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을 삼킨 화가 반고흐

태양을 삼킨 화가 반 고흐

책 소개
역사와 함께 ‘살아 숨 쉬는’ 인물을 만난다!

역사 속에 박제되어 정형화된 인물 이야기는 거부한다! ‘내가 만난 역사 인물 이야기’ 씨리즈는 역사 속 인물들이 어린이 독자들 곁에 더한층 가깝게, 더한층 만만하게 다가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펴낸, 창비의 인물 이야기 씨리즈다.

 

누구든 날 때부터 ‘영웅’이나 ‘위인’이었던 것이 아니다. 만약 우리가 위인이라고 존경하는 인물들이 오늘날 태어났더라면, 그들 역시 지금의 어린이와 비슷한 삶을 살지 않았을까? 다만 그들은 살아가면서 자신을 좀 더 깊이 들여다보고, 좀 더 나은 자신을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했다는 것이 남다르다면 남다른 면일 테다. 또 같은 시대를 산 다른 사람들보다는 분명 뛰어난 인물이지만, 핵심은 그 뛰어남이 ‘비범함’이나 ‘위대함’이라기보다는 자신이 생각하고 믿는 것을 구체적으로 실현한 ‘행동하는’ 인물이라는 데 있다. ‘내가 만난 역사 인물 이야기’ 씨리즈는 바로 이 점을 파고든다. 사는 동안 그들이 쏟아 내야 했던 수없이 많은 땀과 눈물과 내면을 생생하게 담아, 역사라는 전시실에 갇힌 인물이 아닌 사람 냄새 나는 인물로 독자들에게 다가간다.

 

한 사람 한 사람의 발자취가 모여 한 나라의 역사가 되고, 나아가 세계의 역사가 된다. 그래서 인물의 발자취를 따라가면 그 인물이 살았던 시대 상황뿐 아니라 역사의 흐름도 알 수 있다. 흑백 분리·차별이라는 미국 사회 부조리에 온몸으로 맞선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오직 그림을 향한 열정을 가지고 현대 회화의 새로운 길을 개척한 화가 반 고흐, 작은 생명 하나도 끊임없이 관찰하고 의심하여 거대한 지구 생명의 비밀을 밝혀낸 과학자 다윈,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그린란드와 북극 탐험을 불굴의 의지와 노력으로 이루어낸 탐험가 난센, 사람들의 편견에 맞서 저온 멸균법을 알아내고 예방접종의 원리를 밝혀 인류를 전염병의 공포로부터 구해낸 과학자 빠스뙤르. 이들의 삶은 곧 세계 근·현대를 관통하는 역사다. ‘내가 만난 역사 인물 이야기’는 역사 속에서 큰 발자취를 남긴 인물을 만나는 기쁨뿐만 아니라, 세계의 역사와 문화를 더 깊이 알고 느끼게 한다.

 

이번에 출간한 『태양을 삼킨 화가 반 고흐』는 1987년에 처음 펴내어 어린이들에게 널리 읽히고 사랑받아 온 『반 고호』(창비아동문고 56)를 원고·그림·체제 등을 대폭 새롭게 다듬고 보탠 것이다.

 

 

다양한 형식·다양한 사진으로 그 인물에 맞춤한 부록 수록!

부록에는 인물의 생애와 생각, 그들이 살아간 삶의 배경과 현장 소개를 8~10면 정도의 지면에 핵심만을 콕콕 짚어 담아, 어린이 독자들이 부담 없이 읽기 좋게 꾸몄다. 다양한 사진과 다채로운 그림을 풍부하게 곁들여 ‘읽는 재미’ ‘보는 재미’가 있다. 『태양을 삼킨 화가 반 고흐』에서는 고흐의 삶의 궤적을 따라가며 고흐의 주옥 같은 작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고흐가 화가로 활동하기 이전부터 네덜란드·벨기에 시절, 빠리 시절, 아를르 시절, 쌩레미 시절, 오베르 시절에 이르기까지 마치 갤러리에 온 듯한 분위기로 작품을 감상하면서 고흐의 화풍 변화를 엿볼 수 있어 흥미롭다.

 

 

불꽃처럼 살다 간 해바라기 화가, 반 고흐

정열적인 선과 색조로 현대 회화의 새로운 길을 개척한 ‘해바라기’의 화가 빈쎈트 반 고흐(1853~1890). 그는 우리가 위대한 인물이라고 하면 흔히 떠올리는 훌륭하고 모범적인 성장기를 보여주지 않는다. 항상 예민하고, 외로움을 타는 위태위태하고 걱정스러운 모습이다. 미술 작품을 싸게 사서 비싸게 파는 일에 격분하여 일하던 구필 상회에서 해고당한 것이나 벨기에 보리나주 탄광촌으로 가 탄광 노동자들의 삶을 진심으로 가슴 아파하는 모습 등 그가 겪은 수많은 실패, 불행한 이웃에 대한 동정과 사랑은 그가 자연을 온전하게 바라보고 자연과 교감하며 마음에서 우러난 그림을 그릴 수 있게 하였다. 또한 평생의 후원자 동생 테오나 고흐 말년의 친구 가셰 박사 등 고흐를 믿어 주고 끝까지 사랑한 사람들은 고흐가 사는 동안 큰 힘이 돼 주었다.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이루어내기까지 길지 않은 인생을 불꽃처럼 살다 간 화가 반 고흐가 겪은 고난과 역경이 코끝 찡한 감동으로 다가온다.

목차

발간사 | 역사 속 인물을 만나 보자!

 

1부 싹트는 재능
1. 유년 시절
2. 짧은 학교생활
3. 싹트는 그림 솜씨

 

2부 젊은 날의 방황
4. 화상이 되다
5. 런던과 빠리
6. 새 일을 찾아서
7. 보리나주의 전도사

 

3부 화가의 길

8. 그림을 시작하다
9. 헤이그로
10. 그림을 팔다
11. 감자를 먹는 사람들

 

4부 타오르는 창작열
12. 빠리, 빠리로
13. 목마른 뜨거운 태양
14. 귀를 자르다
15. 병원에 갇히다

 

5부 꺼져 가는 생명의 불꽃
16. 쌩레미 정신병원으로
17. 드디어 인정을 받다
18. 오베르의 자연 속에서
19. 슬픈 운명의 날

 

부록 | 작품으로 보는 고흐의 삶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신연숙

    1954년 청주 출생. 이화여자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졸업. 인물 이야기『반 고호』(창작과비평사 1987)가 있고, 현재 한겨레신문사 논설위원.

  • 이우창

    홍익대학교에서 판화를 공부했으며, 동국대학교 대학원에서 철학을 공부하고 있다. 신인작가발굴전, 애벌레전, 빨간모자전, 종이위팥빙수전 들에 참여하였으며, 『내 친구 고양이』 『난 이대로가 좋아』 『중국을 물리친 고구려 성』 들에 그림을 그렸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