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떡해 버린 꿀떡

책 소개

평안도·황해도·함경도 지방을 비롯한 여러 고장에서 전해오는 이야기들을 모아 새롭게 엮은 전래동화집으로, 해학이 가득한 전래동화를 통해 우리 고유의 민족 정서를 느낄 수 있게 해줍니다.

목차

차 례

□ 머리말/손춘익

제1부 꿀떡해 버린 꿀떡
말꼬리 잇기
이야기 이야기 긴 이야기
두꺼비도 짚신을
개구쟁이 도깨비
거짓말
이말 저말
손금
말 오줌 신선주
붕어가 꾼 꿈
개목에 가려면
개미도 장에 가려고
밑도 끝도 없는 싸움
꿀떡해 버린 꿀떡
달 있는 섣달 그믐
춤추는 쥐
아무리 거짓말을 해도
꿩 꼬리를 주워 들고
조약돌 하나로
수달에게 놀란 호랑이
발목도 목

제2부 힘보다 꾀로
임금의 눈과 스님의 눈
소두깨비로 간 총각
색시를 업어 온 외쪽이
산삼과 논 산골 아이
한 아이의 지혜
활을 부러뜨린 사냥꾼
장군과 초립둥이
호랑이가 물어다 준 나물 보따리
장가 들고 부자 되고
양반을 업고 건너다가
말은 죽어도
길을 가는 세 사람
말로 삼천 냥을 번 룬은>
평양 구두쇠
오리는 어떻게 세나
호랑이를 속인 두꺼비
바가지에 띄워 놓은 버들잎
비단 세 필 가져가기
힘보다 꾀로

제3부 꿩이 躢躢 우는 것은
개구리의 장례
꿩이 躢躢 우는 것은
땅 밑 마을
장닭이 울지 않는 까닭
소금 나오는 맷돌
가자미의 눈과 낙지의 눈
길에서 만난 여섯 의형제
동굴 속 이상한 나라
원숭이의 궁둥이와 게의 집게발
고각보의 힘겨루기
기러기가 물고 간 표주박
도깨비집
불여우와 호랑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손춘익

    1940~2000. 1940년 포항 출생. 조선일보와 매일신문 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면서 작가 활동을 시작. 세종아동문학상·소천아동문학상·경북문화상 수상. 동 화집 『땅에 그리는 무지개』(창작과비평사 2000)『작은 어릿광대의 꿈』(창작과비평사 1981) 『마루 밑의 센둥이』(창작과비평사 1985) 『새를 날려 보내는 아저씨』(창작과비평사 1987)『어린 떠돌이』(창작과비평사 1991)『둥지에서 냇물로』(창작과비평사 1995) 등과 소설집 『작은 톱니바퀴의 연가』 『이런 세상』이 있으며, 산문집 『코끼리의 코』가 있음.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를 역임.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