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교과서 작품읽기 / 고등 / 2014개정판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고등 세트(2014 개정판)

책 소개

2009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2014학년도 개정판 출시!
11종 국어•문학 교과서를 한 권으로 읽는다

창비의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는 2010년부터 지금까지 110만 독자가 애독해온 베스트셀러 시리즈다. 2010년 최초로 국어 교과서가 국정에서 검정으로 전환되면서 혼란스러워하는 학생들을 위해 수십 종의 교과서에 실린 문학작품 가운데 반드시 읽어야 하는 필독작을 현직 교사들이 골라 엮은 것이 바로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다. 국정 교과서 시대에도 교과서 수록작을 엮은 책이 없었던 것은 아니나 축약된 줄거리에 주제, 소재를 암기하게끔 만들어진 참고서 형식이 대부분이었다. 창비의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는 독자 스스로 책 읽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원문을 그대로 싣고 창의력 개발에 도움이 되는 독후활동을 함께 수록하였다. 이와 같은 노력이 학생과 교사, 학부모들에게 인정받아 4년 만에 누적 부수 110만 부를 기록하게 되었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독서를 멀리하는 추세인 요즘의 청소년들에게 독서의 재미를 찾아주었다는 측면에서 의미 있는 대목이다.
그런데 2009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새로 채택한 검정 교과서를 3년 만에 다시 바꾸게 되면서 학교 현장은 또다시 혼란에 빠졌다. 고등학교의 경우 새로이 개발된 11종(22권) 국어 교과서가 2013년 6월 발표되어 2014년부터 교체된다. 이에 맞추어 창비에서도 내년도 고등학교에 진학하는 학생을 위해 2014 개정판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고등’ 시리즈를 내놓았다.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오연경

    문학 평론가 2009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문학 평론으로 등단하여 비평 활동을 시작했다. 현재 고려대학교 기초교육원 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다. 나의 알량한 글쓰기가 세상과 스스로를 속이는 사이비가 되지 않기를 바라면서 글을 쓰고 연구하고 있다. 함께 엮은 책으로 『새로 쓰는 현대시 교육론』 『국어 교육, 어떻게 할 것인가』 『한국문학과 민주주의』 등이 있다.

  • 표영조

    서울 진성고등학교 국어 교사 문학을 귀찮아한 학생들과 모여 문예창작반을 만들고, 출간되지 않아 세상이 기억하지 못하는 학생들의 시 창작집 『나무』를 편집하고 제본했다. 히말라야에 잠시 머물렀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해 ‘히말라야 가는 길’을 메일 주소로 삼아 살고 있다.

  • 이삼남

    광주 고려고등학교 국어 교사 책과 영화를 좋아하고 사색과 몽상 또한 즐기는 편이다. 아이들의 생각 틀 속에서 함께 사고하고 어울릴 수 있기를 바라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한 것이 늘 고민이다. 소망이 있다면 ‘나 닮은 詩’를 쓰는 일이다. 1999년 『창조문학』을 통해 창작 활동을 시작했고, 시집『빗물 머금은 잎사귀를 위하여』 『침묵의 말』을 펴냈다.

  • 왕지윤

    王知允 인천 경인여고 국어교사 어릴 적보다 키는 훌쩍 커 버렸지만 마음은 조금도 자라지 않았다. 여백이 가득한 종이와 시, 그리고 아이들을 좋아한다. 『문학 시간에 시 읽기』 『문학 교과서 작품 읽기』 등을 함께 엮었으며, ‘창비 문학 교과서’ 집필에 참여했다.

  • 서덕희

    경기 광교고등학교 국어 교사. 아이들에게 잔소리 대신 ‘참’ 소리만 하고 싶은 교사. 모든 사과에 씨앗이 들어 있듯 이 땅의 모든 학생들에게도 가능성의 씨앗이 담겨 있다고 믿으며, 매일매일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 열정을 가지고 아이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다. 『국어 원리 교과서』를 함께 지었다.

  • 송영민

    대구 외국어고등학교 국어 교사 문학 작품에는 다양한 사람들의 삶이 담겨 있다. 문학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따스함을 배우고, 올곧게 살아가는 슬기를 깨칠 수 있다. 그동안 이러한 문학적 경험들을 아이들과 제대로 나누지 못했다는 부끄러움이 앞선다. 삶이 담긴 문학 수업을 통해 아이들과 더 많이 고민하고, 더 진솔한 이야기들을 나누기를 꿈꾸면서 늘 아이들의 옆자리를 지키려고 한다.

