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를 넘어 인류애에 이른 헬렌켈러

책 소개

따뜻하면서도 강인한 사람

장애를 넘어 인류애의 상징이 된 헬렌 켈러

그 뜨겁고 치열했던 삶의 기록을 오롯이 담았다!

 

● 전 세계 사회적 약자를 대변한 여성, 헬렌 켈러!

헬렌 켈러(Helen Adams Keller, 1880~1968)는 흔히 눈멀고 귀먹은 장애를 극복한 의지의 여성으로 세상에 알려져 있지만, 그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아는 것보다 훨씬 더 풍부한 삶을 산 사람이다. 『장애를 넘어 인류애에 이른 헬렌 켈러』에서는 그동안 사람들이 잘 몰랐던 헬렌 켈러의 모습, 자신이 믿고 생각하는 일이라면 직접 나서 ‘실천’하고 ‘행동’한 그의 이야기에 집중한다. 인류애를 실천하며 역사 속에서 뚜렷한 발자국을 남긴 헬렌 켈러의 삶의 여정을 담은 특별한 인물 이야기가 될 것이다.

헬렌 켈러는 보지도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3중의 장애를 극복한 장애인의 희망일 뿐만 아니라, 가난한 노동자와 약한 여성과 차별받는 유색인 들의 친구이자 그들을 대변하는 ‘사회 개혁가’였다. “헬렌 켈러는 눈멀고 귀먹었다. 그러나 눈멀었기 때문에 노동자들을 둘러싼 억압을 보고, 귀먹었기 때문에 분노한 인도주의의 함성을 들을 수 있다”는 「뉴욕포스트」 기사(책 141면)처럼 그는 사회적 약자들을 억누르는 잘못된 사회제도나 편견이 자신을 억누르는 신체적 장애와 다르지 않다고 생각했고, 그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었으며, 나아가 잘못된 사회제도를 고치는 일에 온 힘을 다했다. 그리하여 시청각장애인 최초로 래드클리프 대학을 졸업한 이래 시각장애인 재단의 홍보 대사로서 정부나 의회에 불합리한 제도 개선을 촉구하는 한편, 미국 내는 물론 세계 5대륙 35개 나라에서 장애인을 위한 강연과 대중 연설을 했고, 열악한 노동 환경을 고발․개선을 요구하는 파업을 지원하였으며, 참혹한 전쟁을 반대하는 등 다양한 사회 운동을 전개했다. 이러한 그의 행동은 장애가 있든 없든, 여성이든 남성이든, 얼굴이 희든 검든 모든 인간은 똑같은 존엄성을 가진 귀중한 존재라는 것, 인간 세상이 좀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었다.

 

 

● 아름다운 문장으로 사람들을 움직인 작가 헬렌 켈러를 만나다

제 손은 여러분의 눈이나 귀와 같습니다. 우리는 같은 길을 걷고 같은 책을 읽고 같은 언어로 말하지만, 경험만큼은 많이 다릅니다. 저를 사람들과 연결해 주는 것은 손입니다. (…) 손으로 만져서 느낀 것이 바로 제 현실입니다. 제 손에 느껴지는 나비 날개의 미묘한 떨림, 차갑고 주름진 잎 속에 둥지를 튼 여린 제비꽃잎, 부드러운 곡선을 이루는 말의 목선과 벨벳 같은 코의 감촉, 이런 모든 것이, 그리고 이런 것의 수천 가지 조합이 제 마음속에서 형태를 만들고 제 세계를 이룹니다.

―『내가 살고 있는 세계』 중에서

 

헬렌 켈러는 뛰어난 ‘문장가’이자 ‘문필가’로서 세상 사람들과 소통한 인물이기도 하다. 그가 글을 통해 자신의 이야기를 그토록 생생하고 감동적으로 전해 주지 않았다면, 헬렌 켈러의 치열했던 삶과 우리가 감히 경험해 볼 수 없는 그만의 세계를 지금처럼 이해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그는 어린 시절 눈이 멀게 된 때부터 래드클리프 대학의 학생이 되기까지 자신의 삶을 기록한 『내가 살아온 이야기』(1903), 그 자신이 극복하기 어려운 신체적 장애를 이겨 냈듯이 인류도 온갖 어려움을 극복하고 진보해 왔다는 긍정적인 세계관을 잔잔하면서도 힘 있게 풀어낸 『낙관주의』(1903), 앞 못 보는 시각장애인의 세계를 남다른 감수성과 설득력 있는 이야기로 펼친 『내가 살고 있는 세계』(1908), 대공황기 절망에 빠진 사람들에게 큰 위로와 희망을 준 「사흘만 볼 수 있다면」(1933) 등 수많은 책과 수필 그리고 편지 들을 남겼다.

