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중1 수필

책 소개

책 읽는 즐거움에 국어 실력까지 쑥쑥!

23종 국어 교과서를 한 권으로 읽는다

 

“국어 교과서가 1종이 아니라 23종이라고?”

2010년부터 중학교 국어 교과서가 국정에서 검정으로 전환되면서 일선 학교에서 쓰이는 교과서가 총 23종으로 늘어났다. 국어라면 다 같은 교과서 하나로만 배우는 줄 알았던 중학생과 학부모 들에게는 날벼락 같은 소식일 것이다. 그런데 이 23종 국어 교과서에서 꼭 읽어야 하는 작품들만 모은 책이 있다면 어떨까?

2008년부터 국어 교과서를 개발하며 교육출판 사업을 시작한 창비에서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전 3권) 시리즈를 내놓았다.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는 새로 바뀐 23종 중학교 1학년 교과서에 실린 문학 작품 가운데 중학생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작품을 엄선한 시리즈다. 23종 검정 교과서에는 각 집필진이 뽑은 흥미롭고 다양한 색깔의 작품들이 실려 있고, 작품의 수준도 교과서마다 조금씩 다른 것이 현실이다. 이를 감안하여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시리즈는 중학교 1학년 수준에 좀 더 알맞은 작품, 여러 교과서에 중복해서 실린 작품, 교육적인 효과가 크다고 생각되는 작품 들을 우선적으로 골라 넣었다.

이 작업을 담당한 것이 책임 편집을 맡은 9명의 현직 국어 교사이고, 추가로 전국의 교사 100여 명에게 작품의 선정부터 편집까지 꼼꼼하게 자문을 구했다. 여기에 함께 읽으면 좋은 작품을 추가로 선정하고 장르별로 엮어 ‘중1 시’, ‘중1 소설’, ‘중1 수필’이라는 부제를 달았다. 그리고 각권마다 개정 교육 과정에 따라 나누어 묶고, 작품을 읽은 뒤에는 내용을 확인하거나 재미있게 자신의 생각을 표현해보는 활동을 마련했다. 이 시리즈는 중학교에 올라오면서 공부와 성적에 대한 압박 때문에 독서에 흥미를 잃기 쉬운 청소년들에게 책 읽는 즐거움을 깨닫게 해줄 것이다.

 

우리는 무엇보다 이 시리즈를 통해 여러분 스스로 문학의 즐거움을 깨우치기 바랍니다. 한 편의 시, 소설, 수필을 읽는 일이 다른 무엇보다 자기 삶에 큰 깨달음을 주며, 곱씹어 볼수록 소중한 경험이 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면 참 좋겠습니다.

―「엮은이의 말」 중에서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시리즈의 특징

 

▶ 국어 선생님 100여 명과 함께 만들다

23종(92책)의 검정 교과서 『국어』, 『생활국어』에 실린 수백 편의 작품을 모두 꼼꼼히 읽고 검토하여 반드시 읽어야 하는 작품을 엄선했다. 이 과정에 설문 조사를 통해 현직 국어 교사 100여 명이 참여하였고, 작품의 선정과 책의 편집에 관한 이들의 의견이 충실히 반영되었다.

 

▶ 시와 소설의 원문을 고치거나 줄이지 않고 그대로 싣다

문학 작품이 교과서에 실릴 때에는 분량상의 문제로 축약되거나 학생 수준을 고려하여 임의로 수정되는 경우가 많다.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시리즈는 원작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도록 시와 소설의 원문을 일일이 찾아 대조하여 원래의 문장을 살렸다. 수필은 생활글이라는 장르의 특성상 주요 독자인 중학교 1학년 학생의 수준에 맞게 어려운 부분을 쉽게 풀어 쓴 교과서 수록본을 원본으로 삼았다.

 

▶ 교육 과정 목표에 맞게 분류하고 도움말과 독후 활동을 달다

선정된 작품들을 교육 과정의 성취 기준을 염두에 두고 분류했으며, 교과서에 실리지는 않았으나 함께 읽으면 좋을 작품들을 추가로 선정하여 함께 엮었다. 그리고 도움말, 독후 활동 등을 붙여 국어 실력의 기초를 다지고 국어과 학습을 보완할 수 있도록 했다.

 

▶ 책 읽는 즐거움을 느끼며 국어 실력도 키울 수 있는 ‘읽기 책’으로 꾸미다

작품의 주제나 소재 등을 암기하여 국어 공부를 하던 시대는 지났다.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시리즈는 학생들 스스로 작품을 읽고 감상하는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만들었다.

