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길동전

책 소개

즐거움과 보람 속에 읽는 우리 고전의 참맛 ‘재미있다! 우리 고전’

 

 

 

고전을 읽어야 한다는 데 동의하지 않는 사람은 없다. 다른 나라 작품보다 우리 고전을 먼저 알아야 한다는 주장에도 대개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 그런데 막상 고전을 읽고자 할 때, 우리는 어려움에 부딪힌다. 어떤 작품을 어떻게 읽어야 할지 막막하기 때문이다. 사실 우리 고전으로 일컬어지는 저술들은 그 원본이 오늘날의 문장으로 되어 있지 않아서 전문적 훈련 없이 읽어내기 어렵다. 원본을 충실하게 실었다는 책은 두세 장을 읽다가 힘들고 지루해서 그만두게 되고, 쉽게 읽을 수 있도록 손질했거나 만화로 재구성한 책은 재미있기는 하지만 진짜 고전과는 거리가 멀다.

 

이런 판단에서 기획된 이 시리즈는 우선 자체 검증된 필자에게 집필을 의뢰, 이혜숙•정종목•김종광•고운기•김별아 등 우리 말과 글을 가장 사랑하는 시인•작가들이 대거 참여하였다. 이들은 여러 판본을 구하여 읽고 그 가운데 완성도가 높은 것들을 한두 개 비교해가면서 책의 내용이나 담고 있는 주제는 원작이 나타내고자 하는 바에 충실히 따르면서 읽는 재미를 최대한 살리는 작업을 했다. 그리하여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추고 우리말의 리듬을 최대한 살려낸 원고로 만들었다. 텍스트 선정과 이야기 구성에 있어서는 임형택•박희병 교수 등 연구자의 자문을 받았고, 원고 완성 단계에서는 현역 초•중•고 국어교사의 검토를 참고로 최종 수정에 들어갔다. 이렇게 해서 2000년 초 처음 작업에 들어간 이 시리즈는 이제서야 1차분을 내놓게 되었다. 1차분『토끼전』『심청전』『홍길동전』외에『박씨 부인전』(김종광 글) 『장화홍련전』(김별아 글) 등을 준비중이다. 또 조선후기 한문단편 가운데 주제별로 모은『북경 거지』(고운기 글)나『옛날 선비들이 쓴 무섭고 재미있고 신나는 이야기』(이혜숙 글)처럼 널리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오늘에 되살릴 만한 가치를 풍부하게 지닌 작품들도 찾아 소개할 것이다. 이 시리즈는 무엇보다도 독자들이 고전의 참 모습과 의미를 충실하게 익힐 수 있도록 하였다. 무엇을 대본으로 삼아 얼마나 손질했는지 정체불명인 책들이 많아서, 그동안 고전을 읽고서도 읽었다 할 수 없는 경우가 적지 않았는데, 이 시리즈에서는 원전의 뜻과 느낌을 그대로 살려 서술하고 책 뒤에 ‘어린이와 부모가 함께 읽는 작품 해설’ 꼭지를 두어 집필 과정과 우리 고전에 대한 설명을 친절하고 상세하게 밝혀, 믿고 읽으면서 즐거움과 보람을 한껏 누리게 하였다. 또한 실력있는 화가들이 자신의 개성을 한껏 살려 그린 그림들은 고전 읽는 재미를 더해줄 것이다.

 

 

 

재미있다! 우리 고전 홍길동전

 

 

 

『홍길동전』은 시인이자 어린이를 위한 인물 이야기를 오랫동안 써온 정종목씨가 맡았다. 저자는 ’89장 필사본'(단국대학교 율곡 기념도서관 소장)을 중심으로 여러 이본(異本)들을 참조하여 조선시대 전설적인 도적 홍길동 이야기를 힘있으면서도 재미있게 잘 풀어냈다. 89장 필사본의 시대 배경은 선종(宣宗) 시절인데, 저자는 경판이나 완판, 그리고 다른 많은 이본들에서 거론한 세종 시대를 이 책의 배경으로 삼았다. 조선 왕조의 틀이 잡혀가는 세종 시대에 홍길동 같은 도적이 있었다는 설정이 의미있는 상징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저자는 작품해설에서 이러한 설정의 근거와 함께 과연 “홍길동전”을 허균이 지었는지에 관해 자신의 해박한 지식을 토대로 역사학적으로 고찰해보기도 한다. 한결같이 백성의 편에 서서 신분 차별 같은 제도적 모순과 관리들의 부패를 비판하고 새로운 질서(율도국)를 꿈꾸었던 시대의 반항아, 홍길동이 벌이는 신비한 모험과 도술 등은 어린이들에게 만화영화보다 흥미진진하게 다가올 것이다.

목차

고전의 재미 속으로 빠져 보자

홍 대감의 꿈 이야기
아버지를 아버지라 못하옵고
곡산댁의 음모
자객
도적의 소굴
활빈당의 이름으로
궁지에 몰린 포도대장
여덟 개의 허수아비
왕과 도적
요괴를 물리치고 부인을 얻다
홍 대감의 죽음
율도국을 정벌하고 새 나라를 세우다
태평성대

어린이와 부모가 함께 읽는 작품 해설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정종목

    1961년 충남 공주에서 남. 경기도 용인을 거쳐 서울에서 성장.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졸업. 1990년 『실천문학』 봄호에 「그리운 반딧불」 등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 시작. 시집으로는 『어머니의 달』과 『복숭아뼈에 대한 회상』등이 있으며, 1992년 보고문학 『비싼 여름』으로 제4회 전태일문학상 받음. 1993년 ‘우리 시’ 모임 2·3집에 참여. 어린이책으로 『김창숙』『꽃씨 할아버지 우장춘』『음악의 바다, 바흐』『홍길동전』『악보 위의 전사 베토벤』『천진난만 모차르트』『광개토태왕』 『홍길동전』『흥보전』 등을 펴냄.

  • 이광익

    1969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과학자와 놀자!』 『홍길동전』 『꼬리 잘린 생쥐』 『우리 집에 온 길고양이 카니』와 그림책 『쨍아』 『꿈꾸는 도자기』 『반달 』 『경복궁에 간 불도깨비 』 들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