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여성,제국을 거쳐 조선으로 회유하다

책 소개

일제하 조선에서 일본으로 유학한 여학생들의 의식과 체험, 그들이 돌아와서 조선사회에 끼친 영향 등을 총체적으로 밝힌 책이다. 현재 일본 쯔꾸바대학 전임강사인 박선미(朴宣美)가 쓴 『근대 여성, 제국을 거쳐 조선으로 회유하다』는 그간 매우 단편적으로 이뤄져온 일본 여자유학생 연구를 뛰어넘어 생존 유학생들의 구술 등을 토대로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복원해내는 한편, 조선 여학생이 일본으로 떠나서 돌아오기까지의 전과정을 재조명함으로써 식민지시대 일본유학이 어떤 역사적 의미를 갖는지를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조선 여성은 왜 일본으로 갔나

저자의 조사로 밝혀진 조선인 여학생의 일본유학 실상은 여러 가지 흥미로운 실상을 보여준다. 우선 그 규모가 대단한데, 1920년대 이후 사범학교를 제외한 고등교육기관의 경우 조선 내의 학생보다 일본유학생 수가 더 많았음을 알 수 있다. 가령 1929년 조선에 하나뿐인 여자전문학교인 이화여전에 138명의 학생이 재적한 반면, 일본에서는 21개의 여자전문학교에 158명이나 되는 조선인 여학생이 다니고 있었다. 또한 1910년에 34명에 불과하던 조선인 여학생은 1942년에는 2,947명으로 늘어난다. 저자는 일본의 미션스쿨이 조선인 여학생의 유학 루트로 활용된 점도 밝혀냈다. 이화학당의 졸업생이 같은 교파인 카쯔이여학교에 유학한 점, 광주(光州)의 수피아여학교 출신 여학생들이 킨죠오여학교에 유학한 사실 등이 이를 보여준다. 또한 조선인 여학생이 가장 많이 선택한 전공이 가정학계열이며, 상대적으로 개방적인 함경남도와 평안남도 출신의 유학생 비율이 다른 지역보다 비교적 많았다는 사실 역시 밝혀진다.

그렇다면 왜 이토록 많은 여성들이 조선을 등지고 일본으로 유학을 떠나게 된 것일까? 우선은 1910년대의 실력양성론을 들 수 있다. 이른바 구한말 조선에서는 서구의 근대문명을 배워 사회를 개화해야 한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또한 이들은 일본이 수입해 한번 실험을 거친 서양의 지식을 배워오는 것이 시행착오가 적다고 생각했고, 이 때문에 서구유학보다는 일본유학을 택했다. 그러나 1920, 30년대가 되면서 이러한 실력양성론은 상급학교 진학이나 사회진출 같은 좀더 실용적이고 사적인 이유로 대체된다. 저자는 당시 조선의 교육피라미드의 맨 꼭대기에 일본유학이 있었음에 주목한다. 이러한 근대적 교육피라미드는 강력한 성취의식과 상승지향의 학력주의를 조선사회에 만연케 하여 조선인 학생들을 일본으로 유인한 것이다. 또한 저자는 당시 많은 유학생들이 사회진출을 위해 유학을 선택했음을 강조한다. 이는 봉건적 가족제도에서 억눌린 여성들의 욕망을 드러내는 동시에, 낙후된 민족과 여성의 현실을 개선하고자 한 의지의 표현으로 볼 수도 있다. 한편 일부 계층에서 일본유학은 하나의 유행이 되기도 했다. 식민지 내부에서 만들어진 토오꾜오(東京)의 이미지, 즉 세련되고 발전된 사회라는 이미지는 일본에 대한 강한 동경을 불러일으켰고, 이로 인해 부유한 계층을 중심으로 당연히 일본유학을 다녀와야 한다는 인식이 퍼지기도 했다.

 

 

제국을 거쳐 고향으로 돌아온 여자유학생

이렇듯 여러 동기를 가지고 떠난 유학에서 조선 여성들은 몇가지 자기의식을 내면화하게 된다. 우선 여성선각자로서의 의식을 들 수 있다. 일본 여자미술학교를 졸업하고 조선에 돌아와 화가로 활동한 나혜석의 경우에서 보듯이 유학생들은 여성이기 이전에 사람이라는 인식을 가질 것, 그리고 자신의 의사로 결혼할 남자를 선택할 것 등의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선각자의식을 가졌다. 또한 많은 유학생들은 조선에 돌아가 조선인의 실력양성에 이바지해야 한다는 교육자의식을 갖고 있었으며, 식민지 출신으로서의 민족의식을 강화하는가 하면 일본의 문화와 생활에 동화하려는 의식을 낳기도 했다.

