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을 찾아서

책 소개

어둠의 긴 터널에서 빛을 찾는 이야기

새로 찾은 현덕의 유일한 장편

 

『너하고 안 놀아』 『나비를 잡는 아버지』 등의 작품으로 널리 알려진 우리 어린이문학의 우뚝한 유산, 현덕의 유일한 장편 소년소설이 발굴되었다. 1949년 동지사아동원에서 펴낸 이래 오랜 세월 제목으로만 전해지던 『광명을 찾아서』가 창비아동문고로 새롭게 출간된 것. 현덕(玄德, 1909~?)은 6•25전쟁 이후로 한동안 잊힌 작가였지만 이오덕, 권정생도 놀라워할 만큼 빼어난 작품들이 재조명되면서 이제는 교과서에서도 그의 동화와 소년소설을 만날 수 있다.

나쁜 유혹에 이끌려 어둠의 긴 터널을 지나는 불우한 소년 창수가 끝내 양심을 잃지 않고 희망을 되찾는 이 작품 『광명을 찾아서』는 오늘의 어린이 독자에게도 여전히 살아 숨 쉬는 걸작으로 소개되기에 손색이 없다.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현덕

    1909년 서울에서 태어나 대부도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1932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동화 「고무신」이 가작으로, 1938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소설 「남생이」가 당선작으로 뽑히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년조선일보』와 『소년』 등을 통해 소년소설과 동화 들을 발표하여 많은 작품을 남겼다. 지은 책으로 소년소설집 『집을 나간 소년』(1946), 동화집 『포도와 구슬』(1946), 『토끼 삼형제』(1947), 소설집 『남생이』(1947)가 있다. In the early years of modern […]

  • 김정은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만화가입니다. 그동안 『광명을 찾아서』 『생각하는 감자』 『여름이 반짝』 『분홍 문의 기적』 『쥐눈이콩은 기죽지 않아』 등에 그림을 그리고, 만화 『지구 생활 백서』를 쓰고 그렸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