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중3 세트(전3권)

책 소개

2012년부터 12종으로 늘어나는 중학교 3학년 국어 교과서를 한 권으로 읽는다면 어떨까?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중3’ 시리즈는 전국 국어 교사 200여 명의 도움을 받아 12종 교과서에서 학년 수준에 알맞은 작품, 여러 교과서에 중복해서 실린 작품, 교육적인 효과가 크다고 생각되는 작품을 선별하여 엮은 시리즈이다. 여기에 함께 읽으면 좋은 작품을 추가로 선정하고 학년별, 장르별로 엮어 부제를 달았다. 그리고 작품을 읽은 뒤에는 내용을 확인하거나 재미있게 자신의 생각을 표현해보는 활동을 마련했다. 특히 ‘중3’ 시리즈는 9학년 교육과정에서 주요하게 다루어지는 고전을 포함한 것이 특징으로, ‘중3 시’와 ‘중3 소설’에서 고전작품 18편을 만날 수 있다. ‘중3’ 시리즈가 출간되면서 완간된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시리즈는 독서에 흥미를 잃기 쉬운 우리 청소년들에게 책 읽는 즐거움을 깨닫게 해줄 뿐만 아니라 국어 실력 또한 키울 수 있게 도와줄 것이다.

목차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규중

    제주 아라중학교 국어 교사 시는 자신에게 정신의 성장을 이루게 하는 소중한 존재라고 여기며 살아간다. 아이들도 시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었으면 하는 소박한 바람을 갖고 있다. 1994년 『시인과 사회』 가을호에 시를 발표하며 창작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딸아이의 추억』, 시 교양서 『청소년, 시와 대화하다』를 펴냈다.

  • 류원호

    서울 보성여자고등학교 국어 교사 학생들과 더불어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시 공부와 더불어 논술 공부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시에 대한 열망을 아직도 버리지 못해 인터넷 별명이 ‘풋내기 시인’입니다. 여러 선생님들과 함께 『문학시간에 시 읽기』 『국어 선생님의 시 배달』을 펴내는 데 동참했습니다.

  • 박길제

    서울 진성고등학교 국어 교사 고등학교에서 10년 넘게 문학을 가르쳐 오지만, 삶에 뿌리내린 이야기를 통해 문학에 접근하기보다는 싱겁게 책만 읽어 주는 재미없는 선생으로 머물고 있어 늘 부끄럽기만 하다. 언제나 사람 사는 세상 이야기를 학생들과 함께 나누는 꿈으로 오늘을 살아가고 있다.

  • 서덕희

    경기 광교고등학교 국어 교사. 아이들에게 잔소리 대신 ‘참’ 소리만 하고 싶은 교사. 모든 사과에 씨앗이 들어 있듯 이 땅의 모든 학생들에게도 가능성의 씨앗이 담겨 있다고 믿으며, 매일매일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 열정을 가지고 아이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다. 『국어 원리 교과서』를 함께 지었다.

  • 신병준

    화성 삼괴중학교 국어 교사 학생들의 밝은 웃음이 좋아 “아리아리!”라는 힘찬 인사로 하루를 여는 교사. 민주적인 학교와 즐거운 수업을 위해 열심히 생활하고 있다. 독서 토론 강사로도 활동하고 있으며 중학교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소설』을 함께 엮었다.

  • 최은영

    경기 미사강변고등학교 국어 교사. 대중문화와 문학의 매력적인 만남을 위해 항상 고민하며 학생들과 함께하는 신나는 국어 수업을 꿈꾸는 교사. 일상의 삶 속에서 소통과 배려를 통해 한 걸음 나아가고자 노력하고 있다.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에 자문위원으로 참여했으며, 함께 엮은 책으로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중1 소설』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중3 소설』 이 있다.

  • 오정오

    충북 옥천중학교 국어 교사 오늘도 교실 아이들과 열심히 지지고 볶고 있다. 오순도순 정을 나누는 상상은 잠시, 어느새 티격태격하고 만다. 뭐든 십 년이면 도가 튼다는데, 여전히 설익은 교사다. 햇볕 좋고 한적한 운동장 귀퉁이에 앉아 조잘거리는 아이들과 볕바라기 하는 게 요즘 즐거움이다. 흙냄새 나무 냄새 물씬 나는 국어 교사를 꿈꾼다. 중학교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수필』을 함께 […]

  • 유세진

    서울 강북중학교 국어 교사 아이들이 쓴 글을 볼 때면 ‘국어 교사로 대한민국에 살아남기 잘 했다.’는 생각을 한다. 아무런 여과 없이 솔직하게 자신을 드러낼 줄 아는 아이들의 거친(?) 순수함을 사랑한다. 이 책을 통해 아이들이 시 속에 깃들어 있는 넉넉하고 소중한 마음을 이해하며 성장하기를 희망해본다.

  • 이현숙

    서울 영등포여자고등학교 국어 교사 책의 힘을 믿으며 독서 교육을 통해 교사 전문성을 찾으려고 노력 중이다. 가르치는 일이 교육의 본질과 점점 멀어지는 시대에 어떻게 하면 좋은 선생이 될 수 있을까 고민 중이기도 하다. 지은 책으로 『학교 도서관에서 책 읽기』(공저), 『유럽 도서관에서 길을 묻다』(공저), 엮은 책으로 열림원 논술 한국문학 『감자: 김동인편』과 『유황불: 양귀자편』이 있다.

  • 펼쳐보기접기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