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비시선 449

능소화가 피면서 악기를 창가에 걸어둘 수 있게 되었다

안도현  시집
출간일: 2020.09.25.
정가: 9,000원
분야: 문학,
전자책: 있음

버릴 수 없는 내 허물이 나라는 그릇이란 걸 알게 되었다

 

 

그동안 금이 가 있었는데 나는 멀쩡한 것처럼 행세했다

 

 

절필의 시간을 벼려, 8년 만에 펴내는 안도현 신작 시집

 

 

중년을 지나며 바야흐로 귀향길에 오른 안도현 문학의 새 발걸음

 

 

 

‘시인 안도현’이 돌아왔다. 안도현 시인이 신작시집 『능소화가 피면서 악기를 창가에 걸어둘 수 있게 되었다』를 펴냈다. “절필이라는 긴 침묵 시위”(도종환)를 끝내고 다시 시를 쓰기 시작한 지 4년, 시집으로는 『북향』(문학동네 2012) 이후 8년 만에 펴내는 열한번째 시집이다. 4년간의 절필이 결코 짧은 기간이 아니었음에도 시심(詩心)의 붓이 무뎌지기는커녕 오히려 더욱 깊어졌다. 세상을 늘 새롭게 바라보는 “남다른 시선”과 그동안 겪어온 “인생살이의 깊이와 넓이”(염무웅, 추천사)가 오롯이 담긴 정결한 시편들이 가슴을 깊이 울린다. 무엇보다 오랜만에 ‘시인 안도현’을 만나 ‘안도현 시’를 읽는 반가움과 즐거움이 크다. 그의 시집을 기다려온 독자들의 기대에 충분히 부응하는 귀한 시집인 만큼 두께는 얇아도 내용은 아주 묵직하다.

 

 

 

2013년 절필을 선언했던 시인은 2017년 월간 『시인동네』 5월호에 신작시 「그릇」과 「뒤척인다」를 발표하며 창작활동을 재개했다. 스스로 내린 금시령(禁詩令)을 풀고 4년 만에 발표한 것인 만큼 이 두편의 시는 자못 의미심장하다(시인은 당시 “며칠 동안 뒤척이며 시를 생각하고 시를 공부하는 마음으로” 썼다고 SNS에 글을 쓰기도 했다). “그동안 금이 가 있었는데 나는 멀쩡한 것처럼 행세”(「그릇」)했던 허물을 돌이켜보고, “비유마저 덧없는, 참담한 광기의 시절”(산문집 『그런 일』)을 ‘뒤척이고 부스럭거리고 구겨지며’ 울음 같은 침묵으로 지낼 수밖에 없었던 번민의 시간을 견뎌온 막막한 심정이 절절하게 와 닿는다. 

 

시인은 이제 “한가한 비유의 시절”을 넘어 “아직 쓰지 못한 것들의 목록”(「너머」)을 적어나간다. 그리고 “이제 좀 고독해져도 좋겠다는 생각”(「시 창작 강의」)에 이르러 저 ‘너머’의 세상에 자신을 풀어놓으며 삶과 시의 경계에서 내면을 성찰하는 시간을 갖는다. 시인은 또 약전이나 약력의 형식을 빌려 “폐허가 온전한 거처”(「안동」)였을 하찮은 존재들의 가련한 생애와 소소한 일상에 깃든 ‘시적 힘’을 언어로 되살려낸다. 한편, 「식물도감」이라는 독특한 제목을 단 3부의 촌철살인과도 같은 짧은 시들은 자연현상을 관찰하는 예리한 감각과 섬세한 시선의 식물적 상상력이 돋보인다. “귀신같은 예감”(염무웅, 추천사)으로 “허공의 물기가 한밤중 순식간에 나뭇가지에 맺혀 꽃을 피우는”(「무빙(霧氷)」) 경이로움을 발견하고 그 안에서 자연의 섭리와 삶의 비의를 찾아내는 통찰력이 놀랍고 감탄스럽다.

 

 

 

안도현 시인은 198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한 이래 문학성과 대중성을 두루 갖춘 시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그가 한국 서정 시단을 대표하는 시인이라는 점에는 어느 누구도 이견이 없을 것이다. 8년 만에 시집을 펴내면서 시인은 “대체로 무지몽매한 자일수록 시로 무엇을 말하겠다고 팔을 걷어붙인다”며 자신을 한껏 낮추면서 “갈수록 내가 시를 쓰는 사람이 아닌 것 같다”(시인의 말)고 털어놓는다. 그러나 시인은 시력 36년의 연륜을 거쳐 “자신을 녹이거나 오그려 겸손하게 내면을 다스”(「호미」)려왔다. 그가 아니라면 누가 이 쓸쓸한 시대에 시를 쓸 것이며, “펼친 꽃잎/접기 아까워” 작약이 “종일 작약작약 비를 맞”(「식물도감」)는 소리를 들려줄 것인가. 

