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스를 읽다

맑스를 읽다

책 소개

방대한 분량, 미로 같은 맑스의 저작

핵심 텍스트만을 한권으로 명쾌하게 읽는다!

 

2008년 미국발 세계경제위기 이후 『자본』을 재해석한 책들이 출간되어 ‘맑스 르네상스’를 이끌고 있다. 이는 200년 이상 지속되어온 자본주의라는 경제체제가 지금 심각한 위기에 처했고 모두가 그 대안에 목말라하고 있음을 방증한다. 다만 지금까지의 해설서들은 맑스 저작의 경구 하나하나에 대한 해석에 머무는데다 금융자본, 공황 등 현 시기의 쟁점을 풀이하는 데에는 만족스럽지 못한 면이 있었다. 이에 EXIT!의 편집인으로 활동하며 현 자본주의체제는 물론 전통적 좌파 진영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입장을 취해온 독일의 급진적 좌파 사상가 로베르트 쿠르츠는, 21세기에 필요한 맑스를 재발견하고자 현 시기의 주요 쟁점에 맞춰 『자본』을 비롯해 20여편의 달하는 저작에서 발췌한 텍스트들을 엮어 『맑스를 읽다: 21세기를 위한 맑스의 핵심 텍스트』를 펴냈다. 이 책은 자본주의체제를 문제 삼아 근본적인 대안을 모색한 맑스의 학문적 도전을 21세기에 되살려 그동안 잘못 수용되어온 맑스이론을 청산하고, 맑스의 주장을 원문 그대로 읽고 그것이 제시하는 대안을 직접 마주할 기회를 제공한다.

목차

개정판 서문

 

서론

맑스주의의 운명

-21세기의 맑스 강독

 

1

그들은 그것이 무엇인지도 모르면서 하고 있다

–불합리한 자기목적으로서의 자본주의적 생산양식

 

2

소외된 본질과 두뇌기관

-노동사회의 비판과 위기

 

3

허구적 주권이 만든 거짓 환상

-민족, 국가, 법률, 정치 및 민주주의에 대한 비판

 

4

모든 털구멍에서 피와 오물을 흘리면서

-끔찍한 자본주의와 그 야만성

 

5

자본주의 생산의 진정한 한계는 자본 자신이다

-위기의 작동구조와 역사적 경향

 

6

전지구를 뒤덮은 광란의 경쟁

-자본의 세계화와 합병

 

7

온갖 왜곡된 형태의 모체와 투기늑대의 탄생

-이자 낳는 자본, 투기거품과 금융위기

 

8

모든 생산력의 일반적 포섭

-자본주의의 극복을 위한 기준

 

옮긴이 후기

찾아보기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로베르트 쿠르츠

    1943년 독일 뉘른베르크에서 태어나 에를랑겐 대학에서 철학, 역사학, 교육학을 전공했다. 1970년대 독일 공산주의 노동자동맹(KABD)에서 활동했고, 자본주의를 비판하는 급진적 좌파 성향의 잡지인 Exit!의 편집인을 지냈다. 2012년 사망했다. 주요 조서로 『근대화의 붕괴』(Der Kollaps der Modernisierung) 『자본주의 고발장』(Schwarzbuch Kapitalismus) 등이 있다.

  • 강신준

    1954년 경남 진해에서 태어나 고려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동아대 경제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요 저서로 『그들의 경제, 우리들의 경제학』 『자본론의 세계』 『노동의 임금교섭』 『자본의 이해』 『미국식 자본주의와 사회민주적 대안』(공저) 『일본 자본주의 분석』(공저)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데이비드 하비의 맑스 자본 강의』 『프롤레타리아 독재』 『자본』 등이 있다.

  • 김정로

    1959년 경기 파주에서 태어나 고려대에서 사회학 석사, 베를린 훔볼트 대학을 거쳐 성균관대에서 사회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고려대 노동문제연구소 연구위원을 역임했고, 주요 저서로 『과학과 사회주의』 『산업사회의 구조변동과 생활양식분석』 『정보사회의 빛과 그늘』(공저)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마르크스의 방법론』 『민족문제와 사회민주주의』 『식수혁명』 등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