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악마

책 소개

이 책은 우리 근현대 동화의 새 길을 연 초기 작가 중 하나인 이주홍 선생(1906~1987)의 동화 모음집이다. 동화집 『못나도 울 엄마』와 소년소설 『아름다운 고향』으로 유명한 이주홍 선생은 현실주의 동화 문학을 중심으로 민족의 아픔을 이야기하면서도 희망을 놓지 않은 건강한 작품을 써왔다. 또한 넘치는 익살로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준 대표적인 이야기꾼이었다.
이 책에는 작품이 모두 11편 수록돼 있는데, 풍부한 재치와 상상력이 돋보이는 「은행잎 하나」 「철우 요술통」 「사랑하는 악마」 등과 슬프고도 아름다운 삶의 진실을 보여주는 「미옥이」 「도둑섬과 김 장군」 등, 이주홍 선생의 다양한 동화 세계를 엿볼 수 있다. *1984년 대한민국문학상 수상.

목차

□ 머리말

은행잎 하나
철우 요술통
돌소
돌장승
병아리의 나들이
이사 가는 쪽군 부부
감나무 집에 효자 났네
사랑하는 악마
목마 아저씨
미옥이
도둑섬과 김 장군(재화)

□ 해설_이주홍 선생의 동화/이오덕

수상정보
  • 1984년 제16회 대한민국문학상
저자 소개
  • 이주홍

    李周洪 1906~1987. 경남 합천에서 태어나 1928년 『신소년』지에 동화 「배암새끼의 무도(舞蹈)」를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1929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가난과 사랑」으로 입선했으며, 한국불교아동문학상, 대한민국문학상, 경상남도 문화상, 대한민국 문화훈장 등을 받았다. 『못난 돼지』(1947) 『아름다운 고향』(1954) 『비 오는 들창』(1955) 『섬에서 온 아이』(1968) 『못나도 울 엄마』(1977) 『사랑하는 악마』(1983) 등 많은 작품을 남겼다.

  • 장선환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나 경희대학교 미술교육과와 같은 학교 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했습니다.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며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칩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네 등에 집 지어도 되니?』 『우리가 도와줄게』, 그린 책으로 『외로운 지미』 『늘 푸른 역사가 신채호』 『임진록』 『나무꾼과 선녀』 『땅속나라 도둑 괴물』 등이 있습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