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시일반

책 소개

개인주의와 권리의식이 부각되면서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인권’이 우리 사회의 새로운 화두로 떠올랐다. 그러나 아직까지 올바른 인권의식이 일상 속에 제대로 뿌리내리지 못한 게 사실이다. 특히 차별은 사회 전반에 깊숙이 침투해 있어, 차별이 곧 인권침해라고 인식하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차이’를 인정하지 않고 다른 것을 배제하는 사회 분위기에서 차별은 소수자들이 져야 할 당연한 몫으로 여겨진다. 구조적인 문제를 개인의 능력 탓으로 손쉽게 치부하면서 차별은 더욱 정당성을 갖게 되는 것이다.

 

국가인권위원회가 기획하고 창비가 출간한 인권만화

우리 사회는 인권을 가르치거나 배울 기회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관습적인 차별은 구체적인 행동으로 드러나기 전까지는 아무런 제재도 받지 않은 채 세습되고 전파된다. 그러므로 무엇보다 차별에 관해 예방 차원의 교육이 절실하지만 일반인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인권 관련 책들은 드물기만 하다.

국가인권위원회의 기획하고 창비가 편집·출간한 『십시일反』은 만화의 유쾌함과 인권의 유익함을 접목하려는 뜻깊은 시도다. 이 책은 인권영화, 인권동화에 이은 국가인권위원회의 인권만화 콘텐츠 제작 사업으로, 유명만화가 10명이 1년여에 걸쳐 작업한 거대한 프로젝트의 산물이다.

지난 1년 동안 만화가들은 우리 사회의 차별에 관해 각자 소재를 정하고, 해당 분야를 조사하고 취재했다. 인권위에서 주최하는 강의도 듣고 토론도 함께 하면서 틀을 잡아나갔다. 최종 완성된 작품을 놓고 수차례 내용 수정과 사실확인 작업을 거쳤다.

 

대한민국 대표 만화가들이 그린 우리 사회의 다양한 차별

『십시일反』. 열명이 모여 만든 책 한권으로 차별에 맞서겠다는 의도이다. 한편으로는 말 그대로 만화가 열 명이 이루어낸 ‘십시일반(十匙一飯)’이기도 하다. 차별의 반대(反)를 넘어서 우리의 지독한 편견과 굳어버린 습관을 통쾌하게 뒤집어(反)보려는 바람도 함께 담았다. 사회계층, 빈부격차, 노동, 교육, 국제분쟁, 여성, 장애인, 이주노동자, 성적 소수자 등 우리 사회에 존재하는 모든 차별이 이 책 한권에 총망라되었다. 2003년 한국사회의 차별의 실태에 관한 쉽고 재미있는 백서이자 자료집인 동시에 이 시대 우리의 자화상이 예술적으로 형상화된 감동적인 작품집이다. 또한 홍세화의 단정하면서도 유려한 발문도 실려 있어, 청소년과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인권교과서’로도 손색이 없다.

이 책에 참여한 작가들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만화가들이다. 박재동, 손문상, 유승하, 이우일, 이희재, 장경섭, 조남준, 최호철, 홍승우, 홍윤표 등 유명만화가 10인이 뜻을 모아 시간과 노력을 투자하여 만들어낸 결실이라는 것으로도 큰 의의가 있다.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주제이지만 만화가 각자의 개성이 자유롭게 표현된 작품집의 성격을 띠고 있어 학생부터 성인까지 부담없이 일독할 수 있다.

자세한 책 내용은 다음과 같다.

 

한 칸의 현실 / 박재동 · 손문상

우리 사회 구석구석을 훑으며 날카롭게 포착한 갖가지 차별의 현실을 한컷짜리 만화들로 풍자했다. 박재동은 특유의 감각과 깊이로 장애인, 교육, 이주노동자, 여성의 문제를 직설적으로 때론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특히 미군장갑차 여중생 살인사건, 이라크 전쟁 등 국제적인 사건들도 결국 차별의 한 모습임을 강조하고 있다. 손문상은 지역, 병역, 정규직, 조세 등 계층간의 차별에 주목했다. 사회에 내면화된 차별의 논리들을 깔끔한 손맛으로 풀어냈다.

 

습관적인, 일상적인 / 홍승우 · 이희재 · 조남준

습관이 되어 이제는 익숙해지기까지 한 일상 속의 차별을 잡아냈다. 홍승우는 그간 탐구해온 주제를 더 깊게 파고들어, 가족관계에서 고정된 성역할에 돋보기를 들이댄다. 임신과 육아, 가사노동과 직장생활을 생생하게 그리면서도 그 안에 웃음을 실어내는 장기를 유감없이 발휘한다. 이희재의 「첫발자국」은 한 장애 여학생이 학교에서 부딪히게 되는 차별과 그것을 극복하는 과정을 잔잔한 필치로 그렸다. 일상 속에서 ‘이동’과 ‘교육’이라는 기본권이 어떻게 침해받고 있는지를 꼼꼼히 묘사했다. 조남준은 ‘누렁이’라는 소재로 사뭇 분위기가 다른 두 작품을 만들었다. 「누렁이 1」에서는 아파트 평수에 따라 나눠지는 계층의 문제를 아이들의 세계를 통해 표현했고, 「누렁이 2」는 가부장의 폭력을 가슴 아프도록 사실적으로 다루고 있다.

