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불고 싶은 날

책 소개

발랄한 감각과 산뜻한 언어로 주목받는 신예 정유경의 첫 번째 동시집. 오늘의 아이들을 바라보는 참신한 시선과 신인다운 새로운 시도들이 돋보인다. 시인은 교사의 자리에서도 아이들의 처지를 먼저 헤아리고, 자신의 삶을 반성적으로 돌아보는 한편 사회문제에도 관심을 놓치지 않는다. 무엇보다, 저마다 다른 아이들의 고민과 생각 들을 산뜻한 언어로 생생하게 그려낸 점이 미덥다. 와그르르 떠드는 아이들의 목소리가 들려오는 반가운 동시집이다.

목차

머리말 친구야, 안녕!

제1부 2009년 9월 9일 9시 9분 9초
날 좋아하나 봐
잘했군 잘했어
비밀
윙크놀이
라면
로미오와 줄리엣
시험을 보다가
정신통일
2009년 9월 9일 9시 9분 9초

제2부 빨간 색연필의 저주
빨간 색연필의 저주
동생 그네 태우기
풀고 풀리고
바퀴벌레 학교
감기
우리 집 일기예보
복숭아 엉덩이
깍두기
석류

룩*퉁*쏙*쏙

제3부 까불고 싶은 날
까불고 싶은 날
푸른 꽃
머릿니가 돌면
내 친구 김성덕
얇아서
사월에
부르자
꼬리
열성 교사 이 선생님

제4부 해와 귤
누가 누구를 닮았나
이른 봄날
도깨비풀이 이겼다
뻐꾸기와 나와
풀벌레 이야기꾼
해와 달과 별
봄에 관한 시시한 수수께끼
맨드라미
해와 귤
가을이 좋아

제5부 고릴라야 미안해
고릴라야 미안해
착한 커피
거룩한 밥
가운뎃손가락

산뽕나무 식구들
까마귀
두기

해설 발랄한 언어감각과 진실한 삶의 태도 _김제곤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정유경

    鄭有耕 경기도 의정부에서 태어났습니다. 강원도 춘천에서 초등 교사로 일하며 어린이문학을 공부합니다. 2007년 『창비어린이』 가을호에 「정신통일」 외 1편을 실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고, 2010년 동시집 『까불고 싶은 날』을 냈습니다.

  • 조미자

    1973년 춘천 출생. 홍익대학교 회화과 졸업. 『별볼일 없는 4학년』(창작과비평사 1996) 『기역은 공』 『이 세상이 아름다운 까닭』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현재 춘천의 작업실에서 어린이 책에 그림 그리는 일을 하고 계십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