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편 백호전집(하)

책 소개

조선 문단을 대표하는 백호 문학

전모를 살필 있는 귀하고 깊은 전집의 집대성

 

우리 문학사의 가장 낭만적이고 매력적인 문인의 한 사람인 백호 임제(林悌, 1549~1587)의 문학세계를 집대성한 바 있던 『역주 백호전집』(창작과비평사 1997)을 바탕으로 기존 번역과 주석을 다듬어 현대적으로 만듦새를 꾸민 『신편 백호전집』이 출간되었다. 백호 문학의 전모를 꿰뚫어볼 수 있는 방대한 저작으로, 원문에 충실하되 현대적인 언어로 풀어 쓰고, 원 문집에서 누락된 작품들도 여러 판본을 대조 검토하여 수록하였다.

우리나라 한문학계의 거두인 고(故) 신호열 선생과 임형택 선생이 참여했던 『역주 백호전집』에 이어 이번 ‘신편’ 작업에는 젊은 한문학자들(이현일 장유승 서한석)이 참여하여 오늘의 독자들이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한층 현대적인 해석과 의미를 더했다는 의의가 있다.

조선시대 문학의 정수와 백호 임제의 문학세계 전모를 살펴보는 데에 더없이 귀중하고 가치 높은 자료가 될 것임에 틀림없다.

 

500 조선 문단의 독보적 존재 백호 임제

백호(白湖) 임제(林悌, 1549~1587)는 39세 짧은 생애에 비해 남겨놓은 작품이 다양하고 풍부하다. 매우 개성적이고 창조적인 문학세계를 펼친 작가로서 시와 산문에서 모두 이름이 높고, 호탕한 기질과 자유분방한 성격, 남다른 기상과 개성에서 우러나온 특출한 언어 형상이 높이 평가되고 있다. 일찍이 동시대 후배 허균(許筠)은 백호의 「수성지(愁城誌)」를 두고 “인류 역사가 생긴 이래 별문자(別文字)이다. 이를 얻지 못했다면 천지간에 한 결함이 되었을 것”이라고 격찬한 바 있다. 이에 더하여 백호전집의 편역자 임형택 교수는 “백호의 특이한 시와 산문이 존재하지 않았다면 우리 문학사에 한 결함일 것이다”라고 평하였다. 이렇듯 세대를 초월한 평가는 백호의 웅혼한 문학세계의 전모와 작품의 면면을 접함으로써 온전히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원형의 재구, 신편 백호전집의 짜임새

『신편 백호전집』은 『역주 백호전집』(창작과비평사 1997)을 바탕으로 기존 번역과 주석을 새롭게 다듬었으며, 편제를 완전히 일신하여 엮었다.『역주 백호전집』이후 발견된 임제의 초기 시문집인 『겸재유고(謙齋遺藁)』 및 여러 친필 자료 등에서 새로 수습한 시를 추가하는 등, 가능한 대로 유고들을 모두 수습하여, 전집의 형태로 만듦으로써 백호 문학의 전모를 통일적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전면적으로 개편한 것이다. 원집 편찬 당시에 제외한 시들을 신발굴이라는 명목으로 챙겨 수록하는 것이 바람직하냐는 의문을 가정하며 편역자(임형택)는 당시의 정선주의를 그대로 따르기보다 4백년 넘어 파묻혀 있던 소중한 문헌을 확보해서 시인의 원형을 재구하는 학적인 작업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확실히한다.

전체는 크게 시편(詩編)과 산문편(散文編)으로 구분하여 시편은 두 부로, 산문편은 세 부로 나누었다. 시편에서는 우선 쓰인 시기에 따라 배치하고(편년시), 시기를 알 수 없는 작품들은 주제로 구별해 수록했다(미편년시). 한시는 창작 주체의 삶의 족적과 밀착된 문학양식인만큼 시간에 연계시킨 편차는 인간 중심의 인식에서 비롯된 것이다.

산문편은 문학적 성격으로 나눠 제1부 한문학의 전래적 양식에 속하는 글들, 2부 허구적 수법의 산문들, 제3부 여행기를 수록했다. 1부 『청등논사』란 제목으로 수록된 6편은 모두 역사상의 특정한 사실에서 취재, 논의를 전개하고 평을 가한 일종의 사론(史論)으로 난해하긴 하지만 개성적 필치에 독견이 번득인다. 2부의 허구적 산문은 한국문학사에서 특이하게 발전했던 의인체와 몽유록 형식을 빌린 것들로, 소설적인 산문으로 평가되는바 역사철학적으로 해석할 수 있는 것이다. 「수성지」 「화사」 「원생몽유록」 3편은 불의와 폭력, 모순으로 얼룩진 인간의 역사를 고발한 내용으로, 「원생몽유록」은 세조가 단종을 축출, 살해했던 비극적 사건에서 취재한 작품이다. 3부의 『남명소승(南溟小乘)』은 제주도 여행기이자 지리지 내지 풍속지로서 실사와 상상이 교직되어 하나의 전체를 구성한 작품이다. 그 외 부록은 종래 문집에 실렸던 서·발, 그리고 묘갈문· 유사 등 관련 기록을 한데 모아 엮었다. 모든 원문은 이본들을 두루 참고하여 교감(校勘)하였으며, 주를 붙여 관련 내용을 밝혔다.