 

*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중1 수필

 

▶ 교과서에서 35편, 교과서 밖에서 9편을 가려 뽑아 총 44편 수록

▶ 나, 가족, 사회, 세계, 자연을 아우르는 폭넓은 주제

▶ 낱말 풀이를 달고 자기 경험을 담아내는 생활글쓰기 활동 수록

목차

머리말

첫 번째 나와 가족
별명을 찾아서 ― 정채봉
어느 날 자전거가 내 삶 속으로 들어왔다 ― 성석제
미역국보다 더 따뜻한 말 ― 박지성
내 삶의 가치 ― 안철수
책을 따라다니며 ― 김용택
자루니의 사랑 편지 ― 자루니 숫상
전부 무료 ― 잭 캔필드 외
괜찮아 ― 장영희
엄마의 눈물 ― 장영희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손 ― 복효근
외할매 생각 ― 이상석
부덕이 ― 김남천
실수 ― 나희덕
내 인생의 스승님 ― 오토다케 히로타다

두 번째 이웃, 사회, 자연
한 줌의 씨앗 ― 한비야
심재현, 사랑해 ― 최은숙
테디 베어 ― 잭 캔필드 외
우리 동네 예술가 두 사람 ― 양귀자
내가 꿈꾸는 세상 ― 임숙현
자기만의 몫을 찾아서 ― 이현주
그림 엽서 ― 곽재구
달려라 냇물아 ― 최성각
은행나무가 잃고 얻은 것 ― 우종영
색 이름을 바꾸어 주세요 ― 김민하 외
이상한 아이스크림 회사 ― 안병수
숟가락 젓가락 ― 김병호
아무나 가져가도 좋소 ― 박원순
열보다 큰 아홉 ― 이문구
핸드폰과 고릴라의 함수 관계 ― 박경화
제비의 속도와 날벌레의 속도 ― 윤구병
매미 ― 도종환

세 번째 고전, 여행기, 전기 외
코끼리, 왕발톱 연쇄 살인 사건 ― 최형국
헬로 인디아 ― 강래우
피리 부는 노인 ― 류시화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장갑 ― 박영석
살아 있는 한 다시 올 수 있다 ― 엄홍길
카자흐 족의 연애 ― 박재동
내가 본 한국의 아이들 ― 와그너
민족의 슬픔을 보듬은 시대의 소리꾼 ― 장석주
할아버지 손은 약손 ― 한수연
큰누님 증 정부인 박씨 묘지명 ― 박지원
제주의 빛 김만덕 ― 김인숙
나 홀로 즐거운 집 ― 이규보
종족에서 추방되다 ― 간디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오정오

    충북 옥천중학교 국어 교사 오늘도 교실 아이들과 열심히 지지고 볶고 있다. 오순도순 정을 나누는 상상은 잠시, 어느새 티격태격하고 만다. 뭐든 십 년이면 도가 튼다는데, 여전히 설익은 교사다. 햇볕 좋고 한적한 운동장 귀퉁이에 앉아 조잘거리는 아이들과 볕바라기 하는 게 요즘 즐거움이다. 흙냄새 나무 냄새 물씬 나는 국어 교사를 꿈꾼다. 중학교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수필』을 함께 […]

  • 정수희

    광주 치평중학교 국어 교사 세상엔 재밌는 일이 넘친다고 생각하는, 하고 싶은 일도 너무 많아 바빠도 바쁘단 말 못하는 오지랖 넓은 국어 교사. 아는 것을 실천하려고 늘 노력하며, 책을 통해 사람들과 소통하는 것을 참 좋아한다. 추천한 책을 아이들이 재밌게 읽으면 마냥 흐뭇하다. 그래서인지 5년간 성장 소설을 읽고,『상황별 독서 프로그램』(공저)을 썼다. 중학교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수필』을 […]

  • 박종호

    서울 신도림고등학교 국어 교사. 삼십 년 가까이 머룻빛 눈동자가 빛나는 아이들과 우리말 우리글을 배우고 가르치는 일에 매달려 살고 있다. 가르치면서 오히려 더 많이 배우고 깨닫고 있으며, 무엇이든 간절함이 덧쌓여서 길이 열린다고 믿는다. 가끔은 작은 배낭을 메고 카메라를 들고 바다 건너 낯선 곳에서 여행자로 살겠다며 벼르고 있다. 뜻있는 선생님들과 함께 ‘창비 문학 교과서’를 만들었고, 『국어 교과서 […]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