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고등 수필(2014 개정판)

책 소개

창비의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는 2010년부터 지금까지 110만 독자가 애독해온 베스트셀러 시리즈다. 2010년 최초로 국어 교과서가 국정에서 검정으로 전환되면서 혼란스러워하는 학생들을 위해 수십 종의 교과서에 실린 문학작품 가운데 반드시 읽어야 하는 필독작을 현직 교사들이 골라 엮은 것이 바로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다.

국정 교과서 시대에도 교과서 수록작을 엮은 책이 없었던 것은 아니나 축약된 줄거리에 주제, 소재를 암기하게끔 만들어진 참고서 형식이 대부분이었다. 창비의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는 독자 스스로 책 읽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원문을 그대로 싣고 창의력 개발에 도움이 되는 독후활동을 함께 수록하였다.

이와 같은 노력이 학생과 교사, 학부모들에게 인정받아 4년 만에 누적 부수 110만 부를 기록하게 되었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독서를 멀리하는 추세인 요즘의 청소년들에게 독서의 재미를 찾아주었다는 측면에서 의미 있는 대목이다.
그런데 2009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새로 채택한 검정 교과서를 3년 만에 다시 바꾸게 되 면서 학교 현장은 또다시 혼란에 빠졌다. 고등학교의 경우 새로이 개발된 11종(22권) 국어 교과서가 2013년 6월 발표되어 2014년부터 교체된다. 이에 맞추어 창비에서도 내년도 고등학교에 진학하는 학생을 위해 2014 개정판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고등’ 시리즈를 내놓았다.

목차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개정판을 펴내며

 

1부 형식과 표현

첫째 마당

소년 시절의 맛 | 성석제

순후와 질박함에 대하여 | 공선옥

살아 있는 냉장고 | 오한숙희

사랑의 입김 | 박완서<!–more–>

 

둘째 마당

몇 어찌 | 양주동

바다 | 이태준

나의 사랑하는 생활 | 피천득

산촌 여정 | 이상

 

셋째 마당

그 섬에 사람이 있었다 | 남종영

남을 밟고 올라서는 삶 속에 행복은 없어 | 윤용아

즐거움이 재능이다 | 이창호

사물의 발견, 부시맨의 콜라병 | 김은산

 

2부 발견과 성찰

첫째 마당

선물 | 성석제

푸를 청, 봄 춘 | 박민규

하나의 풍경 | 박연구

열여섯 살의 겨울 | 권정생

 

둘째 마당

아프게 짝사랑하라 | 장영희

부러워하지 않으면, 그게 지는 거다 | 김난도

마음은 내일에 사는 것 | 천양희

반 통의 물 | 나희덕

 

셋째 마당

운수 안 좋은 날 | 박완서

반은 절반을 뜻하며서 동시에 동반을 뜻합니다 | 신영복

아날로그 변환 | 윤대녕

느림의 미학 | 이남호

 

3부 사고의 확장

첫째 마당

사람은 왜 일을 하는가 | 탁석산

자연에서 배운 생체 모방 공학 | 김보일

책은 먼 곳에서 찾아온 벗입니다 | 신영복

 

둘째 마당

철도와 시간 | 안광복

36.5도 인간의 경제학 | 이준구

더불어 사는 공생인으로 거듭나기 | 최재천

 

셋째 마당

무죄의 추정 | 김두식

‘안티’의 의미와 사회적 역할 | 김용석

신문과 진실 | 송건호

 

작가 소개

작품 출처

수록 교과서 보기

이 책을 엮는 데 도움을 주신 선생님들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박소연

    서울 경인고등학교 국어 교사 ‘나는 엘리트다!’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사는 뻔뻔한 3년 차 ‘어린’ 국어 교사. 아이들 속에서 좌충우돌하며 함께 성장하고 있다. 아직 ‘가르치는 것’이 무엇인지 몰라 고민하며 열정 하나만으로 호기심을 불태우고 있다. 모든 기회에 도전하면서 항상 ‘지금’이 기회라고 여기며 살아간다.

  • 박종호

    서울 신도림고등학교 국어 교사. 삼십 년 가까이 머룻빛 눈동자가 빛나는 아이들과 우리말 우리글을 배우고 가르치는 일에 매달려 살고 있다. 가르치면서 오히려 더 많이 배우고 깨닫고 있으며, 무엇이든 간절함이 덧쌓여서 길이 열린다고 믿는다. 가끔은 작은 배낭을 메고 카메라를 들고 바다 건너 낯선 곳에서 여행자로 살겠다며 벼르고 있다. 뜻있는 선생님들과 함께 ‘창비 문학 교과서’를 만들었고, 『국어 교과서 […]

  • 최윤영

    대구 호산고등학교 국어 교사 “쌤 진짜 웃겨요.”라는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아지는 명랑 선생님. 국어 시간만이라도 아이들을 맘 편하게 웃게 해 주고 싶은 소망이 있다. ‘읽고 소통하는 즐거움’을 아이들도 맛보게 하기 위해 애쓰고 있으며, 무슨 일에든 한 다리 걸치는 것을 좋아해 늘 바쁘게 살고 있다. 함께 지은 책으로 『우리말 우리글』, 함께 엮은 책으로 『문학 시간에 소설 […]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개정판을 펴내며

지금까지 여러분이 읽었던 문학 작품 중 가장 기억에 남아 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여러분이 꼽은 작품은 교과서를 통해 접한 것일 수도 있고 교과서 밖에서 만난 것일 수도 있겠지요. 어떤 경로를 통하든 문학은 우리에게 특별한 경험을 가져다줍니다. 그 특별함은 반드시 위대한 깨달음을 얻거나 가슴 서늘해지도록 감동을 받는 데에서만 오는 것은 아닙니다. 문학은 우리가 알지 못했던 세상, 수수께끼 같은 인간의 내면, 일상에 묻혀 있던 상상의 세계를 펼쳐 보임으로써 우리로 하여금 고개를 갸우뚱하게 합니다. 문학 작품을 읽는 것은 이처럼 고개를 갸우뚱거리기 위한 것, 즉 작가들이 자신의 내면과 시대 속에서 찾아낸 물음표 앞에 지금의 나를 세워 놓기 위한 것입니다. 이 물음표를 찾고 답할 수 있는 힘을 기르기 위해서는 다양한 문학 작품들을 스스로 읽고 감상하는 경험의 축적이 필요합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