  • 정수임

    용인 흥덕고등학교 국어 교사 부드러움과 따뜻함으로 사람을 만나고 세상을 관찰하며 아이들과 행복한 학교생활 중인 교사. 때때로 사람보다 매력적인 책을 통해 새로운 세계를 경험하길 즐기며, 읽고 쓰는 기쁨을 아이들과 나누며 살고 있다.

  • 박종호

    서울 신도림고등학교 국어 교사. 삼십 년 가까이 머룻빛 눈동자가 빛나는 아이들과 우리말 우리글을 배우고 가르치는 일에 매달려 살고 있다. 가르치면서 오히려 더 많이 배우고 깨닫고 있으며, 무엇이든 간절함이 덧쌓여서 길이 열린다고 믿는다. 가끔은 작은 배낭을 메고 카메라를 들고 바다 건너 낯선 곳에서 여행자로 살겠다며 벼르고 있다. 뜻있는 선생님들과 함께 ‘창비 문학 교과서’를 만들었고, 『국어 교과서 […]

  • 최윤영

    대구 호산고등학교 국어 교사 “쌤 진짜 웃겨요.”라는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아지는 명랑 선생님. 국어 시간만이라도 아이들을 맘 편하게 웃게 해 주고 싶은 소망이 있다. ‘읽고 소통하는 즐거움’을 아이들도 맛보게 하기 위해 애쓰고 있으며, 무슨 일에든 한 다리 걸치는 것을 좋아해 늘 바쁘게 살고 있다. 함께 지은 책으로 『우리말 우리글』, 함께 엮은 책으로 『문학 시간에 소설 […]

  • 박소연

    서울 경인고등학교 국어 교사 ‘나는 엘리트다!’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사는 뻔뻔한 3년 차 ‘어린’ 국어 교사. 아이들 속에서 좌충우돌하며 함께 성장하고 있다. 아직 ‘가르치는 것’이 무엇인지 몰라 고민하며 열정 하나만으로 호기심을 불태우고 있다. 모든 기회에 도전하면서 항상 ‘지금’이 기회라고 여기며 살아간다.

  • 고화정

    서울 월계고등학교 국어 교사 책이 좋아서 국어교육과에 들어갔고 고등학교에서 10년째 문학을 가르치고 있다. 혼자 웃기가 특기이며 태생적인 저질 체력이 늘 고민이다. 학생들이 모두 참여하는 즐겁고 생생한 문학 수업을 꿈꾸며 산다. 『문학 시간에 시 읽기』 『문학 시간에 수필 읽기』 『문학 시간에 희곡 읽기』에 엮은이로 참여했다

  • 정지영

    천안 북일고등학교 국어 교사 최선을 다하는 삶을 살고자 하는 교사로 항상 새로움을 추구하고 있다. 다방면에 대한 관심과 실행으로 학생들에게 도움을 주는 선생님이 되려고 노력하고 있다. 문학 중에서도 고전문학을 좋아하는데 이 책을 만들면서 수필과 극의 매력에 푹 빠졌다.

  • 이승희

    충남 당진고등학교 국어 교사 고등학교 때 문학 시간을 좋아해서 국어 교사가 되었고, 10년째 학생들과 만나고 있다. 시 한 줄에 훈훈해지고, 소설 속에서 만난 한 문장으로 하루가 즐거운 전형적인 국어쌤이다. 학생들에게 문학적 상상력을 전염시키며 예전의 문학 선생님을 닮아 가는 중이다.

  • 펼쳐보기접기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개정판을 펴내며

지금까지 여러분이 읽었던 문학 작품 중 가장 기억에 남아 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여러분이 꼽은 작품은 교과서를 통해 접한 것일 수도 있고 교과서 밖에서 만난 것일 수도 있겠지요. 어떤 경로를 통하든 문학은 우리에게 특별한 경험을 가져다줍니다. 그 특별함은 반드시 위대한 깨달음을 얻거나 가슴 서늘해지도록 감동을 받는 데에서만 오는 것은 아닙니다. 문학은 우리가 알지 못했던 세상, 수수께끼 같은 인간의 내면, 일상에 묻혀 있던 상상의 세계를 펼쳐 보임으로써 우리로 하여금 고개를 갸우뚱하게 합니다. 문학 작품을 읽는 것은 이처럼 고개를 갸우뚱거리기 위한 것, 즉 작가들이 자신의 내면과 시대 속에서 찾아낸 물음표 앞에 지금의 나를 세워 놓기 위한 것입니다. 이 물음표를 찾고 답할 수 있는 힘을 기르기 위해서는 다양한 문학 작품들을 스스로 읽고 감상하는 경험의 축적이 필요합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