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금징금 징금이

책 소개

“헛따 여봐라 이놈아, 내 돈 석 냥 갚아라!”

 

빚쟁이 징금이가 돈 석 냥을 받으려 마을에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마을 사람들은 당당하게 “네 돈 석 냥 갚아 주마!”라고 받아칩니다. 징금이는 마을을 돌아다니며 돈 석 냥 대신 마을 사람들이 던져준 온갖 물건들로 몸을 불려 갑니다. 점점 커져만 가는 욕심보 징금이, 과연 어떻게 될까요?

 

『징금 징금 징금이』는 물질만 중요시 여기는 세태를 풍자한 전래요 ‘징금타령’을 그림책작가 윤정주의 재미난 그림을 통해 재해석한 그림책입니다. 비장하면서도 폭소를 자아내는 노랫말과 능청스러운 그림이 조화를 이루어 전래요의 색다른 재미를 전해줍니다.

 

 

 

 

 

유머와 생명력이 넘쳐나는 노동요 ‘징금타령’

 

 

 

이 그림책의 바탕이 된 ‘징금타령’은 영호남 지방에서 불리던 노동요입니다. 무주 지방에서 채록된 노래에 다른 지역 노래를 보태고 빼서 그림책을 만들었습니다. ‘징금이’가 무엇이냐를 놓고 여러 말이 있는데 이 책에서는 ‘민물에 사는 새우 이름인 징거미의 다른 말’이라는 해석을 바탕에 두었습니다. 먹성이 좋고 집게발이 몸보다 서너 배 크며 밤에 주로 활동하는 징거미는 성질이 사나워서 몸집이 훨씬 큰 붕어에게도 흔히 대든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비장한 듯 느껴지는 노랫말이 충격적이기도 하지만 익살과 해학이 합쳐져 배포 있고 힘찬 생명력이 느껴집니다.

 

권정생 선생님도 “징금타령은 풍자시로서 최고봉의 걸작이며 어떤 시인도 감히 이런 복잡 미묘한 감정 묘사는 흉내 내지 못할 것”(『오물덩이처럼 딩굴면서』, 종로서적 1986)이라고 극찬했습니다.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할 정도로 재미있지만 한편으로는 노래 부르는 서민들의 마음이 진솔하게 다가오며 또 다른 감동을 전해줍니다. 비장한 노랫말에는 서민들의 호탕한 기질과 생의 의지가 꾸밈없이 담겨 있어 참된 아름다움을 느끼게 합니다.

 

 

 

유쾌한 그림책작가 윤정주의 해학적인 그림

 

 

 

징금타령은 물질만능의 세태를 익살스럽게 꼬집고 있습니다. 화자인 ‘징금이’가 자기 돈 석 냥을 내놓으라고 재촉하면 노래를 받는 사람은 내 몸 한 구석을 팔아도 그 정도 돈을 갚을 수 있다며 호기롭게 응수합니다. 신체의 일부분을 떼어낸다는 표현이 자칫 비장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그 속에는 돈보다는 몸이, 사람이 소중하다는 의미가 숨어 있습니다. 이런 속뜻은 해학적인 그림에서 잘 드러납니다. 빚쟁이 징금이는 작은 흙덩어리 모습으로 처음 마을에 나타납니다. 하지만 사람들이 던져준 여러 생활도구들로 몸이 커지자 점점 더 욕심을 부리기 시작합니다. 결국 징금이는 욕심에 눈이 멀어 처음의 모습을 잃고 징거미로 변해 버립니다. 물질로 아무리 채우려 해도 마음은 채워지지 않는다는 것이 드러나는 마지막은 슬프면서도 상징적입니다. 반면 몸의 일부분을 던져주고도 아무렇지도 않게 묵묵히 자기 일을 하는 사람들의 모습은 순박하고 편안하게 그려져 있습니다.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주제와 이야기를 편안하고 해학적인 그림으로 풀어낸 작가의 솜씨가 돋보입니다.

 

 

 

주거니 받거니 따라 부르는 놀이 노래 ‘징금타령’

 

 

 

징금타령은 놀이 노래로도 많이 불렸습니다. 보통 두 사람이 메기고 받으면서, 몸짓으로 몸의 일부분을 옆 사람에게 떼어 주는 흉내를 내며 불렀습니다. 머리통은 ‘바가지’, 손은 ‘갈퀴’ 등으로 몸의 각 부위를 생활 도구에 비유하는 부분은 ‘우리 몸에 이렇게 여러 가지 쓰임이 있었구나’ 하고 감탄하게 만듭니다. 부르는 사람에 따라 몸의 부위와 쓰임을 자유롭게 바꿔 부르는 것도 재미 중 하나입니다. 『징금 징금 징금이』는 징금타령의 매력과 흥겨움을 다시 살려 독자에게 전해줍니다. ‘헛따 여봐라 이놈아’ ‘징금 징금 징금아’를 반복하며 운율을 살려 놓아, 소리 내어 흥겹게 따라 부를 수 있습니다. 노랫가락이 일정하니 우리 몸속에서 다른 생활 도구들을 끌어내 불러보거나 여러 가지 쓰임으로 바꿔 부르면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습니다.

 

 

 

우리시그림책에 대하여

 

 

 

시와 그림의 독특한 결합 방식으로 그림책의 새 가능성을 보여주는 씨리즈. 어린이들을 위해 엄선한 옛노래, 현대시, 어린이시를 토대로 그 안에 담긴 운율과 이미지, 삶에 대한 성찰을 재미있고 깊이 있는 그림으로 펼쳐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프랑스, 일본 등에 번역 출판되고 각종 국제전시에 초청받는 등 해외에서도 그 진가를 인정받았습니다.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윤정주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습니다. 『씨앗을 지키는 사람들』『블루시아의 가위바위보』 『짜장면 불어요!』등 많은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다. 제2회 ‘신한 새싹 만화상’ 은상을 받았다. 『씨앗을 지키는 사람들』 『신기한 시간표』 『애벌레가 애벌레를 먹어요』 『누가 웃었니?』 『심청전』 『축구 생각』 『짜장면 불어요!』등에 그림을 그렸다. 어린이 교양지 월간 『고래가 그랬어』에 만화 『뚝딱뚝딱 인권 짓기』를 연재했다.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