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주시전집

김남주 시전집

책 소개

뜨거운 저항의 삶과 시, 김남주의 시정신을 오늘에 되살리다

 

변혁운동의 뜨거운 상징으로서 한국시사에 우뚝한 자취를 남긴 김남주 시인(1945~94)의 20주기를 맞아 그의 시 전편을 망라한 『김남주 시전집』이 출간되었다. 1974년 『창작과비평』에 시를 발표하며 문단에 등장한 이래 ‘남민전(남조선민족해방전선)’ 사건으로 10년 가까운 투옥생활을 겪고 1994년 49세의 이른 나이로 타계하기까지 시인이자 전사로서 불꽃같은 삶을 살았던 김남주 시인이 남긴 총 518편의 시를 집대성한 이 전집은 그의 시세계를 문학사적으로 온당하게 자리매김하고 그의 시정신을 올바르게 계승하기 위한 기초로서 뜻 깊은 성과이다.

『김남주 시전집』은 특히 여러 시집에 중복 수록되면서 개제·개고된 경우가 많은 그의 시를 전 시집에 걸쳐 면밀히 검토해 시 텍스트를 확정하고 작품의 개제(改題) 내역을 상세히 밝혔을 뿐 아니라, 각 시의 집필 시기와 제재 등을 고려해 시의 순서를 세심하게 새로 배열함으로써 김남주 시의 전체상을 온전하게 확인할 수 있는 정본(定本)으로 완성되었다.

총 7부로 구성된 전집은 시의 집필 시기에 따라 크게 시인의 초기작과 옥중시, 출옥 이후의 시로 나누어 엮였다. 1부는 등단 이후부터 1979년 시인이 남민전 사건으로 투옥되기 이전에 발표된 초기시들이며, 2부~5부에 실린 옥중시 가운데 2부는 감옥 안의 상황과 옥중투쟁의 정황이 비교적 잘 드러나는 시들, 3부는 광주학살에 대한 대응과 현실상황에 대해 발언하는 투쟁적인 시들, 4부는 주로 서정성이 짙게 드러나는 시들, 그리고 5부는 감옥에서 썼으나 출옥 후에 발표되거나 퇴고한 시들을 묶었으며, 6, 7부에는 각각 출옥 후에 출간된 시집과 유고시집에 실린 시들이 나눠 실렸다.

목차

책머리에

일러두기

 

제1부

제2부

제3부

제4부

제5부

제6부

제7부

 

연보

작품 찾아보기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남주

    1945년 전남 해남 출생. 1974년 『창작과비평』 여름호에 「잿더미」 등을 발표하며 문단에 나온 이래 강고한 민중적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시대의 모순에 치열하게 맞서는 힘찬 시세계를 보여주었다. 1979년 남민전 사건으로 투옥, 1988년 12월 가석방조치로 출소한 뒤 1994년 2월 타계했다. 신동엽문학상, 단재상(문학 부문), 윤상원상, 민족예술상 등을 수상했다. 시집으로 『진혼가』 『나의 칼 나의 피』 『조국은 하나다』 『솔직히 말하자』 『사상의 거처』 […]

  • 염무웅

    1941년 강원도 속초에서 출생하여 서울대 독문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1964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문학평론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창작과비평사 대표, 민족예술인총연합 이사장,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장을 역임했고 현재 영남대 명예교수, 국립한국문학관 관장으로 있다. 평론집 『민중시대의 문학』 『혼돈의 시대에 구상하는 문학의 논리』 『모래 위의 시간』 『문학과 시대현실』 『살아 있는 과거』, 산문집 『자유의 역설』 『반걸음을 위한 생존의 요구』, 대담집 『문학과의 동행』, 공역서 […]

  • 임홍배

    서울대 독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과 대학원에서 괴테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독일 프라이부르크 대학 및 훔볼트 대학에서 수학했다. 현재 서울대 독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지은 책으로는 『독일 고전주의』 『괴테가 탐사한 근대』 『독일 명작의 이해』(공저)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젊은 베르터의 고뇌』 『로테, 바이마르에 오다』 『천사는 침묵했다』 『어느 사랑의 실험』 『나르치스와 골드문트』 『세상의 끝』 『변신·단식 광대』(공역) 『진리와 방법』(공역) 『파우스트 박사』(공역) 『루카치 미학』(공역) 등이 있다.

책머리에

김남주 20주기를 맞은 오늘, 그가 어떤 시인이었는지 말하는 것은 새삼스러운 일이다. 마치 1980년대가 대한민국의 역사에서 어떤 시대였는지 돌아보는 것만큼이나 단순치 않은 일이기도 하다. 어떤 사람에게 그 시대는 순수와 열정에 가득 찬 충만의 기억으로 남아 있을 것이고, 다른 사람에게는 상처와 회한의 쓰라림으로 되새겨질 수도 있다. 그런가 하면, 적잖은 세월이 흘렀음에도 어떤 사람은 여전히 변혁의 꿈을 놓지 못하고 있을 것이고, 다른 사람은 세속의 변화를 재빠르게 따라가고 있을 것이다. 어쩌면 이 모든 것들이 1980년대 유산의 현존하는 모습일지 모른다. 그런데 김남주는 1980년대의 열기가 종말을 고해가는 시점에 이승의 삶을 마감함으로써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그 시대의 상징이 되었다. 한세상 벅차게 살아낸 시인의 육성으로서 그가 남긴 시들은 단지 문학사에 솟아오른 언어예술적 성취로서만이 아니라 그 시대가 이룩한 역사적 증거로서, 그리고 더 나은 세계를 향한 미완의 기획으로서 영속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고 생각된다. 그의 시전집이 있어야 할 까닭이다.

김남주는 1974년 시인으로 문단에 데뷔하여 꼭 20년간 활동하면서 500여편의 시를 썼다. 이 전집을 엮는 데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삼은 것은 시의 집필 시기로서 1) 1979년 투옥 이전의 시, 2) 옥중시, 3) 출옥 후의 시로 크게 나누었다. 투옥 이전 5년은 말하자면 모색의 시기이자 시인으로서는 습작기였다고 할 수 있다. 이 시기의 작품들이 전집의 제1부를 이루고 있다. 이들은 대부분 1974년부터 1978년 사이에 『창작과비평』을 비롯한 여러 잡지에 발표되었고, 「중세사」 등 다섯편은 시인의 작고 직후 『민족예술』에 처음 활자화된 것이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