 제국일본을 성찰할 여유가 부족했던 것도 사실이다. 과거에 엄연히 존재했던 제국일본이라는 지층을 탐사하려는 노력 없이, 새로운 국가 건설을 명분으로 콘크리트를 바르듯이 제국의 기억을 망각한 것이다.

그러나 제국일본은 콘크리트 바닥 아래에서 가만히 잠들지 못했다. “정상국가로 돌아가자”며 아베 정권이 추진하는 평화헌법 개헌 움직임에 대해 과거 식민지들이 크게 반발하는 등 제국과 식민지의 문제가 제기될 때마다 제국일본이라는 지층은 요동쳤고, 콘크리트에 균열을 냈다. 악화 일로에 있는 지금의 동아시아 정세가 이를 잘 나타낸다. 이제 과거를 콘크리트로 덮는 일을 멈추고, 제국일본이라는 지층 탐사에 나서자는 게 이 책이 주장하는 바다.

토오꾜오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저자 김항(연세대 국학연구원 HK교수)은 이미 2010년 일본에서 『帝國日本の閾』(제국일본의 문턱, 岩波書店)을 저술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일본 내부에서 천황제의 의미, 관동대지진과 조선인 학살 등 근대 일본이 은폐하고 있는 핵심 요소들을 파헤쳤다. 한국으로 돌아온 저자는 더욱 폭넓은 관점에서 제국일본이라는 지층을 탐사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제국의 지층이 콘크리트에 균열을 내는 가장 핵심적인 요소 세가지를 찾아냈다. ‘주권’ ‘식민지’ 그리고 ‘아시아와 한반도’다.

목차

책머리에

 

제1부 제국의 히스테리와 주권의 미스터리

1장 주권의 번역, 혹은 정치사상의 멜랑콜리아

2장 예외적 예외로서의 천황

3장 주권의 표상 혹은 공백의 터부

 

제2부 제국의 문턱과 식민지의 인간

4장 개인·국민·난민 사이의 ‘민족’

5장 식민지배와 민족국가/자본주의의 본원적 축적에 대하여

 

제3부 제국의 청산과 아시아라는 장소, 그리고 한반도

6장 ‘결단으로서의 내셔널리즘’과 ‘방법으로서의 아시아’

7장 해적, 시민, 그리고 노예의 자기인식

8장 ‘광역권’에서 ‘주체의 혁명’으로

 

결론 규범과 사실의 틈새

 

찾아보기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항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 신문방송학과 및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대학원을 졸업하고 토오꾜오대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연세대 국학연구원 HK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말하는 입과 먹는 입』, 공저로 『인터뷰: 한국 인문학 지각 변동』, 역서로 『미시마 유키오 對 동경대 전공투 1969~2000』 『근대초극론』 『예외상태』 『정치신학』 『세계를 아는 힘』 『동아시아를 만든 열가지 사건』(공역) 등이 있다.

이 책은 일본연구서지만, 일본연구에서 벗어난 지점에 있기도 하다. 논제로 삼은 역사공간이 ‘일본’으로 명명되는 국민국가와 겹치며, 주된 분석 텍스트가 ‘일본어’로 돼 있으니 일본연구임에는 틀림없다. 하지만 독해와 분석이 지향하는 지평은 ‘일본이해’가 아니라 ‘현재의 내력’(來歷, Herkunft)이다. 레비스트로스는 “내가 현재를 더 먼 과거에 연결할 수 있을 때만” 현대 일본에 관심이 있다고 했는데, 이 책 또한 과거를 현재와 연결 짓는 한에서만 일본에 관심을 둔다. 다시 말해 이 책은 일본을 정치•사회•문화•역사의 측면에서 서술하고 이해하려는 것이 아니라, 일본이라는 역사공간과 일본어 텍스트를 매개로 현재의 내력을 추적한 산물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에 등장하는 일본은 ‘방법으로서의 일본’이다. 일본을 매개로, 현재가 지금의 모습으로 존립하게 된 내력을 묻자는 것이다. 그렇다면 여기서 현재란 무엇인가? 근대 유럽의 위대한 지성들이 저마다의 방법으로 마주하려 했던 이 난제에 온전한 답을 내놓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다채롭고 난해하기 이를 데 없는 그 지성의 모험을 일일이 살펴볼 여유 또한 없다. 하지만 저마다의 모험이 공유하는 하나의 태도는 확인해둬야 한다. 그것은 현재를 과거나 미래, 혹은 형이상학적 실체처럼 여기고 이에 대한 탐구를 게을리하는 보수주의를 단호히 거부하는 태도다. 그래서 헤겔은 의식의 자기운동을 미리 설정된 목적에 끼워넣지 않고 추적해 역사변증법을 구축했고, 하이데거는 ‘존재를 존재자의 형상으로 환원해 시간의 지평을 지워버리는’ 형이상학을 파괴했다. 다시 말해 현재를 언어와 사유로 전유하려는 지성의 모험은 목적지도 해도(海圖)도 없이 닻을 올린 위험천만한 항해였던 셈이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