 

 

3세대의 40 공력이 빚어낸 결실

『역주 백호전집』 한문학 연구의 큰 스승인 우전(雨田) 신호열(辛鎬烈) 선생이 1977년 번역을 시작하여 한 세대 아래인 임형택 교수가 함께 역주하다 우전 선생이 1993년 작고하면서 임형택 교수가 마무리하여 20년 만에 세상에 내놓았었다. 이번 『신편 백호시선』은 다시 임형택 교수와 한 세대 아래 소장학자 서한석· 장유승 ·이현일 교수가 함께 작업했으니, 3세대에 걸쳐 40년에 이르는 공동작업의 결실인 셈이다. 세대차에 따른 의식과 감각의 다름이 혼란을 빚기보다 더욱 유려하고 정확한 번역문을 만들어냈을 뿐 아니라 세심하고 풍부한 주석 등은 좀더 많은 독자를 백호 문학세계로 이끌어줄 것이다.

목차

시詩

제2부 미편년시未編年詩

 

애정愛情
수줍어 말 못하고 │복암사에서 우연히 향렴체로 짓다 │거문고 아가씨에게 │무제 │향렴체 │향렴체로 우연히 짓다 │그네타기 노래 │무제 │영사詠史 │고의古意 │장난삼아 짓다 │별의別意 │향렴체로 지어 경수에게 주다 │무제 │어느 여인을 위하여 │기생 만사 │배 젓는 노래 │그리움 │무제 │별의別意 │서곤체를 본떠 │안원헌의 운을 써서 서곤체로 짓다 │무제無題 │억진아憶秦娥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신호열

    자(字)는 주백(周伯)이고 호는 우전(雨田)으로 본관은 영산임. 1914년 전남 함평에서 출생하여 겸산(謙山) 이병수 선생 문하에서 한학을 수학하였고, 1961년 동국대 국문과 대학원에 출강한 이후 서울대·고려대·성균관대 대학원 등에서 강의함. 1970∼93년 민족문화추진회 국역연수원 교수를 역임하였고, 1985년 민족문화추진회 제정 제1회 고전국역상을 수상함. 1993년 별세. 번역서로 『완당전집』 『하서전집』 『퇴계시』 『역주 백호전집』(공역) 등 수십 종이 있음.

  • 임형택

    목민심서』 200주년을 기념한 『역주 목민심서』 전면개정판 작업의 교열을 맡았다. 민족문학사연구소 공동대표, 성균관대 대동문화연구원장, 동아시아학술원장, 연세대 용재석좌교수 등을 역임했다. 현재 성균관대 명예교수, 계간 『창작과비평』 편집고문이다. 한문학을 중심으로 국문학‧역사‧사상에 걸쳐 폭넓은 연구와 저술 활동을 하고 있으며, 실학의 원전을 발굴‧편역한 것으로 『백운 심대윤의 백운집』 『반계유고』가 있다. 도남국문학상‧만해문학상‧단재상‧다산학술상‧인촌상 등을 수상했다. Born in 1943 in Yeong’am, South Jeolla Province, […]

  • 서한석

    성균관대 한문학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박사학위를 받았다. 성균관대 대동문화연구원, 단국대 동양학연구원을 거쳤고, 현재 한국고전번역원 전문위원이자 성균관대 한문학과 겸임교수이다. 역서로 『(국역)우담전집』이 있고 현재 외규장각 의궤를 번역하고 있다.

  • 이현일

    1973년 서울 출생. 연세대 국문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성균관대 한문학과에서 자하(紫霞) 신위(申緯)의 한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조선후기 한시사가 주전공이며, 주요 논문으로 「낙화시의 계보」 「19세기 한시의 소품취」 등이 있다. 현재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 연구교수로 있다.

  • 장유승

    성균관대 한문학과와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을 졸업하고 서울대 국문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단국대 동양학연구원 선임연구원이다. 저서로 『동아시아의 문헌교류』(공저), 『일일공부』 등이 있고, 역서로 『정조어찰첩』 『승정원일기』 등이 있다.

  • 펼쳐보기접기

신편 백호전집을 펴내며

『역주譯註 백호전집白湖全集』을 독자들에게 선보인 것은 20년 가까이 된다. 지금 다시 간행하면서 번역을 손질하고 체제를 전면적으로 바꾸어 『신편新編 백호전집白湖全集』이라고 이름한다.
백호白湖 임제林悌(1549~1587) 선생은 3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는데 남겨놓은 작품은 다양하고도 풍부한 편이었다. 자신의 시대에서 대단히 개성적이고 창조적인 문학세계를 펼쳐낸 작가이다. 그와 동시대의 후배였던 허균許筠은 백호의 「수성지愁城誌」를 두고서 “인류 역사가 생긴 이래 별문자別文字”라고 격찬한 다음, 이것이 없었다면 “천지간에 한 결함이 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는 허균의 이 논조로 “백호의 특이한 시와 산문이 존재하지 않았다면 우리 문학사에 한 결함일 것이다”고 평한 바 있다.
백호의 시문집은 사후 40년이 지난 시점에서 발간되는데 옛날 책으로 4권 2책에 불과했다. 당초에 편찬 방향이 정선주의를 취했던데다가 기피忌避 문자들이 제외된 까닭이었다. ‘시대의 검열’이 백호문학의 세계를 위축시켜놓은 셈이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