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수장이 아들

책 소개

시와 그림의 독특한 결합 방식으로 그림책의 새 가능성을 보여주며, 완성도 높은 창작 그림책들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호평받고 있는 ‘우리시그림책’ 씨리즈에서 열 번째 책이 나왔다. 『석수장이 아들』은 1950년대에 채록한 전래동요를 익살스러운 그림으로 풀어낸 그림책이다. 석수장이 아들과 친구가 환상과 현실을 넘나들며 흥겹게 한판 말놀이 대결을 펼친다.

 

 

 

그까짓 석수장이! 나는 나는 이담에 아주 아주 부자가 되어 사냥이나 다닌다우

 

“너두 이담에 석수장이가 되겠수”라는 친구의 놀림에 “그까짓 석수장이!”라고 받아치는 석수장이 아들. 밀짚모자를 푹 눌러쓰고 있는 뒷모습에서 현실에 대한 불만이 가득 느껴진다. “나는 부자가 될 거야!” “그럼 나는 해가 되어 땀이 쭐쭐 나게 하지!” “그럼 나는 구름이 되어 해를 날려 버리지!” 이렇게 이어지는 석수장이 아들과 친구의 말싸움은 어린 시절 누구나 한번쯤 해본 기억이 있을 정도로 친숙하다. 부자가 되고 구름이 되고, 해가 되고 바람이 되고…… 한 장 한 장 책을 넘기다 보면 어느새 석수장이 아들과 친구의 싸움은 노래가 되고, 현실과 판타지, 부정과 긍정을 넘나드는 한바탕 놀이가 된다.

 

 

 

아니, 내가 말을 잘못했다 나는 나는 이담에 석수장이가 된다누

 

석수장이 아들은 정신없이 말싸움을 하는 사이 자기도 모르게 “석수장이가 되어 꼴로 꼭꼭 부려 버리지!”라고 대꾸한다. 두더지가 훌륭한 사윗감을 얻으려다 결국은 같은 두더지를 사위로 맞는다는 ‘두더지 사위 찾기’ 이야기나 나그네의 외투를 벗기려고 바람과 해가 대결하는 ‘해와 바람과 나그네’ 이야기와 같이 『석수장이 아들』도 평범하지만 중요한 진리를 품고 있다. “아니, 내가 말을 잘못했다”고 말하며 머리를 긁적이는 석수장이 아들…… 그 옆에서 석수장이 아버지는 어느새 일을 마치고 땀을 닦으며 싱긋 웃는다. 아들과 함께 돌아가는 아버지의 뒷모습이 더없이 듬직하다. 언제나 묵묵히 자리를 지키고 있어 가끔은 그 소중함을 잊게 되는 ‘아버지’의 마음이 성큼 마음속을 파고든다. 더불어 자연으로부터 가져와 손으로 직접 창조하는, 오랜 옛날부터 우리 곁에 있었던 노동의 가치가 새삼스럽게 다가온다. “나는 이담에 석수장이가 된다누.” 하고 외치며 모든 것을 끌어안는 명쾌한 어린이들의 세계가 웃음짓게 한다.

 

 

 

화가 권문희의 재기발랄한 그림

 

이 책이 어린이들에게 아버지의 뒷모습을 눈여겨보게 했으면 좋겠다는 화가의 바람 때문인지, 마지막에 혼자 남은 장승의 은근한 웃음은 변함없는 애정으로 우리를 감싸안는 아버지들의 모습을 닮았다. 『줄줄이 꿴 호랑이』(사계절 2006)로 어린이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화가 권문희는 이번 그림책에서 환상과 현실을 넘나들며 변신 놀이를 펼치는 아이들의 모습을 파랑과 노랑의 색감을 통해 발랄하고 정감 있게 그렸다. 석수장이 아들과 그 친구의 표정과 몸짓 하나하나에 익살과 개성이 넘치고, 무심한 듯 그려진 석수장이의 뒷모습은 잔잔한 여운을 남긴다.

 

 

 

세계적으로 호평받는 우리시그림책

 

2003년 첫 번째 권 『시리동동 거미동동』을 시작으로 『석수장이 아들』까지 총 열 권의 시그림책을 출간하며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우리시그림책’ 씨리즈는 해외에서도 그 진가를 인정받고 있다. 2005년 프랑크푸르크 국제도서전에서 『시리동동 거미동동』 『넉 점 반』 『낮에 나온 반달』 『길로 길로 가다가』 네 권이 ‘한국의 그림책 100선’에 선정되었고, 금년 9월 브라티슬라바 일러스트레이션 비엔날레 BIB(Biennial of Illustrations Bratislava) 전시에 『영이의 비닐우산』 『준치 가시』 『여우난골족』 세 권이 선정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해외 시장 진출 역시 활발하다. 첫 책인 권윤덕의 『시리동동 거미동동』과 세번째 책인 윤석중 시, 이영경 그림의 『넉 점 반』이 금년 5월 일본 후꾸인깐쇼뗀(福音舘書店)에서 각각 『しろいは うさぎ』, 『よじはん よじはん』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었다. 『넉 점 반』은 2006년 프랑스 삘리뻬 삐끼에 출판사에서도 출간되어(Quatre points et demi, Picquier jeunesse)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윤동재 시, 김재홍 그림의 『영이의 비닐우산』은 2006년 일본에서 출간되어(ヨンイのビニ-ルがさ, 岩崎書店) 널리 읽히고 있고, 일본 그림책 전문가 107인 설문조사에서 ‘2006년의 그림책’ 베스트 2위로 선정되었다(번역 그림책 부문, 『이 그림책이 좋아요』 平凡社). 『영이의 비닐우산』은 프랑스 디디에 쥬네스(Didier Jeunesse) 출판사에서도 출간될 예정이다. 정순희의 『새는 새는 나무 자고』도 일본 출판이 결정되어 독자들과 만나기를 기다리고 있다.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권문희

    서울대학교 동양화과를 졸업했다. 그림책으로 『줄줄이 꿴 호랑이ꡕ를 냈고 『까치와 호랑이와 토끼』 『달님은 알지요』 『백구』 들에 그림을 그렸다. 그림책 『석수장이 아들』을 작업하면서 자연 안에서 소박한 생활미를 추구하던 옛 어른들의 건강한 심성을 닮고자 했다. 달・리 크리에이티브 그림책 기획 디자인 글쓰기를 하는 사람들의 모임이다. 우리 자연, 우리 생활, 우리 전통 속에 담겨 있는 아름다움을 그림책으로 이어가려 한다. ‘우리시그림책’은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