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작품읽기-시(필수편)

책 소개

문학 교과서 작품을 읽으며 문학의 기초를 다지고 감상 능력을 키우자!
「문학 교과서 작품 읽기」 시리즈『문학 교과서 작품 읽기 세트』. 「문학 교과서 작품 읽기」시리즈는 학교 현장에서 문학 교육을 담당하는 200명의 선생님이 14종 교과서에 중복해서 실린 작품, 문학사적인 평가와 예술적 완성도가 높은 작품, 젊은 작가들의 참신한 작품 등을 선별하여 구성한 것이다. 이 시리즈에는 시, 소설, 수필, 극, 고전 등 한국 문학의 모든 장르가 망라되어 있다.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춰 어려운 작품도 재미있고 친근하게 읽을 수 있도록 풀어썼으며, 작품들의 원전 느낌을 살리면서 최대한 읽기 쉽게 재구성하였다. 문학사적으로 중요한 작품과 최근 발표된 참신한 작품들을 균형 있게 실고, 갈래별 작품 해설과 문학의 개념원리를 담았다.

목차

‘문학 교과서 작품 읽기’를 펴내며
1부 나와 세상은 어떻게 관계하는가 – 시적 상황과 화자의 태도

1. 내가 나를 돌아보니, 고백과 성찰
서정주 / 자화상
윤동주 / 별 헤는 밤

안도현 / 연탄 한 장
허형만 / 녹을 닦으며
이육사 / 노정기
김광규 /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2. 내가 너를 가슴에 담으니, 사랑과 연민
이가림 / 석류
성미정 / 사랑은 야채 같은 것

전봉건 / 사랑
나희덕 / 뿌리에게
곽재구 / 사평역에서
함민복 / 눈물은 왜 짠가

3. 내가 너를 꾸짖으니, 비판과 풍자
박남수 / 새
신경림 / 농무

최승호 / 북어
김기택 / 멸치

장정일 / 라디오같이 사랑을 끄고 켤 수 있다면
김대규 / 야초

4. 내가 너를 우러르니, 예찬과 깨달음
이성부 / 봄
나태주 / 촉

한용운 / 찬송
유자효 / 아침 송

김광섭 / 산
고 은 / 눈길

2부 시의 언어는 어떻게 다른가 – 운율과 이미지

1. 소리의 길이와 반복
김소월 / 가는 길
김 억 / 봄은 간다

김소월 / 초혼
서정주 / 국화 옆에서
박용래 / 저녁 눈
박두진 / 해

2. 소리의 느낌과 여백
김영랑 / 오-매 단풍 들것네
고재종 / 성숙

이승은 / 귀로 쓴 시
권혁웅 / 떡집을 생각함

정지용 / 장수산 1
고정희 / 고백

3. 이미지를 하나로 모으기
김춘수 /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
황동규 / 기항지 1

한용운 / 알 수 없어요
백 석 / 모닥불

김광균 / 와사등
이용악 / 풀벌레 소리 가득 차 있었다

4. 이이미지와 이미지를 접붙이기
정지용 / 발열
최두석 / 성에꽃
전봉건 / 피아노
손택수 / 묵죽

윤동주 / 간
이용악 / 오랑캐꽃

3부 시인은 어떻게 말하는가 – 비유와 상징, 반어와 역설

1. 빗대어 말하기
정현종 /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
정진규 / 감자 먹는 사람들

이장희 / 봄은 고양이로다
유치환 / 깃발
나희덕 / 천장호에서
정일근 / 둥근, 어머니의 두레밥상

김용택 / 섬진강 1
김선태 / 갈대의 시

2. 상징으로 말하기
이상화 /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박재삼 / 수정가

정희성 / 저문 강에 삽을 씻고
문정희 / 찬밥

최승호 / 대설주의보
김유선 / 김광섭 시인에게
김명수 / 하급반 교과서
기형도 / 홀린 사람

3. 거꾸로 말하기
김소월 / 먼 후일
문정희 / 겨울 일기
이대흠 / 아름다운 위반
김기택 / 바퀴벌레는 진화 중

한용운 / 님의 침묵
이성복 / 서해

서정주 / 견우의 노래
황동규 / 즐거운 편지

작가 약력
작품 출처
수록 교과서 보기
이 책을 엮는 데 도움을 준 선생님들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오연경

    문학 평론가 2009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문학 평론으로 등단하여 비평 활동을 시작했다. 현재 고려대학교 기초교육원 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다. 나의 알량한 글쓰기가 세상과 스스로를 속이는 사이비가 되지 않기를 바라면서 글을 쓰고 연구하고 있다. 함께 엮은 책으로 『새로 쓰는 현대시 교육론』 『국어 교육, 어떻게 할 것인가』 『한국문학과 민주주의』 등이 있다.

  • 이삼남

    광주 고려고등학교 국어 교사 책과 영화를 좋아하고 사색과 몽상 또한 즐기는 편이다. 아이들의 생각 틀 속에서 함께 사고하고 어울릴 수 있기를 바라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한 것이 늘 고민이다. 소망이 있다면 ‘나 닮은 詩’를 쓰는 일이다. 1999년 『창조문학』을 통해 창작 활동을 시작했고, 시집『빗물 머금은 잎사귀를 위하여』 『침묵의 말』을 펴냈다.

  • 전현철

    목포 혜인여자고등학교 국어 교사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곳에서 문학소녀들과 도란도란 꿈을 이야기하는 부드러운 교사다. 가르치는 놀이에 즐거워하며, 아이들도 공부를 놀이로 생각했으면 하는 소망이 크다. 맑은 아이들과 함께 웃으며 착하게(?) 살아가고 있다

  • 표영조

    서울 진성고등학교 국어 교사 문학을 귀찮아한 학생들과 모여 문예창작반을 만들고, 출간되지 않아 세상이 기억하지 못하는 학생들의 시 창작집 『나무』를 편집하고 제본했다. 히말라야에 잠시 머물렀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해 ‘히말라야 가는 길’을 메일 주소로 삼아 살고 있다.

  • 펼쳐보기접기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