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 실크로드 사전

책 소개

지구의 끝을 돌아온 종횡(縱橫) 세계일주!
9년, 457일, 44회에 걸친 실크로드 대장정을 마치다

 

1955년 12월, 스물을 갓 넘은 청년이 생애 처음 비행기를 타고 유학길에 오른다. 가는 곳은 문명의 발상지 이집트 카이로. 마음은 지구를 가로로 한바퀴, 세로로 한바퀴 돌아보리라는 꿈으로 부풀었다. 그러나 이 꿈을 이루는 데는 50년을 더 기다려야 했다. 2005년 일흔 나이에 떠난 ‘실크로드 답사’를 계기로 그는 9년의 시간 동안 457일, 44회에 걸쳐 지구의 끝과 끝을 오가는 문명교류 답사를 수행했다. 그리고 마침내 2014년 6월 21일 모든 여정을 마치고 돌아왔다.
문명교류학자 정수일이 행한 이 대장정의 기록은 글과 사진으로 오롯이 남았다. 2013년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역작”이라는 평을 들으며 한국출판문화상을 수상한 『실크로드 사전』과 그 뒤 『실크로드 도록: 육로편』에 이어, 2014년 12월에는 신간 『해상 실크로드 사전』과 『실크로드 도록: 해로편』이 출간되었다. 실크로드에서 특별히 ‘바닷길’을 따로 다룬 것은 해상 교통로의 세계사적 중요성 때문이다. 지구 전체의 70퍼센트를 뒤덮는 바다를 거치지 않고서는 세계를 종횡할 수 없다. ‘하나의 세계’ ‘세계 속의 우리’를 발견하겠다는 정수일의 문명교류관(觀)은 해상 실크로드 답사를 통해 비로소 완성에 이른 것이다.

 

 

『해상 실크로드 사전』

 

해상 실크로드 개념을 재정립할 필요
흔히 실크로드라 하면 비단이 오고 간 사막길을 떠올리기 쉽다. 그러나 실크로드를 단순한 물자교역로가 아니라 문명교류의 통로로서 이해한다면 그 범위는 훨씬 더 넓어진다. 넓은 범위의 실크로드는 오아시스로, 초원로, 해로를 망라한다. 그중에서도 해로는 오랫동안 중요도에 비해 덜 주목받았다. 해로를 실크로드에 포함시킬 수 있는지 여부가 우선 논쟁의 대상이었다. 『해상 실크로드 사전』은 이러한 문제상황을 인식하고 해상 실크로드 개념을 정립하는 데 목표를 두었다. 편저자 정수일은 해상 실크로드 개념을 정립하지 않으면 “실크로드와 그에 바탕한 문명교류 연구는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없다”고 지적한다.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정수일

    중국 연변에서 태어나 연변고급중학교와 북경대 동방학부를 졸업했다. 카이로 대학 인문학부를 중국의 국비연구생으로 수학했고 중국 외교부 및 모로코 주재 대사관에서 근무했다. 평양국제관계대학 및 평양외국어대학 동방학부 교수를 지내고, 튀니지 대학 사회경제연구소 연구원 및 말레이 대학 이슬람아카데미 교수로 있었다. 단국대 대학원 사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같은 대학 사학과 교수로 있었다.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5년간 복역하고 2000년 출소했다. 현재 사단법인 […]

