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고등 시

책 소개

2011년부터 16종으로 늘어나는 고등 국어 교과서를 한 권으로 읽는다면 어떨까?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_고등’(전 4권)는 새로 바뀐 16종 고등 교과서에 실린 문학 작품 가운데 중학생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작품을 엄선한 시리즈다. 9명의 현직 국어 교사가 책임 편집을 맡고, 추가로 전국의 교사 160여 명에게 작품의 선정부터 편집까지 꼼꼼하게 자문을 구했다. 이렇게 선정한 작품을 장르별로 엮어 ‘고등 시’, ‘고등 소설 상, 하’, ‘고등 수필’이라는 부제를 달았다. 그리고 각권마다 개정 교육 과정에 따라 나누어 묶고, 작품을 읽은 뒤에는 내용을 확인하거나 재미있게 자신의 생각을 표현해보는 활동을 마련했다. 2010년 봄에 출간되어 선풍적인 인기를 모은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_중1’ 시리즈에 이은 ‘고등 시리즈’는 독서에 흥미를 잃기 쉬운 청소년들에게 책 읽는 즐거움을 깨닫게 해줄 뿐만 아니라 국어 실력 또한 키울 수 있게 도와줄 것이다.

목차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를 펴내며

한 걸음 나로부터 출발
(1) 맨얼굴과 가면
김광규 / 나
김종삼 /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김수영 / 어느 날 고궁을 나오면서
윤동주 / 쉽게 씌어진 시
한용운 / 해당화
서정주 / 춘향 유문
서정주 / 추천사
김소월 / 접동새
활동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박길제

    서울 진성고등학교 국어 교사 고등학교에서 10년 넘게 문학을 가르쳐 오지만, 삶에 뿌리내린 이야기를 통해 문학에 접근하기보다는 싱겁게 책만 읽어 주는 재미없는 선생으로 머물고 있어 늘 부끄럽기만 하다. 언제나 사람 사는 세상 이야기를 학생들과 함께 나누는 꿈으로 오늘을 살아가고 있다.

  • 오연경

    문학 평론가 2009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문학 평론으로 등단하여 비평 활동을 시작했다. 현재 고려대학교 기초교육원 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다. 나의 알량한 글쓰기가 세상과 스스로를 속이는 사이비가 되지 않기를 바라면서 글을 쓰고 연구하고 있다. 함께 엮은 책으로 『새로 쓰는 현대시 교육론』 『국어 교육, 어떻게 할 것인가』 『한국문학과 민주주의』 등이 있다.

  • 표영조

    서울 진성고등학교 국어 교사 문학을 귀찮아한 학생들과 모여 문예창작반을 만들고, 출간되지 않아 세상이 기억하지 못하는 학생들의 시 창작집 『나무』를 편집하고 제본했다. 히말라야에 잠시 머물렀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해 ‘히말라야 가는 길’을 메일 주소로 삼아 살고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