『장애를 넘어 인류애에 이른 헬렌 켈러』에서는 앞의 글들 가운데 헬렌 켈러의 삶을 이해하는 데 꼭 필요하다고 여겨지는 대목을 골라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희망과 감동을 주는 헬렌 켈러의 목소리를 있는 그대로 전하고자 애썼다.

 

 

● 노력하는 낙관주의자 헬렌 켈러와 인생의 동반자 앤 설리번

이 책은 헬렌 켈러가 장애인의 상징이자 신체적 장애를 극복한 천재로만 보이는 것을 경계하였다. 그는 영리했지만 천재는 아니었다. 만 두 살이 안 된 1882년 열병으로 시청각 능력을 잃은 뒤 설리번 선생의 노력으로 사물의 이름을 익히고, 문장을 만들고, 말하는 법을 배우고, 대학에 들어가기까지 헬렌 켈러가 감당해야 했던 일련의 학습 과정은 그의 끊임없는 노력과 배우고자 하는 열망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것이었고, 책에서는 이러한 모습을 과장하지 않고 충실하게 담고자 했다.

헬렌 켈러의 삶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라면 바로 앤 설리번이다. 이 둘은 1887년에 만나 1936년 설리번이 세상을 떠날 때까지 거의 50년간 아주 특별한 우정을 나누었다. “헬렌 켈러와 앤 설리번은 두 사람이 아니라 한 사람”(책 154면)이라고 한 소설가 마크 트웨인의 말처럼, 이 둘은 서로를 통해 성장하고 위로받는 둘도 없는 친구이자 인생의 동반자였다. 이는 어느 한쪽의 일방적인 헌신 속에 형성된 관계가 아니었다. 헬렌은 설리번을 통해 세상으로 나와 관계를 맺고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었고, 설리번은 헬렌을 통해 불우했던 어린 시절을 보상받으며 훌륭한 교육자로 설 수 있었다. 책 전반에 드러나는 둘의 깊은 우정과 끈끈한 신뢰가 독자에게 진한 감동을 줄 것이다.

 

 

● 생생한 역사 현장을 되살린 사진과 그림

인물의 삶과 흔적 그리고 역사 현장을 담아낸 빛바랜 사진들은 웬만한 말이나 글자보다 더 크고 강렬한 울림을 준다. 특히 부록 ‘사진으로 보는 헬렌 켈러의 삶’에서는 연보와 함께 헬렌 켈러와 관련 인물들의 사진을 앨범을 펼치듯 화보를 보듯 시기별로 구성해 생생하면서도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해, 당시의 시대상과 함께 헬렌 켈러가 살아온 삶의 여정을 엿볼 수 있게 했다.

또한 화가 원혜영은 헬렌 켈러 이야기를 그만의 독특한 감성과 기법으로 상징적으로 표현, 인물들의 심리와 감성을 환상적으로 그리고 있다.

목차

머리말

1부 설리번 선생님과의 만남
1. 헬렌, 보고 듣는 능력을 잃다
2. 선생님을 찾아서
3. 설리번 선생님
4. 난폭한 동물에서 어여쁜 소녀로

2부 새로운 삶을 향한 도전
5. 새로운 세계로 나아가다
6. 즐거운 수업
7. 세계 8대 불가사의
8. 말하기를 배우다
9. 표절 파동
10. 최초의 시각장애인 대학생
11. 공부에 파묻혔던 대학 생활

3부 작가의 탄생
12. 내가 살고 있는 세계
13. 사흘만 볼 수 있다면

4부 사회 운동에 투신하다
14. 장애인의 대변자
15. 사회 개혁가 헬렌
16. 쏟아지는 비판에 당당히 맞서다
17. 낙관주의

5부 이별, 그 이후
18. 설리번 선생님을 떠나보내다
19. 홀로 선 헬렌
20. 헬렌이 남긴 교훈

부록|사진으로 보는 헬렌 켈러의 삶

시리즈 소개
참고한 책과 사이트

수상정보
저자 소개
  • 권태선

    1955년 경상북도 안동에서 태어나 서울대 영어교육과를 졸업했다. 코리아타임스와 한겨레신문 기자를 거쳐 한겨레신문 편집국장과 편집인, 허핑턴포스트코리아 대표, KBS 이사를 역임했고, 현재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리영희재단 이사로 있다. 지은 책으로 『평화를 꿈꾼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장애를 넘어 인류애에 이른 헬렌 켈러』 『차별 없는 세상을 연 넬슨 만델라』 『가난한 이들의 벗 프란치스코 교황』, 옮긴 책으로 『바다 이야기』 『그리스·로마 […]

  • 원혜영

    1965년 강원도 원주에서 태어났다. 대학에서 동양화를 공부했고, 중국과 인도에서 오랫동안 판화를 공부했다. 그린 책으로 『나라얀푸르 아이들』 『산에는 산새 물에는 물새』 『작은 어릿광대의 꿈 』『나무는 꼭 필요해』 들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