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나는 동시 따 먹기

책 소개

한 시인의 집념 어린 실천이 책으로 담기다

 

동시는 아이들이 우리말의 아름다움과 재미를 맛보고, 세상을 바라보는 속 깊은 시선을 느낄 수 있는 문학 장르다. 초등국어 교과서에 동시가 여러 편 실려 있지만 대체로 느낌 말하기, 반복되는 말 찾아보기 등 언어교육에 치우친 방법으로 동시를 다루고 있어 동시를 지루하고 어려운 것으로 생각하는 아이들이 많다. 김미혜 시인은 이러한 현실을 안타까워하며 아이들이 동시와 가까워질 수 있도록 지역 도서관에서 ‘동시 따 먹기’라는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이 책은 김미혜 시인이 수 년 동안 아이들과 함께 해온 다양한 동시놀이를 담아 펴낸 것이다.

 

동시는 외워야 할 숙제가 아니라 신나는 놀잇감이다

이 책에 실린 활동들을 살펴보면 동시가 얼마나 풍성하고 다채로운 놀잇감인지 알 수 있다. 동시를 읽은 뒤 자연 속으로 뛰어들어가 꽃이나 나무를 만나는가 하면, 동시의 내용으로 친구들과 함께 무대에서 연극을 하고, 상상력을 동원해 만화를 그리거나, 즉흥적으로 랩을 불러 보기도 한다. 아이들이 동시에 재미를 붙일 수 있도록 활동에 놀이적인 요소를 적극적으로 끌어들인 점이 돋보인다. 이렇게 놀면서 아이들은 문득 자신의 내면을 돌아보게 되고, 이웃의 처지를 막연하게나마 헤아려보며, 자연과 세상의 여러 사물과 교감하게 된다. 실제로 ‘동시 따 먹기’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아이들은 때로는 진지하게, 때로는 낄낄거리며 동시와 온몸으로 만났다. 이 책의 독자들 역시 동시를 읽는 새로운 즐거움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

 

풍요로운 문학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동시 37편

『신나는 동시 따 먹기』에는 계절별로 감상하기에 좋은 동시 37편이 실려 있다. 이 시들은 아이들이 재미있게 해볼 수 있는 활동을 염두에 두고 고른 것인 한편, 동시 선집으로도 부족함이 없도록 문학적 완성도가 높은 작품들로 엄선했다. 이원수, 윤석중, 권정생, 김용택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시인들의 동시집을 면밀히 검토하면서 해당 시인의 문학세계를 압축적으로 드러내면서도 아이들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시를 골랐다. 교과서에 실려 있어 아이들이 친숙하게 여기는 시도 빼놓지 않았으며, 보다 풍요로운 문학체험을 위해 전래동요, 산문시 등 다양한 형태의 작품을 고루 실었다.

시에 덧붙여진 짤막한 해설은 교과서적인 설명이나 분석이 아니라 아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렇다고 아이들의 입맛에 맞춰 마냥 쉽고 재미있게 쓰인 것은 아니다. 아이들이 시를 관통하고 있는 심상이나 세계관에 접속할 수 있도록 시와 아이들 사이를 잇는 디딤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는 진지하게 시를 쓰는 시인이자 아이들과 노는 것을 좋아하는 어른인 김미혜 시인만이 펼쳐 보일 수 있는 역량일 것이다. 해당 시가 간직하고 있는 정서와 세계관을 온전히 간직하면서도 아이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방법들을 고민하고 실천해 왔기 때문에 가능한 결과물인 것이다.

 

신나는 동시 따먹기

정답에 길들여지지 않은 풋풋한 동심

 

『신나는 동시 따 먹기』에는 초등학교 저학년부터 고학년까지 김미혜 시인과 함께 ‘동시 따 먹기’ 수업을 해온 아이들의 시와 그림이 다수 실려 있다. 곱고 예쁜 단어로 착한 마음을 노래한 작품이 아니라 다소 거칠고 투박하지만 아이들의 속마음이 꾸밈없이 진솔하게 드러난 작품들이다. 도시 아이들에게 제발 쌀밥 좀 먹고 살자고 호소하는 서정홍 시인의 「편지」를 읽고 한 아이는 농촌 아이들에게 ‘라면, 햄버거 안 먹으면/슈퍼마켓 햄버거집/무얼 무얼 팔고 사냐’고 편지를 썼다. 정답에 길들여지지 않은 풋풋한 동심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대목이다. 또한 자신의 잘못을 솔직하게 고백하는 시, 친구를 남몰래 흉보는 시 등을 여과없이 수록해 아이들이 느끼는 자연스러운 감정을 날것 그대로 풀어낼 수 있도록 배려했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은 자기 또래의 친구들이 쓴 시를 읽고 더욱 편안한 마음으로 시를 쓸 수 있으리라 여겨진다. 예쁜 단어를 골라 그럴듯하게 쓰는 것이 중요하지 않다는 것, 자신의 마음속에서 일어난 일을 꾸밈없이 쓰는 것이 곧 시가 된다는 것을 책에 실린 친구들의 작품을 통해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신나는 동시 따 먹기』를 제대로 활용하는 방법

 

1. 혼자보다는 여럿이 함께!

