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싸이드 학교가 무너지고 있어

책 소개

이 책은 기상천외한 상상력과 유쾌한 풍자로 가득한 루이스 쌔커 장편동화 『웨이싸이드 학교 별난 아이들』(창비아동문고 223)의 후속작으로, 루이스 쌔커의 출세작 ‘웨이싸이드 학교’ 씨리즈 두 번째 권이다. 전작의 배경과 인물은 그대로다. 실수로 지어진 30층짜리 학교 웨이싸이드 학교의 30층 교실. 여기서 서로 자기가 더 괴짜라 우기는 아이들 30명과 별난 교사가 30가지의 포복절도할 이야기를 쏟아낸다. 학교에 찾아온 노숙자한테 듣는 천재 되는 법, 책을 뒤에서부터 읽어야 토하지 않고 이해할 한 여자아이의 지각 사연, 귀여움을 유지하기 위해 새 앞니를 부러뜨리려는 아이 이야기, 아이를 때리다 소금물을 뒤집어쓴 선생님 이야기 등, 장마다 펼쳐지는 우스꽝스럽고 비현실적이며 기괴하기까지 한 이야기들이 고정관념의 생산처이자 저장고인 학교와 어른들의 허위의식을 신랄하게 까발리고 뒤집는다. 자유로운 풍자정신과 기막힌 재미를 겸비한 루이스 쌔커의 또다른 명작으로, 전작의 강력한 매력에 빠진 독자라면 꼭 읽고자 할 책이다.

목차

1. 주얼스 선생님한테 배달 온 물건
2. 마크 밀러
3. 비비의 꼬맹이 남동생
4. 숙제
5. 양말 이야기 하나 더
6. 땋은 머리
7. 자유
8. 강아지 인형의 특기
9. 무쉬 선생님의 버섯 요리
10. 음악
11. 캐시와 디제이
12. 연필
13. 까르르 상자, 줄줄 새는 수도꼭지, 뱃고동
14. 캘빈의 중요한 결정
15. 그 사람이 돌아왔다!
16. 사랑하는 사람과 죽은 쥐
17. 뭐라고요?
18. 임시 교사
19. 나사가 풀린 날
19. 멋진 선생님
19. 영원에서 찰나로
20, 21, 22. 에릭, 에릭, 에릭
23. 앞니
24. 감자 이야기 하나 더
25. 양말이 안 나오는 이야기
26. 못된 주얼스 선생님
27. 주운 돈
28. 봘루시
29. 잃어버린 귀
30. 웨이싸이드 학교가 무너지고 있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루이스 쌔커

    1954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났다. 대학생 시절 초등학교 보조 교사로 일하면서 어린이청소년문학 작가가 되기로 결심, 자신의 경험을 살려 쓴 ‘웨이싸이드 학교’(Wayside School) 시리즈를 출간해 인기를 얻었다. 로스쿨에 진학해 잠시 변호사 일을 하기도 했으나 본격적으로 독자의 호평을 얻기 시작하면서 전업작가가 되었다. 현재 미국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가장 사랑받는 작가 가운데 한 사람으로, 1999년에 『구덩이』로 미국 어린이문학 최고 영예인 […]

  • 김중석

    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미술교육을 공부했다. 고등학교와 대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다가 30대 후반에 그림책 작가가 되었다. 그림책 『나오니까 좋다』, 산문집 『잘 그리지도 못하면서』를 지었고, 여러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렸다. 고양, 서울, 광주, 원주, 제주 등의 지역에서 성인을 위한 그림책 만들기 수업 및 ‘드로잉 교실’을 열었다. 순천에서 한글을 배우는 할머니들(‘순천 소녀시대’)과 함께 그림을 그린 이야기는 『우리가 글을 몰랐지 인생을 몰랐나』라는 책으로 만들어져 여러 매체에 소개되었고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지금은 그림책 작가이자 전시 기획자로 활동하고 있다.

  • 김영선

    서울대학교와 미국 코넬 대학교에서 영어교육과 언어학을 공부했다. 『처음 친구 집에서 자는 날』 『웨이싸이드 학교 별난 아이들』 『웨이싸이드 학교가 무너지고 있어』 『구덩이』 『우리들만의 규칙』 『무자비한 윌러비 가족』, ‘토비 터커, 나를 찾아서’ 씨리즈 등 여러 어린이 청소년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