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전

책 소개

언론인이자 시인, 소설가로 활동한 우루과이를 대표하는 좌파 지식인 마리오 베네데띠의 『휴전』이 창비세계문학 40번으로 출간되었다. 1960년에 발표되어 20개국의 언어로 번역되고 두차례 영화화되면서 베네데띠의 명성을 전세계로 알린 그의 대표 장편인 『휴전』은 은퇴를 앞둔 마흔아홉의 홀아비 마르띤 산또메의 일기를 통해 염세주의와 숙명론에 길들여진 몬떼비데오 도시 노동자의 초상을 그린 작품이다. 볼라뇨, 네루다의 작품은 물론 루벤 다리오, 호세 까를로스 까네이로 등 에스빠냐어권 작가들을 꾸준히 소개해온 김현균 서울대 교수의 번역으로 국내에는 처음 소개된다.

 

라틴아메리카가 존경하고 우루과이가 사랑한 작가

 

일어나고 있는 일이 불합리하다고 생각하지만 고작 탄식밖에 못하는 사람들이 있단다.

열정이 부족한 거지. 그것이 바로 우리의 자화상인 이 거대한 민주적 난장판의 비밀이야.

 

20세기의 라틴아메리카에서 작가는 언제나 작가 이상이었다. 미국의 실질적 지배와 군사정권의 독재에 맞서 총과 펜은 다를 수 없었다. 하지만 글로는 이룰 수 없는 혁명이기에 무기로서의 문학에 회의와 절망감을 느낄 수밖에 없는 현실에서 작가는 무엇을 할 수 있었을까. 여기 ‘흥을 깨는 사람’(El Aguafiestas)이라 불린 한사람이 있다. “나는 정부, 적어도 우파 정부에게는 흥을 깨는 사람이었고 제국주의자들에게는 말썽꾼이었으니 이 꼬리표가 적절해 보인다. 그러나 내가 양심 있는 말썽꾼이었고, 그래서 긍정적인 기여를 했다고 믿고 싶다. 나는 글쓰기와 그밖의 다른 활동들을 통해서 이 단어가 가진 최상의 의미에서 훼방꾼이 되고자 노력했다.” 이 훼방꾼이 바로 라틴아메리카가 존경하고 우루과이가 사랑한 작가 마리오 베네데띠다.

 

1920년 우루과이의 소도시에서 태어난 베네데띠의 주요 활동은 그가 첫 시집 『잊지 못할 전야』를 출간하고, 후안 까를로스 오네띠(Juan Carlos Onetti), 까를로스 끼하노(Carlos Quijano) 등과 함께 주간문학지 『마르차』 창간을 함께하게 된 해인 1945년부터 두드러진다. 30년간 우루과이 문화 전반에 대해 중요한 토론장 기능을 수행한 『마르차』에서 문학기자로 활동하면서도 거의 매해 소설 희곡 평론 및 논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글을 발표해 평생 90권이 넘는 책을 출간한다. 사회문제에 대한 날카로운 발화는 펜과 종이의 영역을 넘어 꾸바혁명(1959)을 적극 지지하고, 전세계를 향한 미국의 제국주의적 지배와 우루과이 군부독재(1973~85)에 저항하는 활동으로 이어진다. 이에 1973년 정권을 독차지한 군부는 베네데띠의 작품을 금서로 지정하고 탄압을 펼쳐 그는 우루과이 국립대학의 학과장직을 사퇴하고 12년간 망명생활을 하는데, 극우테러단체의 살해 위협에도 아르헨띠나 꾸데따에 저항하는 등 라틴아메리카 곳곳에서 불의에 항거하는 활동을 이어나갔다.

 

추천사
  • 『휴전』은 전통적인 글쓰기의 한 예다. 베네데띠는 낡은 작업도구로 진정한 ‘고전’을 썼다. 그의 손에서 낡은 도구는 칼날처럼 예리해졌다.
    —『쌔터데이리뷰』

  • 나의 벗이자 형제인 마리오베네데띠의 작품 세계는 모든 면에서—광범한 장르, 밀도 있는 시적 표현과 극도로 자유로운 개념 사용 등—경이롭다. 베네데띠에게 언어란, 그 자체로 시어였다.—주제 싸라마구

  • 베네데띠는 문학 그 자체에 안주해 순수하게 문학을 즐기는 작가가 아니라 일관되고 항구적이나 줄곧 성장하는 생각을 표현하기 위해 문학의 형식과 장르를 ‘이용’하는 작가다.—로베르또페르난데스레따마르

  • 도시와 농촌, 지역주의와 세계주의 사이의 거짓 선택, 영향과 문체를 둘러싼 쓸모없는 논쟁들을 극복할 줄 알았던 점증하는 라틴아메리카 소설가 그룹의 선구자.—헤수스디아스

목차

휴전

작품해설/몬떼비데오 사람들의 잿빛 초상
작가연보
발간사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마리오 베네데띠

    우루과이를 대표하는 좌파 지식인으로 언론인이자 시인, 소설가. 본명은 마리오 오를란도 아르디 암렛 브렌노 베네데띠 파루지아. 1920년 이딸리아 이민자 가정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약사인 아버지의 사업을 따라 4세 때 몬떼비데오로 이주한다. 집안 사정이 어려워 학업을 중단하고 14세 때부터 자동차 부품회사에서 일하며 문청으로 성장한다. 주간지 『마르차』의 창간(1945)부터 폐간(1974) 때까지 문학기자로 참여한다. 1973년 꾸데따로 정권을 차지한 군부는베네데띠의 작품을 금서로 […]

  • 김현균

    서울대 서어서문학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마드리드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서울대 서어서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공저로 『환멸의 세계와 매혹의 언어』 『차이를 넘어 공존으로』 『우리가 알아야 할 최소한의 세계 문학』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날 죽이지 말라고 말해줘!』 『아디오스』 『안트베르펜』 『네루다 시선』 『봄에 부르는 가을 노래』 『시간의 목소리』 『부적』 『아메리카의 나치 문학』 등이 있다.

『휴전』은 작가의 사회적 관심이 두드러진 최초의 소설로 고독과 소외, 사랑과 욕망, 행복, 죽음과 함께 정치•사회적 문제에 대한 작가의 이데올로기적 지향이 잘 나타나 있다. 물론 ‘정치적’ 소설이나 ‘혁명적’ 소설과는 거리가 멀지만, 작가의 지적대로 이 작품이 단순한 연애소설로 읽혀서도 곤란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김현균(옮긴이)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