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이두근거릴때마다

목숨이 두근거릴 때마다

책 소개

심연에 새긴 첫발자국, 생에 균열을 내는 신선한 감각

 

2010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한 유병록 시인의 첫 시집 『목숨이 두근거릴 때마다』가 출간되었다. 등단 당시 “시선의 깊이, 선명하게 떠오르는 이미지, 서둘지 않고 차분하게 진행되는 묘사력이 탁월”하다는 호평을 받았던 시인은 산뜻한 감각과 섬세한 감수성으로 시단의 주목을 받아왔다. 묵직하고 개성적인 첫 시집에서 시인은 “삶과 죽음 사이의 균열”에 숨결을 불어넣는 “대지의 상상력”(손택수, 추천사)이 넘쳐흐르는 개성적인 시 세계를 펼쳐 보인다. 전통적 서정과 현대적 감각을 아우르면서 평범한 일상에서 새로운 삶의 결을 발견해내는 시적 인식과 삶의 체험에서 우러나오는 진정성이 도드라진다. 또한 사물의 현상과 본질을 꿰뚫어보는 사유의 깊이가 돋보이는 시편들이 다채로운 빛을 반짝이며 다사로운 감동을 선사한다.

 

딱, 뚜껑을 따듯/오리의 목을 자르자 붉은 고무 대야에 더 붉은 피가 고인다//목이 잘린 줄도 모르고 두 발이 물갈퀴를 젓는다/습관의 힘으로 버티는 고통/곧 바닥날 안간힘/오리는 고무 대야의 벽을 타고 돈다//(…)//오래 쓴 연필처럼 뭉뚝한 부리가 붉은 호수에 떠 있는 흰 병을 바라본다/한때는 제 몸통이었던 물체를/붉은 잉크처럼 쏟아지는 내용물을 바라본다//목 아래에는 아무것도 남지 않았는데/발 담갔던 호수들을 차례로 떠올리는 오리는/목이 마르다/흰 병은 바닥난 듯 잠잠하지만/기울이면 그래도 몇모금의 붉은 잉크가 더 쏟아질 것이다(「붉은 호수에 흰 병 하나」 부분)

추천사
  • “이제 이 시인의 첫걸음으로 하여 우리 시는 희미해져가는 두근거림을 되찾게 될 것이다.”

    손택수 시인

목차

제1부
붉은 달
두부
구겨지고 나서야
사자(死者)의 서(書)
검은 꽃
진흙의 문장
북 치는 사내
지붕 위의 구두
구덩이
유적지 혹은 유형지
웃음
흰 이야기
구부러지고 마는
저 맑은 하늘에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유병록

    시인은 1982년 충북 옥천에서 태어나 2010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목숨이 두근거릴 때마다』, 산문집 『안간힘』 등이 있다. 김준성문학상, 내일의 한국작가상을 받았다.

내가 하는 게 무엇을 짓거나 부수는 일, 둘 중의 하나라고 생각한다. 짓는 일을 생각하면 머릿속에 한채의 집이 떠오른다. 그 집은 나무로 지은 집이다. 그렇다면 나는 무엇하러 시간의 숲에서 숱한 나무들을 베어다 이 문자의 집을 지었을까. 겨우 비를 피할 수 있는 이 집에서 나는 살아갈 것이다. 누추한 곳이지만 누군가를 초대하고 싶어지기도 할 것이다. 잘 참아내는 날이 많을 것이다. 그러나 누가 기별 없이 찾아오지는 않는지 가만 내다보는 오후까지 어쩌지는 못할 것이다.
기꺼이 자신을 베어 이 집의 기둥이 되어준 사람들에게 감사할 따름이다.

2014년 2월
유병록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