 

『연어』의 주인공 은빛연어가 모천(母川)으로 회귀하듯 시인은 40년의 타향살이를 접고 고향 경북 예천으로 돌아왔다. 1981년 대구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 시 「낙동강」의 무대이자 유년기의 젖줄과도 같았던 내성천 자락에 새 터전을 마련했다. 이곳에서 시인은 연못을 들이고 돌담을 쌓고 꽃밭을 일군다. 그러나 시인에게 귀향은 “세상의 풍문에 귀를 닫고”(「연못을 들이다」) 한가로이 음풍농월의 삶에 안주하려는 정착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처럼 보인다. 시인은 “내 안에 당신을 들이”고 “당신의 숨소리를 받아 내 호흡으로 삼”(「연못을 들이다」)아 겸손한 마음으로 시의 텃밭을 일구며 “노루귀만큼만 물을 마시고/노루귀만큼만 똥을 싸고/노루귀만큼만 돈을 벌”(「식물도감」)어도 행복한 세상을 느릿느릿 가꾸어갈 것이다. 그리고 더욱 치열하게 시를 쓰고 또 쓸 것이다. ‘시인 안도현’과 ‘자연인 안도현’이 어우러진 새 시집 곳곳에는 시심을 다시 가다듬고 정성스레 쌓아올린 돌담 사이로 다사로운 햇살이 스며든다. 평화롭다. “중년을 지나며 바야흐로 귀향길에 오른 안도현 문학의 새 발걸음에 괄목(刮目)의 기대를 보낸다.”(염무웅, 추천사) 

목차

제1부_얼굴을 뵌 지 오래되었다

 

그릇

 

수치에 대하여

 

당하

 

연못을 들이다

 

꽃밭의 경계

 

편지

 

호미

 

배차적

 

안동

 

환한 사무실

 

삼례에서 전주까지

 

너머

 

시 창작 강의

 

고모

 

임홍교 여사 약전

 

 

제2부_핑계도 없이 와서 이마에 손을 얹는

 

경행(經行)

 

귀띔

 

익산미륵사지서탑금제사리봉안기(益山彌勒寺址西塔金製舍利奉安記)

 

무빙(霧氷)

 

우수(雨水)

 

울진 두붓집

 

묵란(墨蘭)

 

줄포만

 

줄포시외터미널

 

장마

 

진천에서

 

군인이 집으로 돌아간다면

 

자두나무가 치마를 벗었다

 

뒤척인다

 

키 작은 어른

 

 

 

제3부_작약작약 비를 맞네

 

식물도감

 

 

 

해설|김종훈

 

시인의 말

“가슴으로도 쓰고 손끝으로도 써라.” 이 멋진 말을 기억하며 오랜만에 안도현의 시를 읽는다. 언어를 다루는 그의 손끝이 맵고도 섬세하리란 건 능히 예상했던 일, 놀라울 것이 없다. 어느 페이지를 펼치더라도 그의 손길이 깎고 쪼고 다듬어낸 우리말은 새로운 광채로 빛을 발한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시인의 손끝에 이런 감각의 예리함을 부여하는 것은 손끝 자신이 아니라 시인의 남다른 시선이고 그가 겪은 인생살이의 깊이와 넓이다. “허공의 물기가 한밤중 순식간에 나뭇가지에 맺혀 꽃을 피우는 현상”을 노래한 시 「무빙(霧氷)」이 단순한 자연 관찰에서 출발하되, “멋조롱박딱정벌레가 무릎이 시리다는 기별을 보내올 것 같다”는 귀신같은 예감을 넘어 “상강(霜降) 전이라도 옥양목 홑이불을 시쳐 보낼 것이니 그리 알아라” 같은 옛 세시풍속을 호출하다니, 중년을 지나며 바야흐로 귀향길에 오른 안도현 문학의 새 발걸음에 괄목(刮目)의 기대를 보낸다. 염무웅 문학평론가

저자의 말

8년 만에 시집을 낸다. 강가에 이삿짐을 푸느라 발목이 붉어졌다.   갈수록 내가 시를 쓰는 사람이 아닌 것 같다. 나는 누군가 불러주는 것을 받아 적고 그가 말하고 싶은 것을 대신 말하는 사람일 뿐, 내가 정작 말할 수 있는 것은 없다는 걸 깨닫는다. 대체로 무지몽매한 자일수록 시로 무엇을 말하겠다고 팔을 걷어붙인다.   돌담을 쌓고 나니 팔꿈치에 통증이 가시질 않는다. 사람의 입장에서 보면 통증이 병이지만 몸의 입장에서는 통증도 새로 생긴 식솔이다. 돌을 주워 상자에 담는 일과 풀을 뽑아 거머쥐는 일과 새소리를 듣고 귀에 담아두는 일에 더 매진해야겠다. 손톱에 때가 끼고 귓등에 새털이 내려앉으리라.   나무는 그 어떤 감각의 쇄신도 없이 뿌리를 내리지 않는다.  

2020년 9월 안도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