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너구리삼총사

꼬마 너구리 삼총사

책 소개

제1회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 수상작가 이반디의 첫 동화집 『꼬마 너구리 삼총사』가 출간되었다. 익숙한 곳을 새롭게 보게 되고, 힘을 합쳐 악당을 물리치고, 자존감을 회복하는 이야기들이 어린이들의 성장에 있어 꼭 필요한 주제를 전한다. 수상작 「꼬마 너구리 삼총사」를 포함한 연작동화 세 편이 실렸다.

 

 

 

당당한 목소리로 새로운 어린이상을 그려낸 신인작가의 첫 동화집

 

 

 

「꼬마 너구리 삼총사」는 동화다운 안정된 문장, 매력적인 캐릭터들,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재미 등이 돋보였다. 풍자적 유머가 있고 주제의식도 살아 있다. 그림책을 넘기듯 머릿속에 선연히 그려지는 생생한 장면 전환들도 장점이다. 모처럼 저학년용 동화에서 보여주는 이 작가만의 미덕은 신인으로서의 가능성에 값할 만하다. _ 김기정 원종찬 최은경(제1회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 동화 부문 심사평에서)

 

 

 

제1회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의 수상작은 ‘역량 있는 신예 작가를 발굴’하고자 제정된 상의 취지에 맞춤하게도 당당한 목소리로 생기 넘치는 어린이상을 그려낸 이반디의 단편동화 「꼬마 너구리 삼총사」였다. 놀기 좋아하고 언제나 뭉쳐 다니는 꼬마 너구리들로 어린이들의 생생한 모습을 그려낸 감각과, 짧은 이야기 속에 모험을 떠나는 과정 자체를 모험으로 구현해낸 신인답지 않은 솜씨는 ‘새 목소리에 목마른’ 심사위원은 물론 우리 아동문학에도 더없이 반가운 것이었다. 『꼬마 너구리 삼총사』는 ‘짱이’ ‘퉁이’ ‘뚱이’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연작동화 세 편을 엮은 것이다.

 

 

 

답답한 생활동화의 틀을 벗어난 반가운 의인동화

 

 

 

『꼬마 너구리 삼총사』는 유년기 아이들의 사랑을 받는 의인동화로 집과 학교, 학원을 오가는 아이들의 갑갑한 일상 공간을 벗어난 점이 우선 돋보인다. 주인공 역시 학업에 짓눌린 어린이 대신 호기심 많고 모험심이 넘쳐나는 건강하고 발랄한 꼬마 너구리들이 차지했다. 이들은 어른들이 부정적인 말로 모험을 말리거나 힘과 권력을 이용해 순종을 강요해도 결코 의기가 떨어지는 법이 없다. 맛있는 사과와 멋진 새가 있는 이야기 속의 마을을 찾아 거침없이 앞으로 나아가고 폭언을 일삼는 악당에게 한 마디도 지지 않고 대꾸한다. 이처럼 긍정적면서 실제로 행동하는 주인공은 단박에 어린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이른바 조연 동물들을 의인화한 데서도 작가의 역량이 돋보인다. 겨울을 날 채비를 치밀하게 하는 청설모 꼼꼼 씨나, 멀리 갈 수 없어 책에서 보고 배운 것으로 체험을 대신하는 거북이 줄줄 씨, 깡충깡충 쉴 새 없이 집과 아이들을 돌보는 토끼 아줌마 등은 실제 동물의 특성을 살려 그 성격을 만들어낸 것이어서 더욱 매력이 있다.

 

 

 

이로써 동화는 이전의 것들과 전혀 다른 주제를 자유롭게 펼칠 수 있게 되었다. 표제작 <strong>「꼬마 너구리 삼총사」</strong>는 이야기 속의 멋진 ‘모랑모랑 마을’을 찾아 세 너구리가 길을 떠나는 소동을 담고 있는데, 근사한 ‘모랑모랑 마을’이 너구리들이 살고 있는 마을의 옛 이름이라는 것이 밝혀지면서 흥미롭게도 이 모험을 떠나는 과정 자체가 모험이 되었다. 더불어 아이들이 발을 딛고 사는 ‘이곳’의 소중함을 새삼 절감하게 한다. <strong>「서쪽 숲에서 생긴 일」</strong>은 숲의 악당 괴팍 씨(멧돼지)의 폭압에 시달리는 동물들을 구하는 모험을 담았다. 무서운 악당에게 당당히 맞서고, 작은 동물들의 힘과 지혜를 모아 악당을 물리치는 이 이야기는 고압적인 어른들에게 억눌린 어린이들의 마음을 대신 풀어줄 것이다. 이러한 해소는 <strong>「새빨간 도토리」</strong>에서도 찾을 수 있다. 뚱뚱하다는 이유로 부모의 걱정을 듣고 위축된 뚱이가 마법 열매의 힘으로 날씬한 모습이 되었을 때, 친구들은 ‘힘세고 나무 잘 타는’ 뚱이만을 친구로 인정했고 이를 계기로 뚱이는 “뚱뚱해도 나고, 날씬해도 나야!” 하는 깨달음을 외치며 비로소 자신의 모습을 되찾는다. 귀한 자기 긍정이다. 이처럼 익숙한 곳을 새롭게 보게 하고, 힘을 합쳐 악당을 물리치고, 자존감을 회복하는 이야기들은 어린이들의 성장에 있어 꼭 필요한 주제를 전하고 있다.