이 책에 실린 활동들은 대체로 혼자서도 거뜬히 할 수 있는 활동이지만 여럿이 함께 할 경우 더욱 즐겁다. 가정에서라면 부모와 아이가 함께 시를 읽고, 각자가 지은 시를 통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 교실이나 도서관에서라면 혼자서는 하기 힘든 활동을 친구들과 힘을 합쳐 해봄으로써 뿌듯한 성취감을 얻고, 친구의 속마음이나 숨겨진 매력을 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학부모나 선생님의 입장에서도 아이의 속 깊은 이야기를 만나고 미처 몰랐던 아이의 재능을 만나는 기회가 될 것이다.

 

2. 한꺼번에 많이 하기보다는 조금씩 천천히!

이 책에는 37편의 시와 100개가 훌쩍 넘는 활동들이 담겨 있다. 이 모든 활동을 가능한 빨리, 많이 해 보려는 욕심을 내지 말기를! 한 편의 시가 오랫동안 아이들의 마음에 남아 있을 수 있도록 느린 호흡으로 한껏 여유를 부리며 이 책을 읽어 나가길 바란다. 어떤 시가 유난히 마음에 든다면 새로운 활동을 추가해 볼 수도 있고, 어떤 시가 유난히 마음에 차지 않는다면 활동의 내용을 바꾸어 가면서 각자 자신만의 ‘동시 따 먹기’를 만들어 가 보자.

 

3. 나만의 책을 완성해 보자

이 책에서 글쓰기나 그림그리기 활동을 제안한 경우에는 그 활동을 직접 해볼 수 있도록 빈칸을 마련해 두었다. 즉 이 책은 미완성인 형태로 독자의 손에 전달되었으니 독자가 부지런히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며 빈칸을 채워 나가야 한다. 그러다 보면 이 세상에 한 권밖에 없는 자신만의 책을 완성하게 될 것이다.

목차

머리말 – 우리는 까불이 시인이에요

01 햇빛 발자국마다 – 김미혜「그냥 제비꽃」
02 이름을 붙여 보자 – 윤동재「누구일까」
03 무엇이 들어 있을까 – 윤복진「씨 하나 묻고」
04 나무 나무 무슨 나무 – 전래 동요「나무 타령」
05 땟국이 반질반질 – 이문구「개구쟁이 산복이」
06 손 따라 콩당꽁 – 안학수「공기놀이」
07 건드리면 옴추락 – 권태응「달팽이」
08 작은 모자 큰 모자 – 신현득「장독간」
09 힘내세요! – 이종택「아버지 구두」
10 언제 다시 오시려나 – 김미혜 「딱 하루만」

여름

11 밤이 이슥토록 – 이문구「허풍쟁이 풍뎅이」
12 이이이창 이이이창 – 윤형용「매미」
13 토마토는 왜 키가 작을까 – 권태응「땅감나무」
14 전 까만 콩이에요 – 김미혜「콩벌레」
15 우리 이웃에게 – 정세기「대낮」
16 아~ 입을 벌려 봐 – 최명란「수박씨」
17 치과에 간 날 – 권오삼「무시무시한 이빨 치료」
18 빗소리 음악회 – 전래 동요「비야 비야 오지 마라」
19 다만 이름이라도 – 김은영「숲 하나」

가을

20 이리 와서 앉아라 – 남호섭「잠자리 쉼터」
21 밥 먹고 살자 – 서정홍「편지」
22 동생 따라 우물우물 – 윤동재「할머니 입」
23 인기 짱 – 이정록「바쁜 내 콧구멍」
24 안 돼 안 돼 – 김은영「내가 가장 싫어하는 것」
25 키 컸으면 좋겠네 – 윤석중「키 대보기」
26 비행기가 잔잔잔 – 김녹촌「바람개비」
27 힘차게 폴짝! – 김종상「메뚜기」
28 1등은 1등이었지만 – 김명수「운동회 날」

겨울

29 맨발로 아장아장 – 이원수「겨울 물오리」
30 곰아 곰아 어디 가니 – 김바다「잠이 안 와」
31 멍멍개야 짖지 마라 – 전래 동요「자장자장 워리자장」
32 더 당당하게 – 권정생「고무신 2」
33 내 인생의 주인은 나 – 임길택「나 혼자 자라겠어요」
34 거미줄 집 바람 집 – 이성자「철이네 시골집」
35 내 눈 돌려줘 – 김용택「지렁이 눈」
36 고양이가 울었다 – 이상교「야아옹 야옹」
37 무엇을 담을까 – 남호섭「타임캡슐 속의 필통」

작품이 수록된 책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미혜

    1962년 서울에서 태어나 경기도 양평에서 자랐습니다. 2000년 『아동문학평론』에 동시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고, 『아기 까치의 우산』으로 제5회 ‘오늘의 동시문학상’을 받았습니다. 동시집 『아빠를 딱 하루만』 『안 괜찮아, 야옹』, 동시 놀이책 『신나는 동시 따 먹기』, 동시 그림책 『꽃마중』, 그림책 『저승사자에게 잡혀간 호랑이』 『돌로 지은 절 석굴암』 『분홍 토끼의 추석』 등을 냈습니다.

  • 장경혜

    1976년에 태어났고, 성신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한겨레 일러스트레이션 학교에서 그림책 과정을 수료했으며, 그림책 『둥근 해가 떴습니다』를 냈고, 『욕 시험』 『바다가 海海 웃네』에 그림을 그렸다. Born in 1976, Jang Gyung-hye studied Korean literature (BA) at Sungshin Women’s University. She has completed the picture book program in the Hankyoreh Society of Illustrators (SI) Picture Book School. She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