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중2 소설

책 소개

2011년부터 15종으로 늘어나는 중학교 2학년 국어 교과서를 한 권으로 읽는다면 어떨까?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_중2’(전 3권)는 새로 바뀐 15종 중학교 2학년 교과서에 실린 문학 작품 가운데 중학생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작품을 엄선한 시리즈다. 9명의 현직 국어 교사가 책임 편집을 맡고, 추가로 전국의 교사 100여 명에게 작품의 선정부터 편집까지 꼼꼼하게 자문을 구했다. 이렇게 선정한 작품을 장르별로 엮어 ‘중2 시’, ‘중2 소설’, ‘중2 수필’이라는 부제를 달았다. 그리고 각권마다 개정 교육 과정에 따라 나누어 묶고, 작품을 읽은 뒤에는 내용을 확인하거나 재미있게 자신의 생각을 표현해보는 활동을 마련했다. 2010년 봄에 출간되어 선풍적인 인기를 모은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_중1’ 시리즈에 이은 ‘중2 시리즈’는 독서에 흥미를 잃기 쉬운 청소년들에게 책 읽는 즐거움을 깨닫게 해줄 뿐만 아니라 국어 실력 또한 키울 수 있게 도와줄 것이다.

목차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를 펴내며

첫 번째 말하는 이와 주제
사랑손님과 어머니 – 주요섭
미스터 방 – 채만식
일가 – 공선옥
* 쉬어 가기 – 소설은 어떻게 쓰나요?

두 번째 아름다움과 가치
고무신 – 오영수
꽃신 – 김용익
꿈을 찍는 사진관 – 강소천
땔감 – 윤흥길
* 쉬어 가기 – 소설가는 어떻게 되나요?

세 번째 인물과 사회
운수 좋은 날 – 현진건
돌다리 – 이태준
노새 두 마리 – 최일남
시인의 꿈 – 박완서
* 쉬어 가기 – 예술가는 가난하다는데 소설가도 그런가요?

작품 출처
수록 교과서 보기
이 책을 엮는 데 도움을 주신 선생님들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김영선

    용인 신촌중학교 국어 교사 시간이 흐르면서 점점 굵어지는 목소리를 닮아 국어를 가르치는 일도 굵은 선을 그리길 소망하는 교사. 아이들과 소통하는 것이 즐겁고, 뭔가 새로운 도전을 좋아하는 젊은 마음을 가진 선생인 것을 감사하며 지내고 있다. 고등학생을 위한 『우리말 우리글』 개발에 참여했다.

  • 서덕희

    경기 광교고등학교 국어 교사. 아이들에게 잔소리 대신 ‘참’ 소리만 하고 싶은 교사. 모든 사과에 씨앗이 들어 있듯 이 땅의 모든 학생들에게도 가능성의 씨앗이 담겨 있다고 믿으며, 매일매일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 열정을 가지고 아이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다. 『국어 원리 교과서』를 함께 지었다.

  • 최은영

    경기 미사강변고등학교 국어 교사. 대중문화와 문학의 매력적인 만남을 위해 항상 고민하며 학생들과 함께하는 신나는 국어 수업을 꿈꾸는 교사. 일상의 삶 속에서 소통과 배려를 통해 한 걸음 나아가고자 노력하고 있다. ‘소설의 첫 만남’ 시리즈에 자문위원으로 참여했으며, 함께 엮은 책으로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중1 소설』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중3 소설』 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