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 중국의 민족서사와 젠더

근대 중국의 민족서사와 젠더

책 소개

‘민족’과 ‘여성’, 내셔널리즘과 젠더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동아시아 각국 간 논란 등 세계 여성운동이론에서 여전히 풀리지 않는 숙제다. 서남동양학술총서 『근대 중국의 민족서사와 젠더』는 중국의 근대 경험을 통해 민족과 여성의 관계를 해석하기 위한 한층 정치한 방법론을 모색하는 책이다. 저자는 현대 여성해방의 상징으로 간주되는 헨리크 입센의 『인형의 집』의 주인공 노라가 5·4시기 중국에서 ‘혁명의 천사’ 혹은 민족의 영웅형상으로 번역되는 맥락에 대해 세밀히 분석하며 페미니즘과 내셔널리즘의 관계를 드러내고자 했다. 이로써 민족담론이 어떻게 여성문제를 전유하면서 현대적 형태로 여성의 타자화를 초래하는가, 또한 이와 반대로 여성들은 어떻게 민족담론을 자기해방담론으로 전유하는가라는 문제를 날카롭게 파헤친다.

 

민족서사라는 개념을 통해 본 ‘여성’

 

민족국가 틀 안에서 진정한 여성해방은 불가능하므로 페미니즘은 내셔널리즘을 초월해야 한다는 일본 사회학자 우에노 치즈꼬(上野千鶴子)의 주장은 잘 알려져 있다. 저자는 설사 이에 동의하더라도 그것이 곧 민족국가라는 삶의 현실적 토대를 초월할 수는 없다고 본다. 민족국가라는 공간은 상상적·현실적 차원을 막론하고 근대적 여성정체성을 형성하는 중요한 토대였으며, 반대로 여성 역시 민족국가를 상상하면서 ‘상상의 공동체’를 구성하는 데 개입해온 엄연한 주체였음을 분명히 한다. 개인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 20세기 세계체제는 개인에게 민족국가의 일원으로서의 정체성을 부여하기 때문에 경험영역에서 민족과 여성의 분리는 거의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런 사회의 여성은 좋든 싫든 해당 사회의 남성들과 더욱 긴밀한 공동체 상상 속에 묶이기 쉽다. 그녀들에게 민족국가 구성원으로서 자신을 상상하는 것은 곧 ‘여성’으로서의 각성과 중첩된다.

목차

서남동양학술총서 간행사|21세기에 다시 쓰는 간행사

책머리에

 

서언: 민족서사와 젠더

 

제1장 여성・민족국가・페미니즘

1. 포스트사회주의시대 신계몽주의와 페미니즘

(1) 근대 중국의 반전통주의와 여성해방
(2) 신계몽주의의 대두와 5·4 연구
(3) 신계몽주의의 문제
(4) ‘뒤늦은 계몽’과 페미니즘
(5) ‘중국 부녀해방’에 대한 신계몽주의적 인식의 문제

 

2. 서사로서의 민족과 젠더
(1) 민족국가와 페미니즘
(2) 민족서사의 수행적 시간과 젠더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임우경

    1969년생. 연세대 중문과에서「중국의 반전통주의 민족서사와 젠더」로 박사학위를 받았고, 베이징 칭화대 방문학자, 베이징대 중문과 박사후연구원, 성공회대 동아시아연구소 HK교수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HK교수로 재직 중이며『인간사상』대만판 편집위원이자 한국냉전학회 편집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전쟁 시기 중국의 국민동원과 여성, 동아시아 냉전의 정착과 그 성격에 관해 연구하고 있다. 저서로『근대 중국의 민족서사와 젠더』『이동하는 아시아: 탈/냉전과 수교의 문화정치』(편저)『‘냉전’ 아시아의 탄생: 신중국과 한국전쟁』(편저)『동아시아 […]

이 책은 필자의 박사학위논문(「중국의 반전통주의 민족서사와 젠더」, 2004)을 다듬고, 이후 같은 문제의식의 연장선에서 쓴 소논문(「노라의 자살: 현대 민족서사와 장 아이링(張愛玲)의 」)을 더해 구성하였다. 박사논문 작업은 필자 자신의 2,30대의 삶을 돌아보는 과정이기도 하였는데, 그 화두는 민족국가와 여성이었다. 당시 한 지면에 필자의 논문을 소개하며 심경을 밝힌 글을 옮겨본다.
많은 이들이 그랬듯이, 1980년대에 나는 분노와 정의감 속에서 맑스주의를 접했고 변혁을 꿈꿨으며 급기야 중국 사회주의 문학에 눈길을 돌리게 되었다. 자유, 민주, 해방 따위와 함께 ‘민족’은 적어도 당시 나에게는 듣기만 해도 가슴이 뭉클한 사유의 거처였다. 한편 살아갈수록 나는 내가 여자라는 이유로 모욕을 느끼거나 억울할 수 있으며 심지어 폭력의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평범한 사실을 깨달아야 했다. 나는 그것이 그토록 평범한 사실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원인을 알고 싶었고 내 억울함에 언어를 찾아주고 싶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