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염병을 물리친 과학자 빠스뙤르

책 소개
역사와 함께 ‘살아 숨 쉬는’ 인물을 만난다!

역사 속에 박제되어 정형화된 인물 이야기는 거부한다! ‘내가 만난 역사 인물 이야기’ 씨리즈는 역사 속 인물들이 어린이 독자들 곁에 더한층 가깝게, 더한층 만만하게 다가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펴낸, 창비의 인물 이야기 씨리즈다.

누구든 날 때부터 ‘영웅’이나 ‘위인’이었던 것이 아니다. 만약 우리가 위인이라고 존경하는 인물들이 오늘날 태어났더라면, 그들 역시 지금의 어린이와 비슷한 삶을 살지 않았을까? 다만 그들은 살아가면서 자신을 좀 더 깊이 들여다보고, 좀 더 나은 자신을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했다는 것이 남다르다면 남다른 면일 테다. 또 같은 시대를 산 다른 사람들보다는 분명 뛰어난 인물이지만, 핵심은 그 뛰어남이 ‘비범함’이나 ‘위대함’이라기보다는 자신이 생각하고 믿는 것을 구체적으로 실현한 ‘행동하는’ 인물이라는 데 있다. ‘내가 만난 역사 인물 이야기’ 씨리즈는 바로 이 점을 파고든다. 사는 동안 그들이 쏟아 내야 했던 수없이 많은 땀과 눈물과 내면을 생생하게 담아, 역사라는 전시실에 갇힌 인물이 아닌 사람 냄새 나는 인물로 독자들에게 다가간다.

한 사람 한 사람의 발자취가 모여 한 나라의 역사가 되고, 나아가 세계의 역사가 된다. 그래서 인물의 발자취를 따라가면 그 인물이 살았던 시대 상황뿐 아니라 역사의 흐름도 알 수 있다. 흑백 분리·차별이라는 미국 사회 부조리에 온몸으로 맞선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오직 그림을 향한 열정을 가지고 현대 회화의 새로운 길을 개척한 화가 반 고흐, 작은 생명 하나도 끊임없이 관찰하고 의심하여 거대한 지구 생명의 비밀을 밝혀낸 과학자 다윈,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그린란드와 북극 탐험을 불굴의 의지와 노력으로 이루어낸 탐험가 난센, 사람들의 편견에 맞서 저온 멸균법을 알아내고 예방접종의 원리를 밝혀 인류를 전염병의 공포로부터 구해낸 과학자 빠스뙤르. 이들의 삶은 곧 세계 근·현대를 관통하는 역사다. ‘내가 만난 역사 인물 이야기’는 역사 속에서 큰 발자취를 남긴 인물을 만나는 기쁨뿐만 아니라, 세계의 역사와 문화를 더 깊이 알고 느끼게 한다.

이번에 출간한 『전염병을 물리친 과학자 빠스뙤르』는 1998년에 처음 펴내어 어린이들에게 널리 읽히고 사랑받아 온 『전염병을 물리친 빠스뙤르』(창비아동문고 168)를 원고·그림·체제 등을 대폭 새롭게 다듬고 보탠 것이다.

다양한 형식·다양한 사진으로 그 인물에 맞춤한 부록 수록!

부록에는 인물의 생애와 생각, 그들이 살아간 삶의 배경과 현장 소개를 8~10면 정도의 지면에 핵심만을 콕콕 짚어 담아, 어린이 독자들이 부담 없이 읽기 좋게 꾸몄다. 다양한 사진과 다채로운 그림을 풍부하게 곁들여 ‘읽는 재미’ ‘보는 재미’가 있다. 『전염병을 물리친 과학자 빠스뙤르』에서는 저자가 직접 빠스뙤르 연구소에 가서 빠스뙤르 박물관의 여러 전시물과 빠스뙤르 무덤을 보고 그 감동을 생생한 육성으로 담아냈다.

나라를 사랑하고 인류를 사랑한 과학자 빠스뙤르

세균이 질병의 원인이라는 것을 밝혀내고 예방접종의 원리를 발견하여 인류를 전염병의 공포에서 구한 과학자 루이 빠스뙤르(1822∼1895). 프랑스의 가난한 무두장이의 아들로 태어나 어린 시절 공부도 못하고 모든 것이 느리기만 했던 지극히 평범한 한 소년이 어떻게 세계 최고의 과학자가 되는지 그 과정을 드라마틱하게 그려내고 있다. 호기심이 강하고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던 어린 시절의 이야기부터 열여섯살에 빠리로 공부하러 갔다가 고향 생각에 눈물짓다 공부를 포기하고 돌아온 이야기, 병마와 싸우면서도 계속 연구를 해나가는 등 빠스뙤르의 인간적이고 평범하기조차 한 다양한 면모들은 멀게만 느껴지는 위인이라는 존재를 좀 더 친근하고 생생하게 느끼게 한다. 또한 미생물이 공기 중에 존재한다는 것을 공개적으로 보여주는 과정과 당시 가축들 사이에 널리 퍼져 있던 탄저병을 막기 위해 예방접종약을 개발해 공개 실험하는 과정 등 빠스뙤르의 중요한 연구들이 실험 과정에서부터 그 결과까지 세세히 소개되어 있어 자연스레 과학에 흥미를 갖게 한다.

목차

발간사 | 역사 속 인물을 만나 보자!

1부 느리지만 꾸준한 어린이
1. 농노의 손자, 무두장이의 아들
2. 굼뜬 소년
3. 빠리의 시골 소년
4. 눈에 띄는 젊은 과학자

2부 미생물학의 선구자
5. 발효의 수수께끼
6. 에꼴 노르말의 교수가 되다
7. 자연발생설과 맞서다
8. 미생물은 공기 중에 존재한다

3부 사람을 돕는 과학
9. 빠스뙤르 멸균법
10. 아직도 할 일이 얼마나 많은가!
11. 의사들이여, 손을 씻어라!
12. 멸균 수술법을 도입한 리스터

4부 전염병의 공포와 싸우다
13. 저주받은 땅
14. 예방접종의 원리를 발견하다
15. 광견병에 도전하다
16. 위대한 생애

부록 | 빠스뙤르 연구소 방문기_빠스뙤르의 꿈을 만나다
연보

수상정보
저자 소개
  • 서홍관

    1958년 전북 완주 출생. 서울의대 의학과 졸업. 선유도와 완주군 소양에서 무의촌 근무를 하였고, 현재 백병원 가정의학과에 재직중. 1985년 창작과비평사의 ‘16인 신작시집’에 「금주 선언」 등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 시작. 시집 『어여쁜 꽃씨 하나』와 산문집『이 세상에 의사로 태어나』『전염병을 물리친 빠스뙤르』등 간행.

  • 강전희

    부산에서 태어나 부산대학교에서 디자인을 공부하고, 자동차 회사에서 디자이너로 일했다. 그림책 『한이네 동네 이야기』를 쓰고 그렸으며, 『울지 마, 별이 뜨잖니』 『우유 귀신 딱지 귀신』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춘악이』 들에 그림을 그렸다.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