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씨 할아버지 우장춘

책 소개

역사 속에 살아 있는 인물을 만나다

 

 

‘내가 만난 역사 인물 이야기’ 씨리즈는 역사 속 인물들이 어린이 곁에 한층 더 가깝게 다가가고, 살아 숨쉬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펴내었다.

 

어느 사람이든 처음부터 ‘영웅’이나 ‘위인’으로 태어나는 것은 아니다. 지금 시대에 태어났더라면 오늘날의 어린이와 비슷한 삶을 살았을 것이다. 다만 살아가면서 자신을 좀더 깊이 들여다보고, 끊임없이 노력하여 공동체와 미래를 위해서도 중요한 업적을 남긴 것이다.

 

같은 시대를 산 보통의 인물들보다는 분명 뛰어난 인물이지만, 그 뛰어남이 ‘비범함’이나 ‘위대함’이라기보다는 자신이 생각하고 믿는 것을 구체적으로 실현한 ‘행동하는’ 인물이라는 데 초점을 맞추었다.

 

인물의 생애와 생각을 한층 더 입체적으로 보여 주기 위해 ‘내가 만난 역사 인물 이야기’는 다양한 정보를 마련하였다. 인물이 살던 시대를 이해할 수 있게 세심하게 들여다보는 ‘돋보기’와 ‘현장 뉴스’, 인물과 관계된 사건을 여러모로 파헤쳐 보는 ‘카메라 출동’, 역사 속 인물을 초대하여 어린이들과 대화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한 ‘가상 대담 ‧ 가상 인터뷰’가 그것이다.

 

 

인물을 통해 역사를 배운다

 

한 사람 한 사람의 발자취가 모여 한 나라의 역사가 된다. 사람은 역사를 만들고, 역사는 사람을 만든다. 이 둘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새로운 역사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그래서 인물의 발자취를 따라가면 그 인물이 살았던 시대 상황뿐 아니라 역사의 흐름도 알 수 있다.

 

나라의 완전한 독립과 통일을 위해 몸바쳐 싸운 백범 김구, 침략자 일본의 행사장에 폭탄을 던져 독립의 굳은 의지를 펼친 윤봉길, 옥살이와 총칼의 위협에도 굴하지 않고 끝내 차디찬 감옥에서 옥사한 이육사, 온갖 고난을 극복하고 우리나라의 식량난 해결에 힘쓰고 무와 배추의 새 품종을 생산 ‧ 보급한 우장춘의 삶은 곧 우리나라 근대의 역사이기도 하다.

 

이 인물들이 역사와 시대의 소용돌이 속에서 어떤 생각과 행동을 하면서 후손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물려주기 위해 노력했는지 배울 수 있다. 이 씨리즈는 역사 속에서 큰 발자취를 남긴 인물을 만나는 기쁨을 얻을 뿐 아니라, 우리 겨레와 세계의 역사와 문화를 더 깊이 알고 느끼게 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번에 출간한 네 권은 1980~90년대에 처음 펴내어 어린이들에게 널리 읽히고 사랑받은 ‘창비아동문고’ 위인전기를 다듬고 내용을 보태어 출간한 것이다.

 

신경림 방영웅 김명수 정종목 등 우리 말과 글을 사랑하는 시인과 작가 들이 치열한 삶을 산 인물의 이야기를 감동적으로 펼쳐 놓은 책은 오랫동안 우리 어린이에게 훌륭한 역할 모델이 되어 주었다.

 

앞으로 근대 역사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신채호』(김남일 글, 장선환 그림) 등 우리나라 역사에 굵직한 발자취를 남긴 인물뿐 아니라 인종 차별에 온몸으로 항거한 『마틴 루터 킹 목사』, 인도의 독립과 가난한 동포를 위해 헌신한 『간디』등 세계사에서 굵직한 발자취를 남긴 인물의 이야기도 새로 다듬어 출간할 예정이다.

 

 

그림과 사진으로 생생한 역사의 현장을 되살려 내어

 

인물의 삶과 흔적, 역사 현장을 생생하게 보여 주는 빛바랜 사진들은 그 어떤 말이나 글자보다 강렬한 울림을 준다. 이 사진들은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그 시대로 여행을 떠나 인물이 살던 시대 상황과 우리 역사에서 커다란 의미를 지닌 사건 현장을 직접 돌아보는 것 같은 생생함을 느끼게 한다.

 

이러한 사진들은 우리와 다른 시대를 살았지만, 역사 속 인물의 흔적 하나하나가 오늘의 우리를 있게 하였다는 것을 알려 준다.