이 책은 지난해(2013) 출간된 『실크로드 사전(事典)』의 자매편이다. 시차를 얼마 두지 않고 굳이 이 책을 엮어내는 데는 두 가지 이유가 있다. 하나는, 학문적 정립을 위해서다. 근자에 실크로드에 관해 담론이 자자하지만, 이해와 시각은 천차만별이다. 실크로드 전반이 그러하거니와, 특히 해상 실크로드에 관해서는 명칭으로부터 정의, 내용에 이르기까지 실로 각국각설이다. 심지어 바닷길이 문명교류 통로인 실크로드와 무관하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이러한 논란과 주장대로라면 실크로드와 그에 바탕한 문명교류 연구는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없다. 이 사전은 나름대로 그러한 논란과 주장을 극복하고 연구를 바로잡는 데 일조가 될 학문적 자양을 제공하고자 한다. 
다른 하나는, 숙명적으로 해양국일 수밖에 없는 우리 해양국민에게 바다에 관한 필수 지식과 바른 안목을 심어주는 것이다. 바다는 무진장한 보고이며, 미래의 활로다. “바다를 지배하는 자 세계를 지배한다”라는 명제가 새로이 부상하면서, 바다를 끼고 있는 해양국들은 물론, 내륙국들마저도 사활을 걸고 무한 바다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 우리가 이 경쟁에서 살아남으려면 바다를 제대로 알아야 한다. 앎을 떠난 삶이란 공허일 뿐이다. 이 사전은 그러한 앎을 전수(傳授)하려고 한다. 
이 책은 그 구성에서 3합(合)의 결정체다. 『실크로드 사전』에서 해상 실크로드와 관련된 내용을 골라 정리한 것이 첫 합이고, 흥미있는 바다의 기본지식을 여러모로 보탠 것이 둘째 합이며, 범지구적인 해로의 주요 거점(항구)들을 간명하게 서술한 것(119개 표제어)이 셋째 합이다. 1합은 한국문명교류연구소 소장 정수일(鄭守一)이, 2합은 한국해양과학기술원 김웅서(金雄西) 박사, 최영호(崔榮鎬) 박사, 김윤배(金允培) 박사가, 3합은 한국문명교류연구소 강윤봉(姜鈗鳳) 상임이사가 각각 집필을 맡았다. 최종적인 검토와 정리는 정수일이 했다. 이 책의 출간은 언필칭 3합의 결실이다. 각이한 분야의 연구자들이 해상 실크로드라는 하나의 과녁에 초점을 맞춰 3합을 이루어낸 것은 실로 소중한 경험이다.
이 책은 이러한 3합에서 특징이 이미 예정되었다. 그것은 한마디로, 해상 실크로드의 학문적 정립이란 대의를 따르면서 바다를 알고 활용하는 데서 필요한 기본지식과 정보를 제공하는 실용성까지를 두루 갖추고 있다는 점이다. 이러한 특징을 관철하기 위하여 표제어에 대한 해설에서 단순한 단어의 언어적 풀이를 하는 데 그치지 않고, 여러가지 사항에 관해 기본개념을 터득할 수 있도록 서술하였다. 더불어 직관성을 높이기 위해 162장의 현장 사진자료를 실었다. 이러한 점들이 이 책에 ‘사전(辭典)’이 아닌 ‘사전(事典)’이란 이름을 붙이게 된 이유다. 예정대로 그 특징이 십분 구현되었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그러한 시도만은 분명하며, 총 621개의 표제어를 엮어냈다. 
필자들의 역부족에다가 초야(草野)를 일궈내는 일이라서 부족함이 적잖다는 것을 자인하면서, 나타난 모자람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가차 없는 질정을 기대한다. 그러면서도 일말의 자부를 느끼고 있다. 과문으로는 지금까지 해상 실크로드와 관련된 사전을 펴낸 나라는 일본이 유일하다. 일본에 이어 우리가 두번째인 셈이다. 그간 일본이 펴낸 두 권의 책에 비하면, 이 책은 분량 면에서 앞설 뿐만 아니라, 전술한 특징에 의한 차별성도 뚜렷하다. 
이 책은 경상북도가 야심차게 진행하고 있는 ‘코리아 실크로드 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으로, 그 지원하에 집필과 출간이 이루어졌다. 경상북도 김관용 지사님을 비롯한 프로젝트 추진본부 여러분의 깊은 관심과 배려에 다함없는 경의를 표하는 바이다. 그리고 3합에 적극 동참해 옥고로 이 책을 빛낸 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끝으로, 여건이 불비하고 시간이 촉박한 가운데서도 책을 훌륭하게 만들어낸 창비의 강일우 대표이사님과 편집진 여러분의 노고에 따뜻한 위로와 사의를 전하고자 한다.
 

2014년 단풍가절에
정수일 씀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