한편 제국의 입장에서 조선 여성의 일본유학은 어떻게 정당화된 것일까? 이를 살펴보기 위해 저자는 야나기하라 키찌베에(柳原吉兵衛)라는 문제적 인물을 탐구한다. 야나기하라는 일본 제국의 성공한 사업가이자 독실한 기독교인으로서 많은 조선 여성이 일본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주선한 인물이기도 하다. 야나기하라는 조선 유학생을 길러냄으로써 식민지지배에 단순히 협조하거나 굴종하는 인간보다 그 지배의 타당성을 스스로 깨우치고 제국의 일원으로서 적극적으로 협력해나갈 인간을 키워내고자 했다. 특히 야나기하라는 올바른 내선일체(內鮮一體)를 위해서는 장차 어머니이자 교육자가 될 여성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많은 조선 여성들을 일본의 고등교육기관에 오도록 주선했으며, 여러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저자는 야나기하라의 이러한 생각과 노력이 결국 제국의 이해관계를 대변한다고 보면서 이러한 접근이 일부 조선 여학생들에게 반발을 불러일으키기도 했지만, 유학생을 통해 제국의 의식을 본국으로 이식하는 중요한 통로로 작용했다고 주장한다.

저자는 상당수 여학생들이 전공으로 선택한 가정학(家政學)을 중심으로 여자유학생들의 지식습득 과정과 조선에서의 수용 과정을 설명한다. 우선 가정학은 일본에서 발달한 근대적 가족관을 유학생에게 인식시키고 이러한 사고방식을 조선사회에 퍼뜨림으로써 합리적이고 위생적인 의식생활, 과학적인 육아방식, 부부 사이의 동반자적인 애정관계를 계몽하는 ‘해방적’ 구실을 했다. 그러나 1930년대 말 전시체제가 형성되자, 가정학의 해방적 면모는 조선인의 생활개선운동이라는 내선일체의 이념에 흡수되어 제국의 이익에 봉사하는 이중적 면모를 띄게 된다. 여자유학생을 중심으로 형성된 일종의 젠더론인 ‘현모양처론’ 역시 비슷한 과정을 겪는다. 노예 상태에 처한 여성을 해방하는 담론으로 도입된 어머니이자 아내로서의 여성이라는 ‘현모양처론’은 이후 여성의 위상을 더욱 명확히한 ‘국민의 어머니론’ ‘과학화된 민족개량의 어머니론’으로 전개된다. 이렇듯 근대가족을 모델로 삼은 ‘근대화된 주부와 어머니론’으로까지 발전한 현모양처론은 총력전체제 아래서는 식민지지배체제의 젠더 구상(군국의 어머니상)으로 퇴행하고 만다.

이처럼 저자는 조선 여성의 일본유학이 젠더를 규정하는 다양한 지식과 의견을 조선사회에 들여온 지적 여행이었다고 주장한다. 또한 이 과정에서 여성 스스로가 식민지지배가 닦아놓은 길을 택해 지식과 학력을 얻고 그 씨스템을 돌파해 사회로 나가며, 나가서는 그 씨스템을 강화하는 에이전트가 되어 식민지적 근대 젠더씨스템을 재생산했다고 저자는 설명한다.

이 책은 『朝鮮女性の知の回遊: 植民地文化支配と日本留學』(山川出版社 2005)라는 제목으로 일본에서 출간된 것을 저자가 직접 번역한 것이다.

목차

한국어판을 출간하며
일러두기

서 장 일제시기 여자 일본유학생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제1장 조선총독부의 유학생정책
제2장 일본유학의 실태
제3장 유학생의 일본유학 인식
제4장 여자유학생의 일본 경험
식민지 출신 여성의 자기인식을 중심으로
제5장 제국의 전도사 야나기하라 키찌베에와 여자유학생의 식민지적 조우
제6장 여자유학생의 근대적 지식의 획득 가정학을 중심으로
제7장 여자유학생의 귀국 후 역할
현모양처론의 보급을 중심으로
종 장 조선 여성의 일본유학이란 무엇이었나

부표
후기

찾아보기

수상정보
저자 소개
  • 박선미

    朴宣美. 1963년에 태어났고 이화여대 교육학과와 동대학원 여성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일본으로 건너가 쿄오또(京都)대학에서 식민지시기 조선인 여자유학생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쯔꾸바(筑波)대학 인문사회과학연구과 전임강사로 있다. 저서로 『朝鮮女性の知の回遊: 植民地文化支配と日本留學』, 주요 논문으로 「조선사회의 근대적 변용과 여자일본유학: 1910~1945」 「야나기하라 키찌베에 연구: 지역에서의 『제국』의 새로운 주역의 등장」 「가정학이라는 근대적 지식의 획득: 일제하 여자 일본유학생을 중심으로」 등이 있다.

0 reviews
리뷰쓰기