 

 

 

유머와 풍자, 주제의식이 살아 있는 오늘의 동화

 

 

 

『꼬마 너구리 삼총사』에는 풍자적 유머와 주제의식이 살아 있다. 준비물을 챙기거나 책에 있는 내용을 맹신하느라 모험을 주저함으로써 일상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는 어른들과, 가슴이 벅차오르는 모험을 통해 ‘늠름해진’ 꼬마 너구리들은 선명한 대비를 이룬다. 어린이만큼도 사리 분별을 하지 못할 뿐 아니라 약자의 말은 전혀 알아듣지 못하고 강자의 편만 드는 재판관 똑똑 씨 역시 현실을 꼬집는 바가 있다. 그런가 하면 너구리들의 모험이 치매로 정신이 오락가락하는 흰코 아저씨의 어린 시절과 맞닿는 순간 독자의 마음에는 ‘동화’만이 줄 수 있는 따뜻한 감동이 전해진다. 어른들의 만류를 뿌리치고 모험을 떠나되 결코 그 어른들을 부정하지만은 않기 때문에 어린이독자들은 안심하고 책 속의 모험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이야기를 더욱 생생하게 만드는 정감어린 그림도 발군이다. 너구리의 뒷모습에 투영된 어린이의 몸짓, 거북이 줄줄 씨가 등 껍데기를 의자 삼아 앉아 책을 읽는 모습, 성격을 극대화한 듯 과장된 악당 괴팍 씨의 모습 등은 어린이들의 독서를 한층 풍요롭게 해줄 것이다.

 

 

 

 

 

작품 줄거리

 

 

 

「꼬마 너구리 삼총사」 너구리 짱이는 곰 흰코 아저씨로부터 낙원과도 같은 ‘모랑모랑 마을’에 대해 듣고는 친구 퉁이와 뚱이를 모아 모험을 나선다. 가는 길에 만난 청설모 꼼꼼 씨는 모험을 위한 준비물을 잔뜩 일러주고, 거북이 줄줄 씨는 필요한 건 모두 책에 있다면서 모험을 말리고, 뱀 흥 씨는 셋을 이간질하지만 너구리 삼총사는 그런 말에 귀 기울이지 않는다. 길 떠난 너구리들이 지칠 무렵, 지나는 새로부터 너구리들이 살고 있는 마을이 바로 ‘모랑모랑 마을’이라는 것을 알게 된 삼총사는 기쁜 마음으로 집으로 돌아온다.

 

 

 

「서쪽 숲에서 생긴 일」 너구리 퉁이는 눈 밑이 검어지고 자리에서 못 일어나는 엄마를 위해 두더지 굼굼 할머니가 알려준 불꽃 열매를 찾기 위해 짱이, 뚱이와 함께 무서운 서쪽 숲으로 간다. 그런데 숲의 멧돼지 괴팍 씨는 얼토당토않은 이유로 너구리들을 잡아 가두고 일을 시킨다. 너구리 삼총사는 이미 오랜 노동에 시달려 마음과 몸이 지친 작은 동물들을 독려해 힘과 지혜를 모아 괴팍 씨를 물리친다. 돌아와 보니 퉁이 엄마는 아픈 게 아니라 동생을 가진 것이었다.

 

 

 

「새빨간 도토리」 먹기 좋아하는 너구리 뚱이는 뚱뚱한 몸매 때문에 엄마 아빠에게 늘 구박을 받고 그때마다 주눅이 든다. 어느 날 우연히 새빨간 도토리를 삼킨 뚱이는 자신이 바라는 대로 자기 모습이 바뀐다는 걸 알게 되고 몸이 가벼운 여우 등 날쌘 동물로 변신을 거듭한다. 급기야 이름까지 “왕날렵 빠른발 반짝똘똘 인기왕짱 뚱이”로 바꾼 뚱이는 친구들도 자신을 몰라보자 처음엔 기분이 좋지만 함께 놀 친구가 없어지자 큰 소리로 불만을 터뜨린다. 드디어 자신이 원하는 것을 자기 입으로 말하게 된 뚱이는 제 모습으로 돌아오고 다시 만난 친구들과 ‘삼총사’가 되어 놀러 간다.

목차

꼬마 너구리 삼총사
서쪽 숲에서 생긴 일
새빨간 도토리
작가의 말_비밀 친구들이 들려준 이야기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이반디

    연세대학교에서 의류환경학을 공부했습니다. 「꼬마 너구리 삼총사」로 제1회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동화 부문)을 받았습니다. 저학년 동화 『꼬마 너구리 삼총사』 『호랑이 눈썹』 『도레미의 신기한 모험』 등을 펴냈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