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냄새 참 좋다

엄마 냄새 참 좋다

책 소개

장애인 엄마, 고등학생 엄마, 철거민 엄마…

그 모든 소외된 엄마들이 보내는 따뜻한 손길

 

만화가 유승하의 첫 작품집이 출간됐다. 1994년 데뷔해 20년간 만화가로 활동하며 『십시일反』 『사이시옷』 『내가 살던 용산』 『섬과 섬을 잇다』 등에 참여해온 유승하는 여성 문제, 소수자 문제, 인권 문제에 대한 남다른 감수성과 만화적 상상력을 접목한 작품을 발표해왔다. 이 책에 실린 작품들에서 작가는 다양한 사회문제와 시대를 종횡하면서 적대적인 사회에서 생존하려 애쓰는 여성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인다. 용산 철거민, 비혼모, 장애인 인권운동가의 이야기를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내는 한편 나혜석, 허난설헌, 강주룡 같은 시대를 앞서나간 역사 속 여성을 통해 당시와 지금의 여성 문제를 비교하기도 한다. 여성을 주인공으로 하지만 여성 문제만을 다룬 것이 아니라 여성의 시각에서 본 사회 문제를 그려냈다는 점에서 색다르다. 청소년부터 성인까지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는 『엄마 냄새 참 좋다』 는 여성 문제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고 소수자 간의 연대까지 이끌어낼 수 있는 책이 될 것이다.

추천사
  • 이 책은 내 껍데기를 깨는 망치다.
    이 책은 현실을 마주함으로써 희망을 말한다.
    ­― 정희진(여성학•평화학 연구자)

  • 나보다 낫다! 이 많은 아픔 곁을 떠나지 않은 승하야!
    박재동(만화가•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목차

작가의 말

 

1부 여자라서 행복하니?

새봄나비

축복

앞치마 뒷이야기 외

 

2부 여기 이곳에서

도둑맞은 고향

지 편한 세상

 

3부 그때나 지금이나

1931년 고무공장 큰아기 강주룡

신인선과 허초희

혼자 걷는 내일

 

해설 │백정숙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유승하

    만화와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만화 『엄마 냄새 참 좋다』 『날마다 도서관을 상상해』 등을 펴냈고, 어린이책 『살려 줄까 말까?』 『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 『김 배불뚝이의 모험』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2002년 장애인 운동가 엄마 최옥란씨 이야기를 듣고 버스에서 줄줄 울었다. 마침 인권만화를 준비하던 때라 고민 없이 바로 만화를 준비했고, 그걸 시작으로 두번째 인권만화 『사이시옷』에서는 차별받는 비혼모를 그렸다. 취재를 하러 비혼모 시설에 갔으나 눈도 똑바로 못 쳐다보고 나왔다. 2009년 용산 참사가 일어났고 만화가들이 모여서 르뽀 만화책을 만들었다. 집이 없다는 게 상상이 되는지. 그것도 남자보다 여자, 자식 딸린 엄마에게 집이 없다는 건? 어느덧 두아이의 엄마가 된 내 모습이 그들과 다르지 않아서 함께 아파할 수밖에 없었다. 강주룡, 허초희, 나혜석 역시 모두 나의 한 모습이다. 슬프지만 그리는 동안 그들과 동일시되는 상상을 했다. 가슴이 쭉 펴지는 기분이었다.
아이들이 편안한 세상에서 발 뻗고 뒹구는, 행복한 그림을 그리고 싶다.
어린 시절 지내던 햇빛 가득한 마당에서 그림 자체로 따뜻한 그런 마음이 그림에, 또 세상에 넘치도록. 
 
세월호 참사 백일 즈음에
아픈 엄마들의 눈물을 바라보며
유승하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