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트위의파수꾼

보트 위의 파수꾼

책 소개

앞으로 1년밖에 못 산다면 홀든 콜필드는 어떻게 할까?
유쾌하고 엉뚱한 시한부 소년, ‘호밀밭의 파수꾼’과 만나다!

 

 

창비청소년문학 시리즈 57권으로 특별한 상황에 처한 소년의 유쾌한 성장기를 다룬 『보트 위의 파수꾼』(Catcher, Caught)이 출간되었다. 미국의 소설가 세라 콜린스 호넨버거가 쓴 이 장편은 백혈병에 걸린 10대 소년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버지니아의 작은 마을에 사는 조숙한 소년 대니얼은 어느 날 앞으로 일 년밖에 살지 못한다는 시한부 선고를 받는다.

대체 의학을 고집하는 히피 출신 부모님, 삐딱선을 타는 단짝 친구, 이사 온 여자아이와의 사랑까지. 산더미 같은 고민거리에 좌충우돌하지만 대니얼은 결코 주저앉지 않는다.

세계적인 고전 『호밀밭의 파수꾼』(The Cather in the Rye)을 읽고 깊은 인상을 받은 대니얼은 매사에 주인공 홀든 콜필드를 대입하며 자신만의 세계관을 만들어 간다. 대니얼의 시점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는 시종일관 따뜻하고 유머를 잃지 않는다. 인생, 가족, 우정, 사랑에 관한 대니얼의 고민을 함께하다 보면 자신만의 깨달음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세라 콜린스 호넨버거

    작가의 세 번째 소설 『보트 위의 파수꾼』은 백혈병에 걸렸지만 부모님이 일반적인 치료법을 거부하는 10대 소년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호밀밭의 파수꾼』의 주인공인 홀든 콜필드의 목소리를 통해 오늘날의 10대 청소년들과 다시 소통하고 싶은 마음에 집필한 작품이다. 『보트 위의 파수꾼』을 쓴 이후에 저자도 공격적인 암과 사투를 벌였다. 현재는 병세에 차도를 보이며 버지니아 강가의 자택에서 위기의 가족을 다룬 차기작을 […]

  • 이은선

    연세대학교 중문과와 같은 학교 국제학대학원 동아시아학과를 졸업했다. 편집자와 저작권 담당자로 일했으며, 현재는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화성의 인류학자』『통역사』『몬스터』『넌 네가 누구라고 생각해?』『딸에게 보내는 편지』『노 임팩트 맨』 등이 있다.

작가에게 모티브를 제공한 『호밀밭의 파수꾼』은 이 책 안에서도 학생들의 필독 도서로 설정되어 있을 만큼 고전 중의 고전이다. 출간되고 육십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 전 세계의 독자들에게 사랑받는 이유는 주인공 홀든의 독백에 심장을 때리는 울림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값비싼 사립 학교로 대변되는 세상에 적응하지 못하고 계속 튕겨져 나오는 홀든의 모습은 젊은 독자들에게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