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시 연구

책 소개

치열한 학문적 고투가 서린

다산 문학 연구의 선구적인 저작!

 

다산 문학에 관한 국내 첫 박사학위 논문이자 다산시(茶山詩)를 이해하기 위한 필독서로 꼽히는『다산시 연구』(1986년 초판 간행)의 개정증보판이 출간되었다. 그동안 강단 안팎에서 한문학을 연구하며 다산 정약용의 학문과 문학세계를 알리는 데 힘써왔고 이 분야의 대가로 명성을 얻은 송재소 교수 학문의 출발점이 되는 책이다. 저자는 ‘실학자로서 다산’에 초점을 맞추고 다산시를 다산사상(실학사상)과의 관계 속에서 이해하려 했다. 다산은 그 시대가 안고 있는 문제들을 외면하지 않고 그 해결책을 치열하고 진지하게 모색했다. 그런 모색이 한편으로는 『목민심서』나 『경세유표』 등의 저작으로 나타났고, 다른 한편으로는 방대한 시로 형상화되었다는 것이다. 이 책에서 저자는 다산의 많은 시 중에서 실학적인 사고가 비교적 잘 드러나 있는 작품을 연구 대상으로 삼아 크게 ‘사회시’ ‘자연시’ ‘우화시’로 나누어 심도 있게 고찰했다.

이 책은 연구서임에도 불구하고 어렵고 복잡한 이론의 학술서와는 크게 다르다. 연구 내용을 쉽고 간결하게 전달하는 저자의 글 솜씨 덕분에 다산 문학 전공자뿐만 아니라 일반 독자들에게도 널리 읽혀왔다. 개정증보판은 초판의 원형을 유지하되 현대 독자들을 고려하여 한자를 풀어주고 문장을 손질했으며, 본문에 인용된 다산시의 번역문에서 오역을 바로잡고 표현을 다듬었다. 한편 부록으로 실렸던 「사암선생연보」를 빼고 ‘다산의 사언시(四言詩)’에 대한 논문을 덧붙여 증보의 의미를 살렸다.

목차

서론

 

1 다산의 문학관

1. 도(道)와 문(文)의 관계 ‖ 2. 주체적 문학정신 ‖ 3. 문체론

 

2 다산의 사회시

1. 묘사의 사실성 ‖ 2. 당대 현실의 개괄

 

3 다산의 자연시

1. 자연의 개념 ‖ 2. 두개의 자연관 ‖ 3. 명철보신(明哲保身)과 천석고황(泉石膏盲) ‖ 4. 다산의 자연관 ‖ 5. 성리학적 자연관과의 비교 ‖ 6. 소결

 

4 다산의 우화시

1. 우화시의 성격 ‖ 2. 교훈적 우화시 ‖ 3. 풍자적 우화시

 

5 다산시의 대립적 구조

1. 다산철학의 개요 ‖ 2. 다산시의 구조적 특징

 

결론

 

보론: 다산의 사언시(四言詩) 대하여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송재소

    1943년 경북 성주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문리대 영문학과와 같은 학교 대학원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다산문학연구」로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한문학회 회장을 지냈고, 성균관대학교 한문학과 교수로 정년을 맞았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명예교수, 퇴계학연구원 원장이자 다산연구소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다산 정약용의 학문과 문학 세계를 알리는 데 오랫동안 힘써왔고, 우리 한문학을 유려하게 번역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저서로 『다산시 연구』 『한시 미학과 역사적 […]

