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고등 소설 상(2014 개정판)

책 소개

창비의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는 2010년부터 지금까지 110만 독자가 애독해온 베스트셀러 시리즈다. 2010년 최초로 국어 교과서가 국정에서 검정으로 전환되면서 혼란스러워하는 학생들을 위해 수십 종의 교과서에 실린 문학작품 가운데 반드시 읽어야 하는 필독작을 현직 교사들이 골라 엮은 것이 바로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다. 국정 교과서 시대에도 교과서 수록작을 엮은 책이 없었던 것은 아니나 축약된 줄거리에 주제, 소재를 암기하게끔 만들어진 참고서 형식이 대부분이었다. 창비의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는 독자 스스로 책 읽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원문을 그대로 싣고 창의력 개발에 도움이 되는 독후활동을 함께 수록하였다. 이와 같은 노력이 학생과 교사, 학부모들에게 인정받아 4년 만에 누적 부수 110만 부를 기록하게 되었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독서를 멀리하는 추세인 요즘의 청소년들에게 독서의 재미를 찾아주었다는 측면에서 의미 있는 대목이다.
그런데 2009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새로 채택한 검정 교과서를 3년 만에 다시 바꾸게 되 면서 학교 현장은 또다시 혼란에 빠졌다. 고등학교의 경우 새로이 개발된 11종(22권) 국어 교과서가 2013년 6월 발표되어 2014년부터 교체된다. 이에 맞추어 창비에서도 내년도 고등학교에 진학하는 학생을 위해 2014 개정판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고등’ 시리즈를 내놓았다.

목차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개정판을 펴내며

봄•봄(김유정)
고향(현진건)
달밤(이태준)
날개(이상)
소설가 구보 씨의 일일(박태원)
메밀꽃 필 무렵(이효석)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서덕희

    경기 광교고등학교 국어 교사. 아이들에게 잔소리 대신 ‘참’ 소리만 하고 싶은 교사. 모든 사과에 씨앗이 들어 있듯 이 땅의 모든 학생들에게도 가능성의 씨앗이 담겨 있다고 믿으며, 매일매일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 열정을 가지고 아이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다. 『국어 원리 교과서』를 함께 지었다.

  • 송영민

    대구 외국어고등학교 국어 교사 문학 작품에는 다양한 사람들의 삶이 담겨 있다. 문학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따스함을 배우고, 올곧게 살아가는 슬기를 깨칠 수 있다. 그동안 이러한 문학적 경험들을 아이들과 제대로 나누지 못했다는 부끄러움이 앞선다. 삶이 담긴 문학 수업을 통해 아이들과 더 많이 고민하고, 더 진솔한 이야기들을 나누기를 꿈꾸면서 늘 아이들의 옆자리를 지키려고 한다.

  • 왕지윤

    王知允 인천 경인여고 국어교사 어릴 적보다 키는 훌쩍 커 버렸지만 마음은 조금도 자라지 않았다. 여백이 가득한 종이와 시, 그리고 아이들을 좋아한다. 『문학 시간에 시 읽기』 『문학 교과서 작품 읽기』 등을 함께 엮었으며, ‘창비 문학 교과서’ 집필에 참여했다.

  • 정수임

    용인 흥덕고등학교 국어 교사 부드러움과 따뜻함으로 사람을 만나고 세상을 관찰하며 아이들과 행복한 학교생활 중인 교사. 때때로 사람보다 매력적인 책을 통해 새로운 세계를 경험하길 즐기며, 읽고 쓰는 기쁨을 아이들과 나누며 살고 있다.

  • 펼쳐보기접기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개정판을 펴내며

지금까지 여러분이 읽었던 문학 작품 중 가장 기억에 남아 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여러분이 꼽은 작품은 교과서를 통해 접한 것일 수도 있고 교과서 밖에서 만난 것일 수도 있겠지요. 어떤 경로를 통하든 문학은 우리에게 특별한 경험을 가져다줍니다. 그 특별함은 반드시 위대한 깨달음을 얻거나 가슴 서늘해지도록 감동을 받는 데에서만 오는 것은 아닙니다. 문학은 우리가 알지 못했던 세상, 수수께끼 같은 인간의 내면, 일상에 묻혀 있던 상상의 세계를 펼쳐 보임으로써 우리로 하여금 고개를 갸우뚱하게 합니다. 문학 작품을 읽는 것은 이처럼 고개를 갸우뚱거리기 위한 것, 즉 작가들이 자신의 내면과 시대 속에서 찾아낸 물음표 앞에 지금의 나를 세워 놓기 위한 것입니다. 이 물음표를 찾고 답할 수 있는 힘을 기르기 위해서는 다양한 문학 작품들을 스스로 읽고 감상하는 경험의 축적이 필요합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