 

또한 김구 선생의 생애를 상징적으로 보여 주는 정병례 선생의 전각(돌이나 나무 등에 그림을 새김) 그림, 짧은 생애를 살다간 윤봉길 의사의 삶을 거침없는 붓선으로 보여 주는 허구 선생의 그림 등 개성 넘치는 그림은 글 읽는 재미를 더해 준다.

 

 

-꽃씨 할아버지 우장춘

 

겨레의 식량난 해결에 힘쓰고, 무와 배추의 새 품종을 생산 ‧ 보급하고, 무병 씨감자를 생산하는 등 우리나라 과학 발전에 많은 업적을 남긴 우장춘 박사의 삶 이야기.

 

『마지막 선비 김창숙』 『음악의 바다, 바흐』 『대륙을 호령하라! 광개토태왕』 등 어린이를 위한 인물 이야기를 써 온 정종목 시인이 우장춘 박사의 삶을 생생하게 펼쳐 놓았다.

 

명성 황후 시해 사건 뒤, 일본에 건너간 조선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 태어난 우장춘은 어릴 때부터 ‘조선인’이라는 이유로 일본인에게 온갖 수모와 냉대를 받으며 자란다. 아버지가 명성 황후 시해 사건에 관련된 인물이라는 것을 알고 난 뒤에는 마음의 갈등을 느낀다. 그런 갈등을 느낄 때마다 ‘조선임’임을 잊지 말라는 어머니의 말은 우장춘에게 큰 힘이 되었다.

 

이런 시련을 극복한 우장춘은 토오꾜오 제국 대학 실과 농학부에 입학하여 육종학을 연구, 세계 최초로 겹꽃 피튜니아 씨앗을 개발하고 ‘종의 합성’으로 토오꾜오 제국 대학에서 농학 박사 학위를 받는다.

 

식량난에 허덕이는 나라의 부름을 받고 우장춘은 단숨에 한국으로 달려와, 무와 배추의 새 품종을 생산‧보급하고, 무병 씨감자를 생산한다.

 

우장춘이 씨 없는 수박을 최초로 만든 사람이라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일본 사람이 최초로 만든 것이다. 작가는 이러한 오류를 바로잡고 우장춘 박사의 고집스러운 연구 자세와 과학에 대한 열정, 육종학 분야에 남긴 선구적인 연구 업적 들은 어린이들에게 보여 주기 위해 이 책을 썼다고 한다.

목차

발간사_역사 속 인물을 만나 보자!

제1부 일본 속의 조선인
1. 눈물은 짜다
2. 너는 이다음에 무엇이 될래?
3. 대지진
4. 어째서 얼굴이 화끈화끈 달아오를까

제2부 차별과 설움을 딛고
1. 코오노스 농장
2. 신의 계시 혹은 나가하루의 삼각형
3. 아버지의 비밀
4. 새장 속에 갇힌 새
5. 누가 씨 없는 수박을 만들었나

제3부 조국의 부름을 받다
1. 아버지의 나라
2. 되찾은 이름
3. 배추와 무
4. 꽃씨 할아버지

제4부 영원한 꽃씨 할아버지
1. 수경 재배, 청정 재배
2. 말 잘하는 사람이 너무 많다
3. 식물도 말을 한다
4. 천당과 지옥 사이
5. 씨앗 속에 영원히 잠들다

연보
참고한 책들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정종목

    1961년 충남 공주에서 남. 경기도 용인을 거쳐 서울에서 성장.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졸업. 1990년 『실천문학』 봄호에 「그리운 반딧불」 등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 시작. 시집으로는 『어머니의 달』과 『복숭아뼈에 대한 회상』등이 있으며, 1992년 보고문학 『비싼 여름』으로 제4회 전태일문학상 받음. 1993년 ‘우리 시’ 모임 2·3집에 참여. 어린이책으로 『김창숙』『꽃씨 할아버지 우장춘』『음악의 바다, 바흐』『홍길동전』『악보 위의 전사 베토벤』『천진난만 모차르트』『광개토태왕』 『홍길동전』『흥보전』 등을 펴냄.

  • 김명길

    서울에서 태어나 성신여자대학교에서 서양화를 공부하였다. 언제나 아이들을 생각하며 그림을 그리고 있을 때가 가장 행복하다고 한다. 『밤섬이 있어요』『개구리 논으로 오세요』『선생님, 바보 의사 선생님』 등에 그림을 그렸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