이 책은 나의 박사학위 논문이다. 내가 학위논문을 제출한 것이 1984년이었으니 벌써 30년의 세월이 흘렀다. 개정증보판을 내기 위해서 다시 읽어보니 감회가 새롭다. 새로운 감회를 느끼는 것은 그동안 30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이 흘러서가 아니라 이 논문을 쓸 당시의 시대적 상황이 새삼 떠올랐기 때문이다. 1979년 10월에 어둡고 긴 유신(維新)의 터널을 벗어나는가 했더니 그 이듬해에 찾아온 ‘서울의 봄’은 짧았다. 그야말로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었다. 그리고 다시 이어진 추운 계절은 유신시절 못지않았다.
그 혹독한 추위를 견디면서 이 논문이 쓰였다. 아니 나는 그 혹독한 추위를 견뎌내기 위해서 이 논문을 썼는지도 모른다. 눈이 있어도 못 본 체, 귀가 있어도 못 들은 체, 입이 있어도 벙어리 노릇을 해야만 했던 그 엄혹한 시절에 다산시(茶山詩)를 읽는 것이 마음에 위안을 가져다주었고 일종의 대리만족을 느끼게 해주었다. 몇몇 시를 읽고 혼자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그만큼 다산의 시는 당시 사회의 여러 모순을 예리하게 파헤치고 날카롭게 비판하여 그것이 200여년 전에 쓰인 시라 여겨지지 않고 오늘의 현실에도 대응할 수 있는 답을 주는 것 같았다.
돌이켜보면 그때 나는 다산의 시를 빌려서 군사독재체제를 간접적으로 비판하려는 생각을 가졌던 듯싶다. 남들처럼 온몸을 바쳐 군사독제에 저항하지는 못하지만 글로나마 저항하는 대열의 말석에 끼이고 싶었다. 그래서 논문을 쓰는 동안 마치 다산 선생이 오늘의 군사독재를 대신 꾸짖기라도 하는 것 같아서 덩달아 신이 나고 나도 모르게 흥분하던 때도 있었다. 내 눈에 비친 다산은 당대 현실과 치열하게 대결한 시대의 양심이었다. 이 위대한 선각자를 방패삼아 나도 오늘의 현실과 대결해보고자 했던 것이다.
그런 시대상황에서 그런 의식을 가지고 쓴 논문이기 때문에 지금 읽어보면 다소 경직된 사고의 흔적을 발견할 수 있다. 그 결과 다산의 시를 지나치게 자의적(恣意的)으로 해석한 부분이 군데군데 눈에 띄기도 한다. 시를 해석함에 있어서 단선적(單線的)이고 단정적(斷定的)인 판단을 내린 곳이 보인다. 또한 다산의 시를 예술적인 시각에서 좀더 정밀하게 분석하지 못한 아쉬움도 남는다. 그러나 그 시절엔 예술이니 미(美)니 하는 담론이 일종의 사치로 치부되던 때였다는 사실로 구차스런 변명을 삼는다. 이 밖에도 크고 작은 오류들이 발견된다.
개정판의 서문을 쓰는 자리에서 장황하게 옛날 애기를 늘어놓은 것은 다산시를 보는 나의 기본적인 시각이 그때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군사독재하의 30년 전이나 군사독재가 사라진 지금이나 현실은 여전히 불만스럽고, 현실이 불만스러운 만큼 다산의 사상과 시는 영원한 현재성(現在性)을 지니고 나에게 다가온다. 물론 사회현실과 문학을 보는 나의 시야가 30년 전보다 조금은 넓어졌고 넓어진 정도에 비례해서 나의 자세도 부드러워진 것이 사실이다. 이것을 나이 탓으로 돌려야 할지, 생각이 성숙한 결과로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지만 30년 전의 경직된 사고가 상당한 정도로 유연해진 것은 부인할 수 없다. 그러나 다산의 시를 읽고 있노라면 생각은 다시 30년 전의 그 치열했던 현장으로 돌아간다. 다산 선생이 나에게 정신 차리라는 경고를 하신 것인가? 이래저래 나는 다산 선생의 그늘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나보다.
다산 선생의 ‘무언의 경고’ 때문만은 아니지만 이번 개정증보판에서 는 초판의 원형을 거의 그대로 유지했다. 그 이유는 두가지이다. 첫째는 다산시를 보는 시각이 큰 테두리에서 달라지지 않았기 때문이고 둘째는 부분적이나마 글을 다시 써야 한다는 부담 때문이다. 다만 달라진 한글 맞춤법에 따라 어법을 다소 수정했고 한자(漢字) 사용의 빈도를 대폭 줄였다. 그리고 인용된 시의 번역문 중 오역(誤譯)을 바로 잡았고 어색한 번역문도 손질을 했다. 또 2005년에 쓴 「다산의 사언시에 대하여」 한편을 보론(補論)으로 붙였다. 다산이 그토록 강조했던 사언시(四言詩)에 대한 논의가 ‘다산시 연구’란 제목의 책에서 빠질 수 없다고 생각
되기 때문이다. 초판에 부록으로 실렸던 「사암선생연보(俟菴先生年譜)」는 별도의 책으로 펴낼 예정이다.
언제나 편안하게 맞아준 염종선 이사를 비롯한 창비의 여러 벗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그리고 세심한 손길로 편집을 맡아준 정편집실의 유용민 씨에게 감사하다는 뜻을 전한다.
  
2014년 10월 지산시실(止山詩室)에서
송재소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