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빨강

책 소개

우리 10대들을 위한 첫 번째 청소년시집

 

우리 청소년문학의 새로운 흐름을 주도해온 ‘창비청소년문학’ 시리즈의 27권으로 박성우 시집 『난 빨강』이 출간되었다. 근래 청소년소설이 활발히 출간되고 독자들에게 널리 읽히고 있으나 ‘청소년시’는 불모지나 다름없었다. 2000년 등단하여 『거미』 『가뜬한 잠』 등의 시집을 통해 서정시단의 유망주로 떠오른 박성우 시인은 지난해 동시집 『불량 꽃게』를 발표하면서 새로이 주목을 받았다. 이처럼 아동문학에까지 관심을 넓혀오던 시인은 직접 청소년들을 만나면서 알게 된 이들의 속 깊은 이야기를 시로 썼고, 그 결실로서 10대들을 위한 첫 번째 청소년시집 『난 빨강』을 선보이게 되었다. 이 시집은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의 ‘2009 청소년저작및출판지원사업’ 당선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추천사
  • 학생들은 대체로 시 읽기를 힘들어한다. 교과서나 참고서에 실려 있는 시에서는 그들의 삶을 발견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공감하지 못하는 시를 머리로 공부해야 하는 학생들에게 시는 괴로운 존재일 뿐이다. 그러나 『난 빨강』에서 그들은 시가 자신들의 삶을 표현하는 하나의 유력한 수단이라는 것을 느끼게 될 것이다.
    김주환(국어 교사)

  • 시가 이렇게 재미있을 수 있을까. 왜 진작 10대들을 위해 이런 시집이 발간되지 못했을까. 기성 시인이 쓴 한국 최초의 ‘청소년시집’인 『난 빨강』 속에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10대들의 일상적 삶의 풍경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목차

1부 아직은 연두
신나는 악몽
출렁출렁
대체 왜 그러세요
말조개
아직은 연두
압정별
보름달
송아지
가벼운 이사
거룩한 똥
한옥마을 일박

몸부림
한 마리 곰이 되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박성우
    박성우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고, 2006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다수의 시집과 동시집을 비롯하여 어린이책 『아홉 살 마음 사전』 등을 썼습니다. 그동안 쓴 그림책으로는 『암흑 식당』 『소나기 놀이터』 『나의 씨앗 할아버지』 등이 있습니다. 신동엽문학상, 윤동주젊은작가상, 백석문학상을 받았습니다.

어른들이 몰라준다고 너무 오래 삐치지는 마요.
초록으로 가는 연두이거나 톡톡 튀는 빨강, 같은
청소년 친구들이여. 그렇다고 또 너무 철들지도 마요.
아직 많은 것들이 지나간 어른이 아니니까.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