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김해자

(金海慈) Kim Haeja

저자 소개

1998년 『내일을 여는 작가』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무화과는 없다』 『축제』 『집에 가자』 『해자네 점집』 『해피랜드』 『니들의 시간』, 민중구술집 『당신을 사랑합니다』, 산문집 『내가 만난 사람은 모두 다 이상했다』 『위대한 일들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등이 있다. 만해문학상, 백석문학상, 전태일문학상, 이육사시문학상, 구상문학상, 아름다운 작가상 등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