 

편견과 오만 / 이우일 · 홍윤표

우리 사회에 완고하게 자리잡은 편견이야말로 차별의 씨앗임을 강조하면서 통쾌하게 편견 뒤집기를 시도한다. 이우일은 젊은이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모은 「아빠와 나」 연작을 ‘차별 버전’으로 선보였다. ‘아빠’로 대표되는 가부장의 지독한 편견은 소수자들에게

오만함과 폭력으로 발현되고 만다. 심각한 주제를 톡톡 튀는 웃음에 버무려낼 줄 아는 작가의 재능이 빛난다. 홍윤표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동화를 뒤집어봄으로써 편견의 싹을 찾아냈다. 「미운 아기오리」에서는 왕따 문제를, 「인어공주」에서는 장애인 문제를, 「잠자는 숲 속의 미녀」에서는 여성 문제를 이끌어내는 작가의 발상이 신선하다.

 

낯선 자화상 / 유승하 · 장경섭 · 최호철

낯설지만 결국 우리 자신의 모습인 소수자들의 삶을 따뜻한 연대의 시선으로 그렸다. 유승하의 「새봄나비」는 얼마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여성 장애인 운동가의 삶을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장애인의 위태로운 생존권을 고발하고, 장애인은 양육권을 행사할 자격이 없는가 하는 문제를 우리에게 던진다. 장경섭의 「커밍아웃 블루스」는 한 동성애자가 아버지에게 커밍아웃하는 장면을 보여준다. 그러나 주인공은 상상 속에서 커밍아웃할 뿐이다. 독특한 분위기와 우울한 독백은 성적 소수자의 고뇌를 전달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이 책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최호철의 「코리아 판타지」는 이주노동자들의 고단한 일상을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극화한 수작이다. 꼼꼼한 취재를 바탕으로 한 사실적인 묘사와 극적인 전개가 돋보인다.

목차

여는 글

한 칸의 현실_박재동 손문상

습관적인, 일상적인_홍승우 이희재 조남준

편견과 오만_이우일 홍윤표

낯선 자화상_유승하 장경섭 최호철

이상한 동물_홍세화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박재동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교수. 한겨레신문 시사만평 「한겨레 그림판」 『박재동의 실크로드 스케치 기행』 『목 긴 사나이』『정치야 맛 좀 볼텨』

  • 손문상

    한국일보 「강다리」, 동아일보 「동아희평」, 부산일보 「부일만평」, 『바그다드를 흐르다』 『얼굴』 『십시일反』『사이시옷』 A noted political cartoonist with a background in the labor art and press reform movements, Son Mun-sang studied Asian painting (BFA) at the Chugye University for the Arts and worked at the online weekly Media Today before serially publishing cartoons in the dailies Hankook […]

  • 유승하

    만화와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만화 『엄마 냄새 참 좋다』 『날마다 도서관을 상상해』 등을 펴냈고, 어린이책 『살려 줄까 말까?』 『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 『김 배불뚝이의 모험』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 이우일

    일러스트레이터. 1969년생으로 홍익대 시각디자인과를 졸업했다. 1993년 자비로 『빨간 스타킹의 반란』이란 만화책을 내며 스스로 만화계에 입문했다. 그후 어린이용 일러스트레이션부터 성인용 카툰까지, 종횡무진 세상을 어지럽히며 그림을 그리고 있다. 주요작품으로는 「도날드 닭」「아빠와 나」「존나깨군」 『러브북』 『김영하 이우일의 영화이야기』 『노빈손』 씨리즈, 『장난감 코끼리 몽크』 등이 있다.

  • 이희재

    『나의 라임오렌지나무』 『악동이』 『만화 삼국지』 『해님이네 집』 『따그닥 따그닥, 이리 오너라!』 『간판스타』

  • 장경섭

    만화가. 1970년 서울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한문학과를 졸업했다. 1996년 월간 『화끈』에 「장모씨 이야기」를 연재하기 시작했고, 그것을 모아 『‘그’와의 짧은 동거』를 냈다.

  • 조남준

    한겨레문화센터 만화전문반 강사 역임. 내일신문 「만화 같은 세상」, 한겨레21 「시사SF」

  • 최호철

    1965년 출생하여 홍익대 회화과를 졸업했다. 제2회 공산미술제 입상. 제3회 신한새싹만화상 대상 수상. 작품으로 「와우산」 「을지로 순환선」 「자전거 나들이」 「식모촌 여배우 실종사건」 『아틀리에 탐험기』 『괜찮아』 『아기물방울의 여행』 『개와 고양이』 등이 있음

  • 홍승우

    만화가. 1968년 서울 출생. 홍익대 시각디자인학과 졸업. 대학 시절 만화 모임 “네모라미” 창단 동인으로 활동. 제1회 신한은행 만화공모전 금상 수상. 1998년 『한겨레리빙』에 「정보통 사람들」을 그리면서 본격적인 활동 시작. 1999년부터 한겨레신문에 「비빔툰」연재. 작품집으로 『비빔툰』씨리즈 4권이 있음. 『야야툰』 『소리의사』 『만화 21세기 키워드』

  • 홍윤표

    『천하무적 홍대리』 전4권. 인터넷 만화잡지 『화끈』 연재. Born in 1967, Hong Yun-pyo studied chemical engineering (BE) at Sogang University and worked at FnC Kolon until 1997. A full-time cartoonist since 2000, he is the author of the highly popular The Unbeatable Mr. Hong, which was serially published in various comic magazines both online and […]

  • 펼쳐보기접기
0 reviews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